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5 10:10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32  


[조미예의 MLB 현장] 양키스전 앞둔 류현진, '승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


투구 수, 이닝 수 관리 없이 정상 투구 예정

‘게레로 주니어의 수비는 내가 직접 지도한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필요한 매직넘버를 ‘1로 줄였습니다. 25일(한국 시간) 뉴욕 양키스와의 4차전에 선발 등판하는 류현진이 승리를 이끈다면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되는 기쁨까지 누리게 되는 거죠.

류현진은 평소와 다를 게 없었습니다. 등판 하루 전날 정해진 루틴대로 훈련을 소화하면서 컨디션 조절을 했습니다.


캐치볼&롱토스까지 마쳤습니다.


개인 훈련을 마친 류현진이 클럽 하우스로 이동하는가 싶었는데, 수비 훈련을 하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계속 바라봅니다.


클럽 하우스로 들어가지 않고, 배트를 집어 듭니다.


배트를 들고 뭐하나 싶었는데, 커크와 즐겁게 이야기를 나눕니다.


어느새 친해진 두 사람.


그런데 류현진이 배트를 집어 든 목적이 있었습니다 그의 시선은 한 곳에 고정이 됐습니다. 게레로 주니어였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3루 수비 훈련을 하는 게레로 주니어였습니다.


류현진은 게레로 주니어를 향해 신호를 보내고,


곧바로 펑고 스윙을 했습니다.


얼떨결에 류현진의 펑고를 받으며 수비 훈련을 하게 된 게레로 주니어.


그런데 웃음을 보입니다. 아마도 ‘이거 계속해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류현진은 멈출 생각이 없었습니다. 스파르타식 수비 훈련이 필요했습니다.


게레로 주니어는 '정말 이걸 계속 해야 하나’라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지만, 팀의 대표 선수, 에이스 투수가 하라고 하니 하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시작됐습니다. 류현진의 펑고 특강.


류현진은 좌우로 타구 방향에도 변화를 주며 수비 훈련을 도왔습니다. 진짜 훈련 다운 훈련이었습니다.


재미 삼아 몇 차례 하겠지 라고 생각했는데, 오산이었습니다. 10~15차례 정도 진행이 됐습니다.


그러자 어느 순간 게레로가 먼저 끝내자는 신호를 보내며 재빠르게 클럽 하우스로 들어갑니다.


감사 인사는 잊지 않았습니다. 클럽 하우스로 들어가면서 류현진을 향해 인사를 했습니다. 갑작스러운 류 코치의 펑고 특강. 하지만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승리를 하기 위해선 수비 강화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될 때까지 연습하고 또 연습해야 하는 게 현재 토론토의 수비 수준입니다.


과연 류 코치의 펑고 특강이 효과기 있을지 지켜봐야겠지만, 게레로 주니어에게 수비 훈련을 시킨 류현진은 만족스럽다는 듯 흐뭇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류현진은 4일 쉬고 등판을 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또 4일 휴식을 후,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1차전에 선발 등판하게 됩니다. 휴식이 길지 않은 일정 탓에 내일 등판에서 투구 수와 이닝 수 관리가 들어갈 거란 예상도 있지만, 취재한 결과 류현진은 내일 정상 투구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점수 차이가 크게 나거나 류현진의 투구 내용이 좋지 않을 경우에 조기 교체는 있을 수 있지만, 이런 상황이 아니라면 정상 투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5 10:10
   
 
 
Total 38,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512
38971 [MLB] MLB.com 최지만의 침대야구~! (1) 진빠 10-14 1334
38970 [MLB] MLB.com 최지만의 눕방~! 진빠 10-14 907
38969 [MLB] MLB.com 최지만의 요가 강좌~! (1) 진빠 10-14 820
38968 [MLB] [이현우]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영상) (3) 러키가이 10-13 758
38967 [MLB] 최지만 스쿱 플레이 ML 1인자 美통계업체도 엄지척 (1) 러키가이 10-13 666
38966 [MLB] 믿을수 없다! 아다메스 동료 최지만 다리찢기에 감탄 (4) 러키가이 10-13 1839
38965 [MLB] 美팬그래프 극찬 김하성 1억달러 가능..5000만 이하면 … (3) 러키가이 10-13 1181
38964 [MLB] 김하성 스피드+파워..MLB 유망주 100위內 美매체 찬사 (2) 러키가이 10-13 607
38963 [MLB] 존 헤이먼 기자 "탬파~ 환상 수비..휴스턴은 그렇지 … (1) 러키가이 10-13 630
38962 [MLB] 최지만 행운의 1득점 탬파베이 ALCS서 먼저 2승 챙겨 (1) 러키가이 10-13 351
38961 [MLB] 4번타자 최지만 호수비 TB 휴스턴 4-2 꺾고 ALCS 2연승 (1) 러키가이 10-13 284
38960 [MLB] 3삼진 무안타 최지만, 호수비로 팀 2연승 기여[ALCS2] (1) 러키가이 10-13 196
38959 [MLB] "최지만, TB의 요가 강사" 외신도 놀란 유연한 수비 (1) 러키가이 10-13 457
38958 [MLB] MVP 류, 프라이스 후 진정한 에이스! 현지언론 호평 (2) 러키가이 10-12 1084
38957 [MLB] MLB 내부자들 탬파베이 WS 예상 "최 팀 필수요소" (13) 러키가이 10-11 2618
38956 [MLB] 고마워 초이! 팀 실책 2개를 없애준 최지만의 포구 (5) 러키가이 10-10 3119
38955 [MLB] 탬파베이의 보이지 않는 최지만 효과 (3) 러키가이 10-10 1535
38954 [KBO] 순위싸움만 남았지 사실상 5강은 정해진거 아님? (3) 감성뵨태 10-10 828
38953 [잡담] 양키 vs 템파 5차전 관중있군요. (1) 잊을만하면 10-10 812
38952 [KBO] 한화 오랜만에 물건나왔네요 (4) 백전백패 10-09 1314
38951 [MLB] 최지만 PS서 맹타 주가 상승.. ML 생존 가능성↑ (5) 러키가이 10-09 2122
38950 [MLB] '가을 남자 또 무너졌다' 다나카 마사히로, 4… (3) bts4ever 10-08 1743
38949 [MLB] 류현진, "AL서 가장 어려운 공 던지는 투수" (1) 러키가이 10-08 1176
38948 [MLB] [이현우] 류, 타구 지표로 본 MLB 최고 투수 선정 (1) 러키가이 10-08 470
38947 [KBO] 아니... 오랜만에 한국와서 야구봤는데 kt순위가... 희라미르 10-08 537
38946 [MLB] 보물 류 A+, 디 애슬레틱 선정 토론토 최고 평점 (2) 러키가이 10-08 938
38945 [MLB] 류현진, 포브스 선정 '올해의 AL투수 선정' (2) 러키가이 10-08 10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