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07 14:20
[MLB] 美 RYU 존재감 에이스 그이상 달라진 토론토 대표선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189  


美 매체 "RYU 존재감은 에이스 그 이상..달라진 토론토 대표하는 선수"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토론토를 위해 한 일을 당연하게 여겨선 안 된다. 그가 없었다면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권에 있지도 못했을 것이다."

7일(한국 시간) 미국 매체 팬사이디드는 "에이스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는 류현진은 토론토시와 캐나다에 토론토 구단이 경쟁력 있는 야구를 하는 팀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선수"라며 극찬했다. 또 "올해 팀에 기여한 중요한 선수들이 많았지만 에이스 류현진보다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많은 사람들이 아메리칸리그 동부 지구에서 부상 가능성이 높은 류현진에 우려를 나타냈었다. 4년 8,000만 달러의 계약도 그들에게는 부담이었다"고 계약 당시 여론을 전하면서 "하지만 LA 다저스 시절 류현진의 투구를 봤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다. 류현진의 구종, 투구 스타일, 모든 구종을 정확히 던지는 제구력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더 정확히는 타자 친화적인 구장에 완벽히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며 류현진이 왜 통할 수밖에 없는지를 설명했다.

근거는 꽤 구체적이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약한 타구를 많이 만들어낸다. 최근 두 시즌 동안 허용한 타구의 평균 속도는 메이저리그 투수 전체 상위 7%였다. 정타(95마일 이상의 타구) 비율은 26.5%로 본인의 커리어에서 가장 낮다"고 말했다.

특히 류현진을 대표하는 구종인 체인지업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매체는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성공하게 한 가장 큰 이유다. 올해 8번의 등판에서 56.05%의 땅볼 비율을 기록하게 만든 것이 그의 체인지업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모든 타자에게 먹히는 무기지만 특히 우타자들에게 강했다. 커터와의 궁합이 좋아 삼진 48개 중 44개를 우타자에게 잡아냈다. 우타자들이 좌완에 이점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통계적으로 이례적인 일이다. 류현진은 우타자 몸쪽에 커터를 던진 후 바깥쪽으로 그보다 10마일 느린 체인지업을 던져 우타자들을 교란한다. 반대로 커터를 효과적으로 쓰기 위한 도구로서도 체인지업이 사용된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좌·우타자에 특별히 약점이 없고, 꾸준한 점도 장점으로 언급됐다. 올해 류현진은 좌타자에게 2.57, 우타자에게 2.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고, 류현진이 등판한 선발 8경기 중 7경기가 2점 차 내로 승부가 결정됐다. 그중에서도 4번은 토론토가 1점 차로 승리를 거뒀다.

매체는 "1점 차 승부가 19차례나 됐던 토론토에 류현진은 꾸준히 긴 이닝을 던지고, 등판한 경기마다 팀을 승리할 수 있는 조건으로 만들어줬다. 그러한 점이 류현진을 진정한 에이스이자 팀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산 중 하나로 만들었다. 류현진은 자신의 계약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9년 3억 2,400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맺은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을 포함한 나머지 FA 선발 투수들보다 압도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며 류현진과의 계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재 22승 18패를 기록 중인 토론토는 1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5.5경기 차로 동부 지구 2위, 아메리칸리그 전체 6위로 포스트시즌이 가시권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지금까지 자신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입증했고, 이대로만 한다면 토론토가 1라운드를 통과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 분명 3경기 중 한 경기만 나와 상위 팀의 에이스와 맞대결을 펼칠 테지만 류현진은 팀에 가장 중요한 경기 중 한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타당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포스트시즌에서의 활약도 기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07 14:20
   
야코 20-09-07 16:00
   
계속 고고
 
 
Total 39,0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109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825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810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84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72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245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239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640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616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935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752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442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403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138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267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547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144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151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669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95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256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079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923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2085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233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941
38869 [MLB] (현지해설) KK 김광현 해외코멘터리 Ver. (1) 러키가이 09-20 1597
3886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19 15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