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4 12:29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대형투수가 없다
 글쓴이 : yj콜
조회 : 2,431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04864



아직도 김광현, '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대형투수가 없다



KBO 자료에 따르면  올시즌 선발로  15경기 이상 등판해  직구를  300개 이상 던진 투수들 중


 직구 평균 구속 상위 20명 가운데  외국인을 제외한  토종 선수는 6명에 불과했다.



전체 1위는 평균 151.6㎞를 던진 SK 와이번스 앙헬 산체스이고,


2위는 KT 위즈 라울 알칸타라(149.3㎞), 3위는 KIA 타이거즈 제이콥 터너(149.0㎞)로 나타났다.




토종 투수 중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147.1㎞로 가장 빠른 공을 던졌지만,


전체 순위는 5위였다. SK 김광현이 147.0㎞로 전체 6위, 롯데 자이언츠 장시환(13위·145.5㎞),


한화 이글스 김범수(16위·144.8㎞), 롯데 서준원(18위·144.7㎞), KT 김 민(20위·144.2㎞)이 뒤를 이었다.



직구 300개 이상을 던진 불펜투수까지 포함한 전체 순위에서는 키움 조상우가 152.4㎞로 1위


, LG 트윈스 고우석이 150.8㎞로 3위였다.    즉 토종 선발 가운데 강력한 구위를 앞세워


 타자를 윽박지르는 에이스는 사실상 김광현 한 명 뿐이었다는 뜻이다.




KBO리그에 토종 대형 에이스 투수가 보이지 않는다.


이는 대표팀 선발 때도 고민스러운 대목이다. 선발 자원 중에 "우완 에이스가 없다",


 "힘으로 찍어누르는 투수가 없다"는 말이 나온다.  빠른 공을 지닌 신인들의 유입이 줄고,


입단 후 성장세를 이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자원 빈약'이 그 이유로 꼽힌다는 것이다.




올해 1차 및 2차 1,2라운드에서 지명받아 입단한 투수 19명 가운데 최고 구속이 150㎞ 이상으로


 소개된 투수는 6명이다. 롯데 서준원(153㎞), 삼성 원태인(151㎞), 키움 조영건(151㎞), KIA 장지수(151㎞),


NC 전사민(150㎞), LG 이정용(151㎞) 등이다. KIA 김기훈과 키움 박주성 윤정현 등도 직구 스피드 140㎞대


후반의 유망주로 각광을 받았다.  그러나 이 가운데 올해 팀내 주축 선발로 성장할 가능성을 보인 투수는


서준원 원태인 정도다. 이들을 포함해 대형 에이스의 등장은 향후 2~3년은 더 지켜봐야 한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프로에 들어온 투수들도 들여다 봤다.


 직구 최고 구속이 140㎞대 후반 이상인 투수로 두산 곽 빈, 삼성 양창섭, KT 김 민,


 키움 안우진(이상 2018년), LG 고우석, 한화 박상원과 김성훈, 롯데 윤성빈(이상 2017년),


두산 이영하, 삼성 최충연과 김승현, NC 정수민, KIA 전상현, LG 김대현(이상 2016년),


삼성 장필준, 키움 김택형(현 SK), NC 구창모, 롯데 박세웅, KIA 이민우와 문경찬,


한화 김범수(이상 2015년) 등이 꼽혔지만, 이 가운데 팀내 주축 선발로 성장한 투수는


이영하 김 민 구창모 정도다. 이들마저도 에이스 위치와는 거리가 있고,


나머지는 대부분 불펜 보직 또는 부상으로 성장이 더딘 케이스들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형 토종 에이스 계보는 김광현, 양현종에서 뚝 끊긴 모양새다.


5년 전인 2014년에도 직구 평균 구속 상위 10명 가운데 토종 선발투수는 김광현(146.7㎞)이 유일했다.


 1990년대 말 이후 빠른 공을 뿌리며 마운드를 주름잡은 토종 선발은 김수경 임선동 김진웅 이승호


임창용 배영수 박명환 김진우 류현진 윤석민 김광현 양현종 등이었다.


