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22 09:47
[MLB] 지금 다저스는 누구를 준비하고 있을까?
 글쓴이 : 그럴껄
조회 : 1,246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이 부임한 후 
LA 다저스는 선수 관리에 큰 변화를 맞이했다.
외부 대형 FA 영입을 극도로 자제하고, 
신인 유망주를 지키는 방향으로 팀을 운영해왔다.

그 결과는 매우 효과적이었다.
그간 타팀에서 대형 FA를 통해 얻으려 했던 유망주를 다음과 같이 지켰다.
워커 뷸러, 코디 벨린저, 알렉스 버듀고, 크리스 테일러, 
더스틴 메이, 윌 스미스, 멧 비티, 가빈 럭스, 맥스 먼시 

40인 로스터 안에서도 알짜배기 자리를 
이 메이저 경력 3년이하 신인들이 (게다가 이렇게 많이)
차지하는 팀이 몇이나 될까?

다른 팀이 대형 FA 땡기는 대신 유망주들을 내다 버리는 
근시안적인 팀 운영을 하는 것과는 다르게 
LA 다저스는 멀리 보고 있다.
우승을 못한다는게 단점인데, 아까 보다 시피
핵심 주전들이 대부분 메이저 경력 3년 이하다.

이런 팀은 우승을 한번만 하면
선순환이 이루어지면서 계속 우승하게 된다는 점이다.
팜시스템이 잘되어 있는 팀이라
지금 같은 기조를 계속 유지하면, 유망주는 계속 나올 것이다.
한번의 우승만이 필요할 뿐이고, 시간은 충분하다.
이런 팀을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누굴까? 
보라스일 거다. 언론이 다저스에게 "우승을 못한다", 'FA 농사 실패했다" 라고 까는 건
보라스의 입김일 가능성이 크다.
세상 어느팀보다 팜을 잘 이용하는 팀이다. 효율적인 팀인데, 성적도 좋은 팀이 다저스다.

이제 결론이다.
올해 다저스에선 다음 신인들이 주전급으로 올라섰다.
워커 뷸러, 코디 벨린저, 윌 스미스
스토브 리그를 잠잠하게 보낸 다저스는 누굴 준비시키고 있을까?
내년 리그에서 
더스틴 메이, 곤솔린, 가빈 럭스 이 3명이 터지고
마이너에서는 어떤 괴물들이 올라올런지
다저스는 이런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팀이다.
뭐가 나올지 모르는 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9,2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484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995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811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905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2138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635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857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303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347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578
39137 [MLB] [MLB] 성공적인 데뷔 김광현 20시즌 피칭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26 704
39136 [MLB] 9년 3869억 투수 최고액 '게릿콜' 20시즌 MLB하이랏 12-26 936
39135 [MLB] 박김류추 당분간 깨지지않을 코리안메이저리거 기록 (1) 러키가이 12-26 722
39134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1) 러키가이 12-26 694
39133 [MLB] [조미예] 기억에 남는 ML 선수들의 '징크스, 미신, … (1) 러키가이 12-25 576
39132 [MLB] "류 3500만 달러 가치 활약..매덕스와 비교될 투수" (1) 러키가이 12-24 1722
39131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2) 러키가이 12-23 2165
39130 [MLB] [구라다] 가장 완벽한 수상자, 류현진의 워렌 스판상 (3) 러키가이 12-23 1066
39129 [잡담] 오른손 최강자 싸이영 / 왼손 최강자 워렌스판 러키가이 12-23 676
39128 [MLB] "워렌스판상 류현진, 토론토가 예상한 성공" 美 매체 (1) 러키가이 12-23 753
39127 [MLB] [이현우] 류현진 워렌스판상 ML 최고 좌완 공인받다 (2) 러키가이 12-22 692
3912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1) 러키가이 12-22 1184
39125 [MLB] 'ML 최고 좌완 공인' 류현진, 亞 최초 워렌 스… (1) 러키가이 12-22 631
39124 [MLB] "푸이그, 1억 달러급 수준 높은 계약 원해".. (2) 러키가이 12-21 1881
39123 [MLB] 류 팬그래프닷컴 검색 4위..커쇼 다음 오타니보다 위 (1) 러키가이 12-21 711
39122 [MLB] 캐나다 류 3년 연속 평자 2.70 미만을 기록 (1) 러키가이 12-21 1218
39121 [MLB] (美매체) 나이, 유격수, 공격력" 류현진과 한솥밥? 김… (1) 러키가이 12-18 2269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7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