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4 11:39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글쓴이 : yj콜
조회 : 2,660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04863



이승엽 위원이  본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어느 순간  국내프로야구에  강속구 투수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구속이 전부는 아니지만  투수에게 스피드는 첫 번째 무기다.


지난달  프리미어12에서  일본대표팀 불펜진은  대단한 구위를 자랑했다.



가이노 히로시(소프트뱅크 호크스), 나카가와 고타(요미우리 자이언츠) 등이


150km대 중후반의 강속구를 뿌려댔다.  한국도 조상우(키움 히어로즈)와 고우석(LG 트윈스)이 있었지만


양과 질에서 일본투수진은 한수 위였다.    2015년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에게


당한 치욕(한국 상대 2경기 13이닝 무실점)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일본은 고졸 신인 사사키 로키(지바 롯데 마린스)가 조만간 170km에 도전한다며 난리법석이다.




일본과 한국의 아마야구 저변은 50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알려져 있다


더 많은 후보군에서 좋은 선수를 추리기 때문에 일정 부분 격차를 감안한다고 해도


 최근 한국야구, 특히 마운드에선 씨알굵은 기대주가 줄어들고 있다..............................................



..........................................................이 홍보대사는 "훈련방법에 대한 접근을 바꿀 필요도 있다.


유소년 선수들에게 중요한 것은 기본기다. 특히 하체단련은 전 포지션에 상관없이 매우 중요하다.


일본은 러닝을 매우 중요시 여긴다.   중고교 학생들은 어릴 때부터 달리면서 하체를 강화한다"며


"이후 골반을 사용하는 방법, 직구 위주의 피칭으로 어깨를 강화시킨다"고 말했다...........................



...............................................................최근 목격했던 충격적인 장면도 소개했다.


 이 홍보대사는 "중학생들의 경기에서 한 투수가 15개를 연속으로 변화구를 던지는 것을 봤다.


충격이었다.    부상 위험은  차치하고라도  이래서는  한계를 뛰어넘을 수 없다.



유소년 시기는 어깨 근력을 키울 수 있는 골든 타임이다.  당장의 승부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어린 선수들이 직구대신 변화구에  온통 신경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


현직에 있는 지도자분들의 고충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당장 성적을 내지 못하면 해고당한다.  학부모님들이 기다려주지 않는다.


방법은 협회가 나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다.


수년 전 도입한 아마야구의 대회 투구수 제한은 최소한의 룰이다.


 야구 미래를 생각하는 다양한 고민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enchu 19-12-04 11:55
   
매일 토끼뜀으로 운동장 4바퀴씩 굴리면 하체운동은 끝임.
     
패닉호랭이 19-12-04 12:10
   
무릎도 같이 끝임 ㅅㄱㅇ
Republic 19-12-04 11:59
   
질문 :  예전에는 강속구 투수가 많았나요?

내 기억으로 아닌데..

그냥 인재풀이 없는겁니다 .
     
패닉호랭이 19-12-04 12:11
   
그 인재들이 축구로 가는중 ㅋㅋㅋㅋ
killa 19-12-04 18:09
   
팬들은 개무시하고 편한것만 찾고 돈만 밝히는 뚱돼지 야구선수들이라 ㅋㅋ
야구는 스포츠가 아닌 그냥 돈버는 놀이게임 ㅋㅋ
마린아제 19-12-06 10:12
   
80년대 야구인재들이 140키로만 던져도 강속구 투수였음.
그 선수들이 허구헌날 런닝했음.
딱히 뭔 다른 기구나 방법을 잘 모르니...맨날 런닝하고 작전야구연습함.

뭔 개소리를...

어깨는 타고나는것임.
사람마다 타고나는 최고스피드가 있고 최고스피드가 중요한게 아니라 볼회전력과 지속성 그리고 컨트럴이
중요함.
     
1lastcry 19-12-09 12:04
   
성장기 때 먹는 것, 즉 영양적인 요소도 무시못하죠. 체급이 커질수록 파워도 쎄지니까요.
 
 
Total 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6 [기타] 오스트리아 야구리그 챔피언 결정전 피날레. 신비은비 01-11 771
335 [기타] 도쿄올림픽 야구 ‘이런 요상한 방식은 처음’ (12) 이뻐서미안 01-06 2969
334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 (3) yj콜 12-04 2379
333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7) yj콜 12-04 2661
332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530
331 [기타] 라오스에서 생긴일 in 2019 신비은비 11-19 1293
330 [기타] 진짜 승패를떠나 개짜증. 지팡이천사 11-17 1497
329 [기타] 벌써 엔트리 나왔을때 이상한 기운을 느끼긴 했음 (2) 마마인계 11-17 1274
328 [기타] 일본 "8실점 내준건 전략" (5) 콜라맛치킨 11-17 1565
327 [기타] 오늘 경기의 MVP는... (2) 승후니 11-15 1540
326 [기타] '오심' 아닌 '작심'?..국제대회 얼룩진 … (1) MR100 11-12 1432
325 [기타] 국제대회에서도 시구하는군요 (3) 큐티 11-08 1435
324 [기타] 캐나다에 질수도 있을듯 (8) 안녕히히 11-07 1694
323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2차전 진빠 11-03 1355
322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1차전 ByuL9 11-02 1849
321 [기타] 이제 슬슬 프리미어12체제로 넘어가야하는건 아닐런… (4) 임펙트 10-29 1111
320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10-22 733
319 [기타] 체코야구 최고 명문구단 드라치 브루노 탐방. 신비은비 09-26 1122
318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이스라엘 본선 진출. 신비은비 09-23 756
317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남아공 vs 스페인 하이라이트. 신비은비 09-20 673
316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 이스라엘 vs 네덜란드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450
315 [기타] 2020 도쿄올림픽 예선 경기 체코 vs 이탈리아 하이라이… 신비은비 09-20 396
314 [기타] 2020년 도쿄올림픽 유럽/아프리카 예선 인터넷 중계. (2) 신비은비 09-19 1338
313 [기타]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유럽/아프리카 예선 진출국 확… (1) 신비은비 09-16 902
312 [기타] U18 야구월드컵 최종순위 - 일본의 눈물 (5) 베르테르 09-09 1932
311 [기타] 2019 유럽야구선수권 스페인 vs 벨기에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9-08 789
310 [기타] 일본 "멋진 한일전" (12) 베르테르 09-07 43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