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3-29 09:42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400  


"고마워요 류현진"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롱 캐치볼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야구의 기본은 캐치볼이다. 특급 투수는 캐치볼부터 다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3)의 캐치볼에 유망주 라이언 보루키(26)가 영감을 얻었다. 토론토가 FA 계약할 때 그에게 기대했던 ‘류현진 효과’를 보기 시작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캐치볼을 시작한 보루키의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스프링 트레이닝 기간 왼쪽 팔꿈치에 긴장 증세를 느껴 투구를 멈춘 보루키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에서 롱토스를 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그러면서 보루키는 류현진 이야기를 꺼냈다. 두 선수는 스프링 트레이닝이 중단되기 전까지 한 달가량 팀 훈련을 같이 소화했다. 투구 중단이 결정된 뒤에도 보루키는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커터 그립을 물어보는 등 열정적으로 배웠다. 

보루키가 류현진에게 배운 것은 의외로 캐치볼이었다. 보루키는 “류현진에게 정말 흥미를 느낀 것은 그가 쉽게 캐치볼하는 방법이었다”며 “캐치볼을 강하게 했던 내 방식은 필요 이상으로 팔을 아프게 만들었다. 류현진은 아주 자유롭고 편하게 80% 힘으로 캐치볼을 한다. 나도 그의 캐치볼을 보고 내 투구 프로그램에 적용했다”고 말했다. 

공 던지기의 기본인 캐치볼부터 류현진은 남다른 능력을 보여줬고, 팀의 유망주에게 좋은 영감을 줬다. 류현진과 캐치볼 파트너를 자주 이뤘던 토론토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슌도 “캐치볼 중에 어떤 궤도의 공을 던지는지 보고 싶었다. 이런 공이 메이저리그에서 통하는 것이란 이미지가 생겼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보루키는 토론토가 키우고 있는 좌완 유망주로 지난 2018년 빅리그 데뷔했다. 첫 해 17경기 모두 선발로 나와 4승6패 평균자책점 3.87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해에는 팔꿈치 통증과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으며 2경기 등판에 그쳤다. 올해는 토론토 5선발 후보 중 하나다. /waw@osen.co.kr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훈련 마친 류현진이 보루키와 이야기 나누며 클럽하우스로 들어가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3-29 09:42
   
영원히같이 20-04-02 06:12
   
류현진도 참 굴곡이 심했네요 ㅎㅎ
이젠 토론토에서 에이스 대접받고 있으니 사람일은 모르는듯
 
 
Total 38,6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1839
38558 [MLB] [야구는 구라다] 5월, 류현진이 매덕스를 소환한 달 (1) 러키가이 05-01 737
38557 [KBO] 두산 닉 에반스 감독이 됐네요 ㅋㅋㅋ (2) ByuL9 04-30 2564
38556 [기타] 퓨처스리그 유튜브 생중계에 체코도 관심 신비은비 04-29 1075
38555 [KBO] 트위치에서 KBO리그 중계하네요. (1) 신비은비 04-29 1273
38554 [잡담] 한국 야구의 성적 그리고 WBC에서 우리나라 한국이 우… (1) 고구려거련 04-27 1820
38553 [MLB] 미국 ESPN, 한국 프로야구 중계할 듯.."협상 성사 직전" (9) 러키가이 04-27 3019
38552 [MLB] 美 언론 "추신수, 완벽한 타격 기술 보유자" 극찬 (19) 러키가이 04-26 3149
38551 [MLB] 알고보니 개쓰레기? (2) 스랜트 04-25 2288
38550 [기타] [야구는 구라다] '애국 빠던' 오열사의 추억 (2) 러키가이 04-24 1512
38549 [KBO] 빠따치기가 취미였던 전설의 마스코트 (1) 신비은비 04-23 2402
38548 [기타] '프랑스 언론까지' 잠실구장, 선수보다 취재… (3) 러키가이 04-22 5545
38547 [기타] 美 기자 KBO 개막일 확정 알리자 야구팬들 "우리도 볼 … (6) 러키가이 04-21 3550
38546 [KBO] kbo 무관중 정말로 열리게되면 (1) 야놉스 04-21 1165
38545 [KBO] 오늘부터 프로야구 연습경기하네요. (1) 밥그릇95 04-21 626
38544 [잡담] 이번 WBC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한국이 우승했으면 좋… (6) 고구려거련 04-20 1894
38543 [MLB] 개막도 안한 ML 야구장, 주차장은 자동차로 가득? (2) 러키가이 04-16 3608
38542 [KBO] 11월 15일 이후 경기는 고척돔에서 열린다. (1) 여름좋아 04-15 1068
38541 [기타] 미국에서 KBO 중계가 통하는 이유.gif (16) 러키가이 04-14 5613
38540 [MLB] 류 우리와 잘 맞는다! TOR 사장이 직접 말한 승부수 배… (2) 러키가이 04-12 2266
38539 [CPBL] 오늘 대만은 프로야구개막.. (6) 여름좋아 04-11 2444
38538 [MLB] MLB.com "류 광고의 왕..커쇼 대역 라면광고 최고" (3) 러키가이 04-10 2748
38537 [MLB] 기상천외 거리두기 훈련..SUV 끌기에 막대기 타격훈련 (1) 러키가이 04-08 2433
38536 [MLB] [미국 매체보도] ‘한국에서 해답를 찾자’미국 매체… 러키가이 04-08 2621
38535 [MLB] 전 빅리거 '코로나19 음모론' 제기.. (1) 러키가이 04-08 1380
38534 [KBO] 스트레일리 "한국 코로나19 대처 훌륭..편하고 안전해 (1) MR100 04-07 1999
38533 [잡담] 허구연 유튜브 채널을 만들다. (2) 신비은비 04-07 860
38532 [기타] [구라다] 메이저리거 4명을 외면한 15년전 신인 지명 (1) 러키가이 04-03 25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