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11 05:24
[MLB] 야구에서 감독을 왜 매니저(Manager)라 말할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38  


야구에서 '감독'을 왜 '매니저(Manager)'라 말할까


야구 감독은 다른 종목과 달리 영어로 '헤드 코치'라는 말 대신 '매니저'라는 말로 불린다. 경영적인 역할까지 한다는 의미이다. 사진은 김병현, 박찬호, 김현수 등 한국인 메이저리거와 유독 인연이 많은 벅 쇼월터 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벡스 감독.
감독은 한마디로 야전사령관이다. 군대에서 야전사령관이 전권을 지고 전쟁의 승패를 좌우하라 수 있는 중요한 포지션이듯 감독이라는 자리는 어느 분야에서 특정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야하는 책임을 갖는다. 누군가 "저 분은 감독이야"라고 말하면 영화 감독이든 건설 현장 감독이든 해당분야에서 모든 상황을 이끄는 이를 가리킨다.

스포츠 종목에서 감독은 선수들을 훈련하고 실제 경기에서 지휘자로 모든 책임을 진다. 많은 승리를 이끄는 이는 명감독이라며 우러름의 대상이 되지만 패배를 많이 하는 이는 패장이라는 불명예를 안는다. 감독이 선수들의 플레이를 총괄하며 승패에 일희일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국어 사전에 ‘감독(監督)’이라는 말을 찾아보니, 보살피고 지도·단속하는 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자어 ‘볼 감(監)’과 ‘살펴볼 독(督)’을 의미대로 해석한 것이다. 조선왕조실록을 검색해보면 감독이라는 한자어가 600건이나 나오는 것을 보면 오래전부터 이 말을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본어로도 감독은 똑같은 한자어로 쓰고 발음도 ‘칸토쿠’라고 비슷하게 말하는 것으로 보아 한자 문화권인 한·중·일서 옛날부터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영어로 운동 감독은 대부분 ‘헤드 코치(Head Coach)’라고 부른다. 하지만 야구만은 ‘매니저(Manager)’라고 말한다. 매니저라는 말은 경영을 하는 이를 의미하는데 야구에서만 이 말을 감독을 뜻하는 단어로 쓴 이유는 뭘까?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단 운영 상황을 보면 금방 답이 나온다. 예전 메이저리그 감독들은 구단을 운영하고 선수를 발굴해서 계약을 하고 관중을 동원하는 등 경영자적인 임무까지 맡았다. 지금은 선수들 계약은 ‘단장(Genernal Manager)’이 책임지고 있지만 감독은 아직도 전반적인 팀 운영을 총괄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기술을 가르치는 의미로 쓰이는 전통적인 ‘헤드 코치’보다는 좀 더 광범위한 직책이라는 뜻에서 ‘매니저’라는 직함을 붙인 것이다.

매니저라는 말은 실행하다는 의미의 ‘매니지(manage)’와 사람을 뜻하는 접미사 ‘-er’이 합성한 단어이다. 매니지는 라틴어 손을 의미하는 ‘Manus’에서 유래한 말로 주요한 교통 수단인 말을 훈련한다는 뜻으로 많이 쓰였다고 한다. 지금은 ‘경영하다’, ‘관리하다’는 의미로 사용한다. 매니저는 대개 경영하는 사람, 관리자를 일컫는다.

미국 야구의 기본과 역사를 다룬 야구의 고전인 레너드 코퍼트의 ‘야구란 무엇인가’에서 ‘감독을 엄격한 아버지라고 한다면 코치는 좀 더 편안하게 대할 수 있는 삼촌이나 큰 형 노릇을 한다. 감독이 비행기의 기장이라면 코치는 승무원이다. 감독이 대통령이면 코치는 각료다’라고 설명했다. 그만큼 감독의 역할이 크고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메이저리그 감독이나 한국 야구 감독은 투수 코치, 타격 코치, 주루 코치, 벤치 코치 등 전문화된 코치를 두고 선수들을 지도하고 이끈다. 경기 중에는 작전 지시 등을 하며 승패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스타플레이어들보다 연봉이 작기는 하지만 팀내에서 감독의 권한은 절대적이다. 유명 선수도 경기 중에는 대부분 감독이 지시에 따라야 한다. 감독이 팀의 보스로서 중요한 전력 운영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박찬호를 에이스로 키운 LA 다저스의 토미 라소다 감독을 비롯해 화이티 허조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토니 라루사 등이 미국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올라 명감독 계보를 이루고 있다. 한국 프로야구서는 해태 전성시대를 연 김응용 감독, 김성근 감독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신화의 김인식 감독 등이 명장으로 꼽힌다.

모든 정보가 실시간으로 전달되는 오늘날 야구팬들은 야구 감독을 더 이상 위대한 승부사로 보지는 않는다. 매니저라는 야구 감독의 위치는 예전보다 역할과 책임이 달라졌다. 하지만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처럼 홀로 경기장에서 모든 결정을 내리고 책임을 지는 중요한 자리이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11 05:24
   
PONPURA 20-09-11 15:48
   
야구만 그런게 아닐텐데?
수월경화 20-09-11 23:14
   
과거 2부리그에 있던 리버풀을 1부로 승격시키고 명문의 기틀을 다진 전설적 감독 빌 샹클리가 말했죠
'내가 다 알아서 할테니 간섭말고 프론트는 사인이나 해'
     
Republic 20-09-12 02:53
   
ㅎㅎ
발제글 마지막 문단이 저 글의 핵심.
모든 정보가 ..어쩌고 하는건
데이터 야구임  이 방대한 정보를
현장감독이 수집해서 정리하고 이해하는건 쉽지않죠.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수집하고 다루고 이해해서 구단 전력을 강화하는건 감독보다는 프론트가 제격.
따라서 야구는 프론트가 입김이 강한건 어쩔 수 없고
메이저리그에 단장 연봉이 쎈건 이유가 있죠.
야구와 축구에서 각각 감독 역할은 다를 수 밖에 없음.
merong 20-09-14 10:12
   
FM = Football Manager...
중독성이 심해서 이혼 사유가된다는 게임중에 하나죠.
영국에서는 축구감독을 manager 라고 부릅니다.
 
 
Total 39,0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111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825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810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84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72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245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239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640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616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935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752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442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403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138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267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547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144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151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669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95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256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079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923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2085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233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941
38869 [MLB] (현지해설) KK 김광현 해외코멘터리 Ver. (1) 러키가이 09-20 1597
3886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19 15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