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2 09:47
[MLB] 지금 다저스는 누구를 준비하고 있을까?
 글쓴이 : 그럴껄
조회 : 1,260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이 부임한 후 
LA 다저스는 선수 관리에 큰 변화를 맞이했다.
외부 대형 FA 영입을 극도로 자제하고, 
신인 유망주를 지키는 방향으로 팀을 운영해왔다.

그 결과는 매우 효과적이었다.
그간 타팀에서 대형 FA를 통해 얻으려 했던 유망주를 다음과 같이 지켰다.
워커 뷸러, 코디 벨린저, 알렉스 버듀고, 크리스 테일러, 
더스틴 메이, 윌 스미스, 멧 비티, 가빈 럭스, 맥스 먼시 

40인 로스터 안에서도 알짜배기 자리를 
이 메이저 경력 3년이하 신인들이 (게다가 이렇게 많이)
차지하는 팀이 몇이나 될까?

다른 팀이 대형 FA 땡기는 대신 유망주들을 내다 버리는 
근시안적인 팀 운영을 하는 것과는 다르게 
LA 다저스는 멀리 보고 있다.
우승을 못한다는게 단점인데, 아까 보다 시피
핵심 주전들이 대부분 메이저 경력 3년 이하다.

이런 팀은 우승을 한번만 하면
선순환이 이루어지면서 계속 우승하게 된다는 점이다.
팜시스템이 잘되어 있는 팀이라
지금 같은 기조를 계속 유지하면, 유망주는 계속 나올 것이다.
한번의 우승만이 필요할 뿐이고, 시간은 충분하다.
이런 팀을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누굴까? 
보라스일 거다. 언론이 다저스에게 "우승을 못한다", 'FA 농사 실패했다" 라고 까는 건
보라스의 입김일 가능성이 크다.
세상 어느팀보다 팜을 잘 이용하는 팀이다. 효율적인 팀인데, 성적도 좋은 팀이 다저스다.

이제 결론이다.
올해 다저스에선 다음 신인들이 주전급으로 올라섰다.
워커 뷸러, 코디 벨린저, 윌 스미스
스토브 리그를 잠잠하게 보낸 다저스는 누굴 준비시키고 있을까?
내년 리그에서 
더스틴 메이, 곤솔린, 가빈 럭스 이 3명이 터지고
마이너에서는 어떤 괴물들이 올라올런지
다저스는 이런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팀이다.
뭐가 나올지 모르는 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9,33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058
39253 [KBO] 함덕주 LG 데뷔전 (2) 큐티 03-30 518
39252 [MLB] '5G 타율 3할, 출루율 4할' 김하성, 적응기 끝이… (2) 흩어진낙엽 03-30 1017
39251 [KBO] 오늘자 용진피셜로 ssg유니폼 만들어봤습니다. (4) 허민 03-29 585
39250 [MLB] 야구는 구라다 / 류현진 vs 하퍼 1.3㎏ 배트의 괴력 (1) 러키가이 03-29 545
39249 [MLB] 김광현(kwang-hyun Kim) 3월 28일 돌아온 김광현 시범경기 … (2) 흩어진낙엽 03-28 715
39248 [잡담] 김광현 선발 탈락인갑네요. 까비아깝소... (6) 카카로니 03-28 1868
39247 [MLB] 류현진(hyun-jin Ryu) 3월 27일 마지막 아쉬운 시범경기 4… 흩어진낙엽 03-28 559
39246 [MLB] 류현진, 3년 연속 MLB 개막전 선발 등판…'한국인 … (1) 나를따르라 03-27 929
39245 [잡담] 펌) 스포츠 합성짤 모음 (2) 코나키부야 03-26 982
39244 [MLB] 오늘 3월 25일 김하성 타격을 시청해보니 힘들것 같네… (5) 짐헨드릭스 03-25 1498
39243 [MLB] 류 MLB 선발투수 랭킹4위 호평..커쇼·다르빗슈보다 높… (1) 러키가이 03-25 1333
39242 [기타] 한국계 '교토국제고' 첫 출전한 고시엔서 짜… 호닷 03-24 1272
39241 [KBO] 이번 시즌 기아타이거즈 조심스럽게 가을야구 기대… (5) 크리틱8 03-24 580
39240 [KBO] 어제자 박동원 방망이.gif (12) 큐티 03-23 2314
39239 [MLB] 근데 류현진 번역은 안올라오네요 최근 디트로이트… (2) 참깨고소미 03-19 1806
39238 [MLB] [류현진] 2번째 시범 경기 등판 투구 모음; 모든 것이 … (1) 흩어진낙엽 03-19 2304
39237 [MLB] 야구는 구라다 앗, 사인 미스...류 러키가이 03-17 1279
3923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 속구가 살아있다, 체인지업 훌… (1) 러키가이 03-16 3121
39235 [MLB] 류 완벽투 본 현지 기자 "아마 토론토 감독이 이렇게 … (1) 러키가이 03-16 2823
39234 [MLB] 해설자 평가 완급조절 피칭 투구 속임수가 뛰어나다 (1) 러키가이 03-16 1299
39233 [기타] 축구 한일전 반대 국민청원 (2) 너울 03-12 2116
39232 [MLB] 김하성 잘 될 수 있을런지.. (4) miilk 03-12 1844
39231 [KBO] '찐 고교특급'의 등장 (5) 큐티 03-11 2328
39230 [KBO] 키움 이정후 선수 MLB진출 가능성 있을까요? (22) 드라이워터 03-10 2257
39229 [KBO] KBO 예비 슈퍼스타들 (5) 큐티 03-09 1083
39228 [MLB] 바우어가 바윈가 이놈 더럽게 깝치네 (1) 자유인3 03-07 1514
39227 [MLB] 토론토 포수 류 '피칭의 장인' 전 감독도 극찬 (1) 러키가이 03-06 24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