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4 12:29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대형투수가 없다
 글쓴이 : yj콜
조회 : 2,378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04864



아직도 김광현, '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대형투수가 없다



KBO 자료에 따르면  올시즌 선발로  15경기 이상 등판해  직구를  300개 이상 던진 투수들 중


 직구 평균 구속 상위 20명 가운데  외국인을 제외한  토종 선수는 6명에 불과했다.



전체 1위는 평균 151.6㎞를 던진 SK 와이번스 앙헬 산체스이고,


2위는 KT 위즈 라울 알칸타라(149.3㎞), 3위는 KIA 타이거즈 제이콥 터너(149.0㎞)로 나타났다.




토종 투수 중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147.1㎞로 가장 빠른 공을 던졌지만,


전체 순위는 5위였다. SK 김광현이 147.0㎞로 전체 6위, 롯데 자이언츠 장시환(13위·145.5㎞),


한화 이글스 김범수(16위·144.8㎞), 롯데 서준원(18위·144.7㎞), KT 김 민(20위·144.2㎞)이 뒤를 이었다.



직구 300개 이상을 던진 불펜투수까지 포함한 전체 순위에서는 키움 조상우가 152.4㎞로 1위


, LG 트윈스 고우석이 150.8㎞로 3위였다.    즉 토종 선발 가운데 강력한 구위를 앞세워


 타자를 윽박지르는 에이스는 사실상 김광현 한 명 뿐이었다는 뜻이다.




KBO리그에 토종 대형 에이스 투수가 보이지 않는다.


이는 대표팀 선발 때도 고민스러운 대목이다. 선발 자원 중에 "우완 에이스가 없다",


 "힘으로 찍어누르는 투수가 없다"는 말이 나온다.  빠른 공을 지닌 신인들의 유입이 줄고,


입단 후 성장세를 이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자원 빈약'이 그 이유로 꼽힌다는 것이다.




올해 1차 및 2차 1,2라운드에서 지명받아 입단한 투수 19명 가운데 최고 구속이 150㎞ 이상으로


 소개된 투수는 6명이다. 롯데 서준원(153㎞), 삼성 원태인(151㎞), 키움 조영건(151㎞), KIA 장지수(151㎞),


NC 전사민(150㎞), LG 이정용(151㎞) 등이다. KIA 김기훈과 키움 박주성 윤정현 등도 직구 스피드 140㎞대


후반의 유망주로 각광을 받았다.  그러나 이 가운데 올해 팀내 주축 선발로 성장할 가능성을 보인 투수는


서준원 원태인 정도다. 이들을 포함해 대형 에이스의 등장은 향후 2~3년은 더 지켜봐야 한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프로에 들어온 투수들도 들여다 봤다.


 직구 최고 구속이 140㎞대 후반 이상인 투수로 두산 곽 빈, 삼성 양창섭, KT 김 민,


 키움 안우진(이상 2018년), LG 고우석, 한화 박상원과 김성훈, 롯데 윤성빈(이상 2017년),


두산 이영하, 삼성 최충연과 김승현, NC 정수민, KIA 전상현, LG 김대현(이상 2016년),


삼성 장필준, 키움 김택형(현 SK), NC 구창모, 롯데 박세웅, KIA 이민우와 문경찬,


한화 김범수(이상 2015년) 등이 꼽혔지만, 이 가운데 팀내 주축 선발로 성장한 투수는


이영하 김 민 구창모 정도다. 이들마저도 에이스 위치와는 거리가 있고,


나머지는 대부분 불펜 보직 또는 부상으로 성장이 더딘 케이스들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형 토종 에이스 계보는 김광현, 양현종에서 뚝 끊긴 모양새다.


5년 전인 2014년에도 직구 평균 구속 상위 10명 가운데 토종 선발투수는 김광현(146.7㎞)이 유일했다.


 1990년대 말 이후 빠른 공을 뿌리며 마운드를 주름잡은 토종 선발은 김수경 임선동 김진웅 이승호


임창용 배영수 박명환 김진우 류현진 윤석민 김광현 양현종 등이었다.


대략 2010년 이후 더이상 새로운 '대형 토종 선발투수'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쳤미쳤어 19-12-04 13:45
   
6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4)
yj콜 11:39 216
5
[MLB] "류현진,에인절스와 3년 5700만달러" 美 매체 예상 (13)
yj콜 11-29 5276
4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202
3
[잡담] "한국에도 있었으면" 31년된 도쿄돔..부러워한 선수들 (12)
yj콜 11-19 2732
2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 (6)
yj콜 11-18 3209
1
[잡담] 올림픽본선진출은 했으나, 경쟁관계인 일본 대만한… (5)
     
미쳤미쳤어 19-12-04 13:46
   
어쩐지 이냥반 글 쓰는 스타일이 찜찜해서 검색해봤더니 다 부정적이구만!!
     
진빠 19-12-05 10:47
   
그러네요...
 
 
Total 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기타] 오스트리아 야구리그 챔피언 결정전 피날레. 신비은비 01-11 771
335 [기타] 도쿄올림픽 야구 ‘이런 요상한 방식은 처음’ (12) 이뻐서미안 01-06 2969
334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 (3) yj콜 12-04 2379
333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7) yj콜 12-04 2660
332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530
331 [기타] 라오스에서 생긴일 in 2019 신비은비 11-19 1293
330 [기타] 진짜 승패를떠나 개짜증. 지팡이천사 11-17 1497
329 [기타] 벌써 엔트리 나왔을때 이상한 기운을 느끼긴 했음 (2) 마마인계 11-17 1274
328 [기타] 일본 "8실점 내준건 전략" (5) 콜라맛치킨 11-17 1565
327 [기타] 오늘 경기의 MVP는... (2) 승후니 11-15 1540
326 [기타] '오심' 아닌 '작심'?..국제대회 얼룩진 … (1) MR100 11-12 1432
325 [기타] 국제대회에서도 시구하는군요 (3) 큐티 11-08 1435
324 [기타] 캐나다에 질수도 있을듯 (8) 안녕히히 11-07 1694
323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2차전 진빠 11-03 1355
322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1차전 ByuL9 11-02 1849
321 [기타] 이제 슬슬 프리미어12체제로 넘어가야하는건 아닐런… (4) 임펙트 10-29 1111
320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10-22 733
319 [기타] 체코야구 최고 명문구단 드라치 브루노 탐방. 신비은비 09-26 1122
318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이스라엘 본선 진출. 신비은비 09-23 756
317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남아공 vs 스페인 하이라이트. 신비은비 09-20 673
316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 이스라엘 vs 네덜란드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450
315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경기 체코 vs 이탈리아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396
314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1338
31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902
312 [기타] U18 야구월드컵 최종순위 - 일본의 눈물 (5) 베르테르 09-09 1932
311 [기타] 2019 유럽야구선수권 스페인 vs 벨기에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9-08 789
310 [기타] 일본 "멋진 한일전" (12) 베르테르 09-07 43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