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2-18 14:26
[KBO] 경쟁 열기 후끈한 한화 4·5선발, 누가 주인 될까?
 글쓴이 : ppoo1313
조회 : 388  

한화 이글스는 미국 애리조나에 스프링캠프를 차렸다. 1차로 피오리아, 2차로 메사에서 ‘봄훈련’을 진행한다. 체력 및 기술 연마에 집중한 피오리아 캠프는 17일(한국시간)로 종료됐다. 이제 2차 캠프지인 메사로 옮겨 실전 테스트에 돌입한다. 올 시즌 주전으로 활약할 선수들의 면면을 가리는 단계다.핵심과제 중 하나는 선발로테이션 확정이다. 이미 1∼3선발은 정해졌다. 지난해 23승을 합작한 외국인 원투펀치 워윅 서폴드(12승)와 채드 벨(11승), 지난해 11월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 자이언츠에서 옮겨온 장시환이다. 어느 정도 예견된 수순이자 구성이다. 장시환은 지난해 6승(13패)에 그쳤지만, 시속 150km의 빠른 볼을 던지는 파이어볼러다. 영입을 위해 적잖은 출혈까지 감수한 사실을 고려하면 선발 한 자리를 메워줘야 할 귀한 자원임에 틀림없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스프링캠프로 떠나기 전 일찌감치 “장시환은 3선발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남은 두 자리를 놓고 ‘낙타 바늘구멍 뚫기’ 같은 경쟁이 불가피하다. 우완 장민재, 김이환, 김민우, 김진영 등의 기존 자원뿐 아니라 2차 드래프트로 입단한 좌완 이현호와 고졸신인 듀오 남지민, 한승주 등이 경합한다. 지난해 불펜에서 시작해 선발진에 합류했던 포크볼러 장민재와 후반기 1군으로 콜업돼 가능성을 엿보인 2년차 김이환에게 우선 눈길이 간다. 그러나 속단은 금물이다. 아직은 다 고만고만하다. 3월 시범경기까지 마쳐야만 4·5선발 자리의 주인이 확정될 수도 있다.그 누구도 선발로 풀타임을 경험해본 적은 없는 투수들이라 아쉽다. 시즌 도중까지도 길게 꼬리를 드리울 수 있는 불안요소다. 그러나 지난해 스프링캠프와 비교하면 적어도 양적 측면에선 훨씬 더 치열한 경쟁이 이뤄지고 있는 점은 긍정요인이다. 선의의 경쟁을 통해 개개인이 다 같이 한 뼘씩만 성장해도 선발진을 비롯한 한화 마운드는 한층 더 견고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5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9578
38531 [MLB] 한국이 신기? 100년 전 미국도 '마스크 야구' (4) 러키가이 03-30 2818
38530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1) 러키가이 03-29 2211
38529 [기타] 한국이 놀라운 美 칼럼니스트 "롯데, 마스크 쓰고 경… (4) 러키가이 03-28 2983
38528 [MLB] '제구의 마술사' 그랙 매덕스 01년 NLCS 1차전 (3) MLB하이랏 03-25 1428
38527 [MLB] 01년도 박찬호 올스타전 피칭영상 MLB하이랏 03-25 691
38526 [MLB] 96년 노히트노런 '노모 히데오' 영상 MLB하이랏 03-25 481
38525 [MLB] 1999년 올스타전 '페드로 마르티네즈' 4타자 연… MLB하이랏 03-25 212
38524 [MLB] CBS "류 ERA 2.21은 3번째로 어마어마한 기록" (2) 러키가이 03-25 1133
38523 [KBO] 야구도 안하는 더러운세상 ㅎㅎ,, 히어로즈 청백전 … (3) 진빠 03-24 608
38522 [MLB] 선발투수 3구질이상 가져야 한다 속설깬 남자.jpgif (4) 러키가이 03-23 1218
38521 [기타] 2019 서아시아 야구컵 네팔 vs 인도 영상. (1) 신비은비 03-22 537
38520 [MLB] [클래식] 04년 '랜디존슨' 퍼팩트게임 피칭영… MLB하이랏 03-22 522
38519 [MLB] 14년 월드시리즈 범가너로 시작해 범가너로 끝난 우… MLB하이랏 03-22 244
38518 [KBO] KIA 야간경기 포함 자체 평가전 생중계 신비은비 03-22 257
38517 [기타] 독일의 뜨거운 야구열기. (3) 신비은비 03-21 1596
38516 [KBO] 기아 선수단, 사인 요청한 어린이에게 거절 후... (1) 신비은비 03-19 2986
38515 [MLB] "에이스 류, 이미 예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MLB.com (2) 러키가이 03-18 3885
38514 [MLB] 메이저리그 투수의 싱커 1인칭 시점 (6) 러키가이 03-17 2592
38513 [MLB] 능구렁이 류 확인한 TOR 언론 "강속구 투수 부럽지 않… (1) 러키가이 03-17 2037
38512 [MLB] [조미예] 마이너리그 교본 강의 자료에 나온 RYU 대단 (2) 러키가이 03-16 2103
38511 [MLB] "류 피칭 천재" MLB 40년차 베테랑 기자의 고백! 러키가이 03-15 3095
38510 [MLB]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시범경기도 중단) (5) JJUN 03-13 1787
38509 [MLB] [이현우의 MLB+] 류현진이 마이너 경기에 나서는 이유… (2) 러키가이 03-13 1387
38508 [MLB] 진짜무기감춘 김광현 스플리터 꺼내면 깜짝 놀랄걸? (1) 러키가이 03-13 1753
38507 [MLB] [CHC]벌써 158km 찍은 다르빗슈, 3연속 볼넷 '제구 불… MLB하이랏 03-12 1544
38506 [MLB] 김광현 신인왕 후보될까요? 美 칼럼니스트 그렇다 (7) 러키가이 03-11 1580
38505 [MLB] [TOR]`3이닝 1실점` 야마구치의 자신감 "템포 찾았다" (6) MLB하이랏 03-11 13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