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13 12:39
[MLB] "토론토, 류 영입이 PS 신호탄..대단한 활약" 美 언론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62  


"토론토, 류현진 영입이 PS 신호탄..대단한 활약" 美 언론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경기 시작을 앞두고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류현진(33) 효과를 누리며 4년 만에 가을야구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아메리칸리그에서 기대 이상 성적으로 포스트시즌 경쟁을 하고 있는 팀으로 토론토를 비롯해 시카고 화이트삭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시애틀 매리너스를 꼽았다. 구단별 담당기자들이 올 시즌 이 팀들의 성공 요인과 보완점을 언급했다. 

토론토 담당 케이틀린 맥그래스 기자는 ‘클럽하우스 안에선 포스트시즌을 노리고 있었지만 외부에서 보는 기대치는 낮았다. 시즌 전 팬그래프는 60경기에서 27승을 예상했지만 지금은 5할5푼의 승률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 한다’며 그 요인으로 류현진을 언급했다. 

맥그래스 기자는 ‘지난해 토론토는 젊은 선수들을 메이저리그에 소개하는 것이 전부였다. 21명의 투수들이 넘나든 선발진에 에이스로 류현진과 4년 계약을 하면서 그들은 포스트시즌에 진지하다는 신호를 보냈다’며 류현진과의 FA 계약이 포스트시즌 신호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맥그래스 기자는 ‘토론토는 수비 실책이 잦지만 이를 극복하기에 충분한 화력을 갖췄고, 불펜은 환상적이다. 평균자책점 3.19을 기록하고 있는 류현진도 대단하고, 구단은 트레이드 마감시한에 타이후안 워커를 데려와 지원군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선발등판 앞둔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이동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또한 주목할 만한 부분으로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지난주 복사근 부상으로 이탈하기 전까지 홈런 14개를 치며 타율 .308 출루율 .358 장타율 .637을 기록했다. 조정 OPS는 164로 커리어 평균(115)을 훨씬 웃돈다’며 ‘2점차 이하 29경기에서 15승14패로 기분 좋은 놀라움을 준다. 베테랑과 젊은 투수가 어우러진 불펜은 아메리칸리그에서 최고 중 하나’라고 호성적 이유를 분석했다. 

올 시즌 성적이 일시적인 ‘플루크’인지에 대해 맥그래스 기자는 ‘로스터가 확대되고, 구원투수들이 불펜에 늘어나면서 토론토는 선발을 빨리 교체한다.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불펜을 쓴다. 이 전략은 162경기 체제에서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짚으면서도 ‘올해 타자들은 타석에서 더 많은 인내심을 보여주면서 공에 덜 쫓아 다닌다. 지난해 전체 꼴찌였던 타율은 11위, 출루율은 27위에서 16위가 됐다’고 긍정론도 펼쳤다. 

남은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도 낙관했다. 올해부터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10개에서 16개로 확대된 만큼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구 2위팀까지 포스트시즌이 확보되는 가운데 토론토는 13일 현재 24승20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에 올라있다. 

맥그래스 기자는 ‘토론토는 에르난데스와 로디 텔레즈를 부상으로 잃었지만 내야수 보 비솃과 투수 네이트 피어슨이 돌아온다’며 ‘양키스의 붕괴는 토론토가 플레이오프 안정권에 들 수 있게 도왔다. 5번 시드를 잡지 못할 수 있지만 팬그래프는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을 91.3%로 본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 무실점 투구를 펼친 토론토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13 12:39
   
 
 
Total 39,0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112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825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810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84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72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245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239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640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616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935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752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442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403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138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267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547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144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151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669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95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256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079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923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2085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233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942
38869 [MLB] (현지해설) KK 김광현 해외코멘터리 Ver. (1) 러키가이 09-20 1598
3886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19 15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