대략 2010년 이후 더이상 새로운 '대형 토종 선발투수'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쳤미쳤어 19-12-04 13:45
   
6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4)
yj콜 11:39 216
5
[MLB] "류현진,에인절스와 3년 5700만달러" 美 매체 예상 (13)
yj콜 11-29 5276
4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202
3
[잡담] "한국에도 있었으면" 31년된 도쿄돔..부러워한 선수들 (12)
yj콜 11-19 2732
2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 (6)
yj콜 11-18 3209
1
[잡담] 올림픽본선진출은 했으나, 경쟁관계인 일본 대만한… (5)
     
미쳤미쳤어 19-12-04 13:46
   
어쩐지 이냥반 글 쓰는 스타일이 찜찜해서 검색해봤더니 다 부정적이구만!!
     
진빠 19-12-05 10:47
   
그러네요...
 
 
Total 38,4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087
38324 [MLB] 댓글 ㅋㅋ 세인트루이스, 비밀리에 김광현 협상 (1) 러키가이 12-17 1231
38323 [MLB] 돈보다 말이 좋아 범가너 애리조나 간 황당 이유 (7) 러키가이 12-16 2060
38322 [MLB] 범가너, 애리조나와 FA 계약...5년·8500만 달러 (6) 태권부인 12-16 1259
38321 [MLB] 휴스턴 “사인 훔친 것은 맞다” 인정…2017년 WS우승 … 김님 12-15 1858
38320 [MLB] 존 헤이먼 : 토론토가 류현진한테 매우 관심 있어함. … (1) 개론학개론 12-15 2488
38319 [MLB] 美언론 "류 2010년대 다저스 2선발 선정..커쇼 1선발" (2) 러키가이 12-14 2754
38318 [MLB] 류현진, 계약 임박…'계약기간+계약금' 조건… (9) yj콜 12-13 4676
38317 [잡담] 메이저리그는 좀 기형적이네요 (2) 수월경화 12-13 1821
38316 [MLB] 보라스는 뮌 능력으로 비싸게 팔아먹는걸까요 (5) 통도판타지 12-13 1960
38315 [MLB] FA 시장이 호황인 이유 그리고 류현진 (5) 러키가이 12-12 2366
38314 [MLB] 류현진 계약 얼마나 받을까요? (15) Irene 12-12 2151
38313 [MLB] 류 경쟁 참전 프리드먼 사장 "재결합 관심 있다" (4) 러키가이 12-11 3217
38312 [MLB] 보라스의 의미 있는 한마디 "어느 팀이든 서울에서 … (1) 러키가이 12-11 3067
38311 [MLB] 보라스 "사이영 레벨 류현진, 복수 팀에서 오퍼" [현… (1) 러키가이 12-11 1809
38310 [MLB] 레이스 시작하지 보라스 연타석홈런 류시장도 패닉 (4) 러키가이 12-10 1831
38309 [KBO] 김광현발 ML행 러시, KIA "내년 양현종 도전하면 무조… yj콜 12-10 1146
38308 [MLB] FA 선발투수 시장 가열 본격화 '류현진 1억달러… (1) 러키가이 12-10 1080
38307 [MLB] 잭팟 터진 FA 스트라스버그..류현진 몸값도 폭등? (2) 러키가이 12-10 1032
38306 [MLB] 투수 최대어 게릿 콜 윈터미팅 내 총액 3억$ 전망 (1) 러키가이 12-10 427
38305 [MLB] 스트라스버그, 7년 2억 4500만$에 워싱턴과 재계약 (1) 러키가이 12-10 475
38304 [KBO] 김재환.. 포스팅으로 메이저 진출시도.. (5) 진빠 12-06 2564
38303 [KBO] 류현진의 단호한 '한화 로열티', 결코 립서비… (9) yj콜 12-05 4598
38302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 (3) yj콜 12-04 2432
38301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7) yj콜 12-04 2714
38300 [MLB] 4개팀으로 압축? 류현진, FA 종착역이 보인다 (3) 러키가이 12-03 2936
38299 [MLB] 美저명기자 "류 베스트5 선발..올MLB팀 들어가야" (1) 러키가이 12-03 1339
38298 [MLB] "추신수, 내년 트레이드 마감 시한 안에 거래될 것" ML… (8) 러키가이 12-01 28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