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2 21:1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68  


[조미예의 MLB 현장]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현진


ESPN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MVP로 류현진을 지목했습니다. 11경기 중 8번이 2실점 이하 경기이고,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한 류현진의 노력이 없었더라면 토론토의 투자는 엉망진창이 됐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류현진의 노력은 비단 경기에서뿐만이 아닙니다. 훈련할 때 그의 노력은 더 돋보입니다. 동료 투수들의 라이브 피칭을 세심하게 지켜보기도 하고, 야수들에게 직접 펑고를 쳐주며 훈련을 돕고 있습니다. 동료들과 친밀도를 높이고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스트레칭을 준비하던 류현진이 외야로 타이후안 워커가 걸어 나오자, 팔뚝 인사(코로나 시대 인사법)를 합니다.

그리고 예정대로 스트레칭을 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스트레칭을 마친 류현진은 외야 중간 펜스 쪽으로 이동하면서 캐치볼&롱토스를 해야 하는데, 이날은 달랐습니다.

류현진은 고정된 자리에서 누군가의 공을 받아주고 있었습니다.

신호를 보내기도 하고,

앉은 자세로 공을 수차례 받았습니다.

이날 류현진의 캐치볼 파트너는 체이스 앤더슨이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앤더슨과의 캐치볼은 예정된 훈련이 아니었습니다. 앤더슨의 요청으로 류현진이 공을 받아줬고, 류현진은 앤더슨과의 캐치볼을 도와준 뒤, 자신의 캐치볼을 다시 소화했습니다. 동료를 돕기 위한 캐치볼이었습니다.

앤더슨과의 캐치볼을 마친 류현진의 본인의 훈련을 다시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도와줄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렇게 본인의 캐치볼을 마친 뒤,

또다시 시선이 고정됐습니다.

이번엔 로비 레이의 캐치볼을 직접 지켜봤습니다.

타자의 입장에서 로비 레이의 캐치볼을 살핀 류현진은 로비 레이가 불펜으로 이동하자, 이 모습까지 지켜봤습니다.

그립까지 꼼꼼하게 살폈습니다. “알려줄 수 있는 건 뭐든 다 알려주겠다”고 말했던 류현진은 훈련을 하면서 동료들을 정말 세심하게 챙겼습니다. 팀의 대표 선수, 에이스 투수로서 동료들을 지켜 보고, 돕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스트리플링의 불펜 피칭도 도왔습니다. 처음엔 류현진이 잠시 옆에서 지켜봤는데, 스트리플링이 류현진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포수석으로 가서 공 좀 봐달라는 요청이었습니다. 류현진은 기꺼이 포수석으로 이동해서 스트리플링의 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공을 살폈습니다.

류현진이 먼저 다가가기도 하고, 동료들이 류현진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합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투수들의 훈련을 도왔던 류현진은 야수들의 훈련도 지켜봤습니다.

보 비셋과 캐치볼을 하던 캐반 비지오에게 다가갑니다.

그립을 알려주고 있었습니다.

본인의 훈련을 마치고, 동료들의 훈련을 도운 류현진. 그가 왜 팀 내에서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모습들입니다. 토론토 감독과 투수 코치는 이미 류현진의 체계적은 훈련 모습에 본받을 부분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팀 내, 클럽하우스에서도 동료들과 잘 지내고 있음을 알렸습니다.

ESPN는 류현진의 경기 기록을 근거로 류현진이 없었다면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아수라장이 됐을 거라고 설명했지만,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도 류현진 효과는 제대로 발휘되고 있었습니다. 장난기 넘치는 모습이 자주 보였던 이전과는 다르게, 야구로 도움을 주고, 지켜봐주는 모습이 눈에 띄는 요즘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2 21:18
   
사이공 20-09-23 21:18
   
토론토가 원하던 거죠.
류현진 선수의 승리가 아닌 신인선수급들을 이끌어 내년이나 내후년을 위한 투자라고...
 
 
Total 38,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512
38971 [MLB] MLB.com 최지만의 침대야구~! (1) 진빠 10-14 1334
38970 [MLB] MLB.com 최지만의 눕방~! 진빠 10-14 907
38969 [MLB] MLB.com 최지만의 요가 강좌~! (1) 진빠 10-14 820
38968 [MLB] [이현우]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영상) (3) 러키가이 10-13 758
38967 [MLB] 최지만 스쿱 플레이 ML 1인자 美통계업체도 엄지척 (1) 러키가이 10-13 666
38966 [MLB] 믿을수 없다! 아다메스 동료 최지만 다리찢기에 감탄 (4) 러키가이 10-13 1839
38965 [MLB] 美팬그래프 극찬 김하성 1억달러 가능..5000만 이하면 … (3) 러키가이 10-13 1181
38964 [MLB] 김하성 스피드+파워..MLB 유망주 100위內 美매체 찬사 (2) 러키가이 10-13 607
38963 [MLB] 존 헤이먼 기자 "탬파~ 환상 수비..휴스턴은 그렇지 … (1) 러키가이 10-13 630
38962 [MLB] 최지만 행운의 1득점 탬파베이 ALCS서 먼저 2승 챙겨 (1) 러키가이 10-13 351
38961 [MLB] 4번타자 최지만 호수비 TB 휴스턴 4-2 꺾고 ALCS 2연승 (1) 러키가이 10-13 284
38960 [MLB] 3삼진 무안타 최지만, 호수비로 팀 2연승 기여[ALCS2] (1) 러키가이 10-13 196
38959 [MLB] "최지만, TB의 요가 강사" 외신도 놀란 유연한 수비 (1) 러키가이 10-13 457
38958 [MLB] MVP 류, 프라이스 후 진정한 에이스! 현지언론 호평 (2) 러키가이 10-12 1083
38957 [MLB] MLB 내부자들 탬파베이 WS 예상 "최 팀 필수요소" (13) 러키가이 10-11 2618
38956 [MLB] 고마워 초이! 팀 실책 2개를 없애준 최지만의 포구 (5) 러키가이 10-10 3119
38955 [MLB] 탬파베이의 보이지 않는 최지만 효과 (3) 러키가이 10-10 1535
38954 [KBO] 순위싸움만 남았지 사실상 5강은 정해진거 아님? (3) 감성뵨태 10-10 828
38953 [잡담] 양키 vs 템파 5차전 관중있군요. (1) 잊을만하면 10-10 812
38952 [KBO] 한화 오랜만에 물건나왔네요 (4) 백전백패 10-09 1314
38951 [MLB] 최지만 PS서 맹타 주가 상승.. ML 생존 가능성↑ (5) 러키가이 10-09 2122
38950 [MLB] '가을 남자 또 무너졌다' 다나카 마사히로, 4… (3) bts4ever 10-08 1743
38949 [MLB] 류현진, "AL서 가장 어려운 공 던지는 투수" (1) 러키가이 10-08 1176
38948 [MLB] [이현우] 류, 타구 지표로 본 MLB 최고 투수 선정 (1) 러키가이 10-08 470
38947 [KBO] 아니... 오랜만에 한국와서 야구봤는데 kt순위가... 희라미르 10-08 536
38946 [MLB] 보물 류 A+, 디 애슬레틱 선정 토론토 최고 평점 (2) 러키가이 10-08 938
38945 [MLB] 류현진, 포브스 선정 '올해의 AL투수 선정' (2) 러키가이 10-08 10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