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07 14:20
[MLB] 美 RYU 존재감 에이스 그이상 달라진 토론토 대표선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153  


美 매체 "RYU 존재감은 에이스 그 이상..달라진 토론토 대표하는 선수"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토론토를 위해 한 일을 당연하게 여겨선 안 된다. 그가 없었다면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권에 있지도 못했을 것이다."

7일(한국 시간) 미국 매체 팬사이디드는 "에이스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는 류현진은 토론토시와 캐나다에 토론토 구단이 경쟁력 있는 야구를 하는 팀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선수"라며 극찬했다. 또 "올해 팀에 기여한 중요한 선수들이 많았지만 에이스 류현진보다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많은 사람들이 아메리칸리그 동부 지구에서 부상 가능성이 높은 류현진에 우려를 나타냈었다. 4년 8,000만 달러의 계약도 그들에게는 부담이었다"고 계약 당시 여론을 전하면서 "하지만 LA 다저스 시절 류현진의 투구를 봤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다. 류현진의 구종, 투구 스타일, 모든 구종을 정확히 던지는 제구력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더 정확히는 타자 친화적인 구장에 완벽히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며 류현진이 왜 통할 수밖에 없는지를 설명했다.

근거는 꽤 구체적이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약한 타구를 많이 만들어낸다. 최근 두 시즌 동안 허용한 타구의 평균 속도는 메이저리그 투수 전체 상위 7%였다. 정타(95마일 이상의 타구) 비율은 26.5%로 본인의 커리어에서 가장 낮다"고 말했다.

특히 류현진을 대표하는 구종인 체인지업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매체는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성공하게 한 가장 큰 이유다. 올해 8번의 등판에서 56.05%의 땅볼 비율을 기록하게 만든 것이 그의 체인지업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모든 타자에게 먹히는 무기지만 특히 우타자들에게 강했다. 커터와의 궁합이 좋아 삼진 48개 중 44개를 우타자에게 잡아냈다. 우타자들이 좌완에 이점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통계적으로 이례적인 일이다. 류현진은 우타자 몸쪽에 커터를 던진 후 바깥쪽으로 그보다 10마일 느린 체인지업을 던져 우타자들을 교란한다. 반대로 커터를 효과적으로 쓰기 위한 도구로서도 체인지업이 사용된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좌·우타자에 특별히 약점이 없고, 꾸준한 점도 장점으로 언급됐다. 올해 류현진은 좌타자에게 2.57, 우타자에게 2.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고, 류현진이 등판한 선발 8경기 중 7경기가 2점 차 내로 승부가 결정됐다. 그중에서도 4번은 토론토가 1점 차로 승리를 거뒀다.

매체는 "1점 차 승부가 19차례나 됐던 토론토에 류현진은 꾸준히 긴 이닝을 던지고, 등판한 경기마다 팀을 승리할 수 있는 조건으로 만들어줬다. 그러한 점이 류현진을 진정한 에이스이자 팀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산 중 하나로 만들었다. 류현진은 자신의 계약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9년 3억 2,400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맺은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을 포함한 나머지 FA 선발 투수들보다 압도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며 류현진과의 계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재 22승 18패를 기록 중인 토론토는 1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5.5경기 차로 동부 지구 2위, 아메리칸리그 전체 6위로 포스트시즌이 가시권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지금까지 자신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입증했고, 이대로만 한다면 토론토가 1라운드를 통과할 가능성은 매우 높다. 분명 3경기 중 한 경기만 나와 상위 팀의 에이스와 맞대결을 펼칠 테지만 류현진은 팀에 가장 중요한 경기 중 한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타당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포스트시즌에서의 활약도 기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07 14:20
   
야코 20-09-07 16:00
   
계속 고고
 
 
Total 39,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6902
38949 [MLB] 류현진, "AL서 가장 어려운 공 던지는 투수" (1) 러키가이 10-08 1205
38948 [MLB] [이현우] 류, 타구 지표로 본 MLB 최고 투수 선정 (1) 러키가이 10-08 495
38947 [KBO] 아니... 오랜만에 한국와서 야구봤는데 kt순위가... 희라미르 10-08 564
38946 [MLB] 보물 류 A+, 디 애슬레틱 선정 토론토 최고 평점 (2) 러키가이 10-08 973
38945 [MLB] 류현진, 포브스 선정 '올해의 AL투수 선정' (2) 러키가이 10-08 1074
38944 [MLB] ML 최초 진기록 도전 류 사이영상 NL 2위→AL 2위 (2) 러키가이 10-07 1670
38943 [MLB] MLB.com 주가 치솟는 김, 2021년 STL 확실한 선발 (2) 러키가이 10-07 1114
38942 [MLB] 최, 세번째 타석도 볼넷 사사구로만 3출루 [ALDS2] (1) 러키가이 10-07 642
38941 [MLB] MLB.com 최지만 콜상대 홈런 영상~! (2) 진빠 10-07 1241
38940 [MLB] 최지만 날아다니네요ㅋ (1) llllllllll 10-06 2058
38939 [MLB] 최지만 홈런쳤네요. (1) 김본좌 10-06 1752
38938 [MLB] 최지만선수 콜앞에 너무 실실쪼개다 (4) 맨오브스댕 10-06 2559
38937 [MLB] [야구는 구라다] 큰 경기에 강한 투수는 없다 (3) 러키가이 10-05 795
38936 [MLB] 류, 2021년에는 외롭지 않을 수 있을까 [페이오프피치] (2) 러키가이 10-05 942
38935 [MLB] '류현진 효과' 맛본 TOR, FA 영입 의지 드러내 (1) 러키가이 10-05 1230
38934 [MLB] "류 계약 적중..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1) 러키가이 10-05 720
38933 [MLB] MLB 대진표 확정..류-김 떨어지고 최지만만 남았다 (1) 러키가이 10-03 2199
38932 [MLB] [조미예] 최지만이 말하는 선배 류현진과의 만남 (1) 러키가이 10-03 934
38931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18) a문OO 10-01 5384
38930 [KBO] 라면과 치킨 사이..KBO 외인들이 빠져든 한류 야식은? (3) 러키가이 10-01 2365
38929 [KBO] 꼴찌싸움도 치열하네요 (5) 백전백패 09-30 1307
38928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2774
38927 [기타] 독일야구리그 인기가 점점 늘어나네요. (2) 신비은비 09-30 1427
38926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2925
38925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1627
38924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202
38923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6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