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4 11:39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글쓴이 : yj콜
조회 : 2,728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04863



이승엽 위원이  본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어느 순간  국내프로야구에  강속구 투수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구속이 전부는 아니지만  투수에게 스피드는 첫 번째 무기다.


지난달  프리미어12에서  일본대표팀 불펜진은  대단한 구위를 자랑했다.



가이노 히로시(소프트뱅크 호크스), 나카가와 고타(요미우리 자이언츠) 등이


150km대 중후반의 강속구를 뿌려댔다.  한국도 조상우(키움 히어로즈)와 고우석(LG 트윈스)이 있었지만


양과 질에서 일본투수진은 한수 위였다.    2015년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에게


당한 치욕(한국 상대 2경기 13이닝 무실점)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일본은 고졸 신인 사사키 로키(지바 롯데 마린스)가 조만간 170km에 도전한다며 난리법석이다.




일본과 한국의 아마야구 저변은 50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알려져 있다


더 많은 후보군에서 좋은 선수를 추리기 때문에 일정 부분 격차를 감안한다고 해도


 최근 한국야구, 특히 마운드에선 씨알굵은 기대주가 줄어들고 있다..............................................



..........................................................이 홍보대사는 "훈련방법에 대한 접근을 바꿀 필요도 있다.


유소년 선수들에게 중요한 것은 기본기다. 특히 하체단련은 전 포지션에 상관없이 매우 중요하다.


일본은 러닝을 매우 중요시 여긴다.   중고교 학생들은 어릴 때부터 달리면서 하체를 강화한다"며


"이후 골반을 사용하는 방법, 직구 위주의 피칭으로 어깨를 강화시킨다"고 말했다...........................



...............................................................최근 목격했던 충격적인 장면도 소개했다.


 이 홍보대사는 "중학생들의 경기에서 한 투수가 15개를 연속으로 변화구를 던지는 것을 봤다.


충격이었다.    부상 위험은  차치하고라도  이래서는  한계를 뛰어넘을 수 없다.



유소년 시기는 어깨 근력을 키울 수 있는 골든 타임이다.  당장의 승부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어린 선수들이 직구대신 변화구에  온통 신경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


현직에 있는 지도자분들의 고충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당장 성적을 내지 못하면 해고당한다.  학부모님들이 기다려주지 않는다.


방법은 협회가 나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다.


수년 전 도입한 아마야구의 대회 투구수 제한은 최소한의 룰이다.


 야구 미래를 생각하는 다양한 고민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enchu 19-12-04 11:55
   
매일 토끼뜀으로 운동장 4바퀴씩 굴리면 하체운동은 끝임.
     
패닉호랭이 19-12-04 12:10
   
무릎도 같이 끝임 ㅅㄱㅇ
Republic 19-12-04 11:59
   
질문 :  예전에는 강속구 투수가 많았나요?

내 기억으로 아닌데..

그냥 인재풀이 없는겁니다 .
     
패닉호랭이 19-12-04 12:11
   
그 인재들이 축구로 가는중 ㅋㅋㅋㅋ
killa 19-12-04 18:09
   
팬들은 개무시하고 편한것만 찾고 돈만 밝히는 뚱돼지 야구선수들이라 ㅋㅋ
야구는 스포츠가 아닌 그냥 돈버는 놀이게임 ㅋㅋ
마린아제 19-12-06 10:12
   
80년대 야구인재들이 140키로만 던져도 강속구 투수였음.
그 선수들이 허구헌날 런닝했음.
딱히 뭔 다른 기구나 방법을 잘 모르니...맨날 런닝하고 작전야구연습함.

뭔 개소리를...

어깨는 타고나는것임.
사람마다 타고나는 최고스피드가 있고 최고스피드가 중요한게 아니라 볼회전력과 지속성 그리고 컨트럴이
중요함.
     
1lastcry 19-12-09 12:04
   
성장기 때 먹는 것, 즉 영양적인 요소도 무시못하죠. 체급이 커질수록 파워도 쎄지니까요.
 
 
Total 38,4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344
38364 [MLB] LA 언론 비판,"LAD 플랜B도 없으면서…류현진 이적 후… (2) yj콜 12-24 3122
38363 [잡담] 류뚱 알동부 성적 (6) 수월경화 12-24 3214
38362 [잡담] 햐~추억의 블루제이스..옛날 선수들 생각나네여.. (4) raptor22 12-24 1010
38361 [MLB] 토론토 향하는 류현진 12만교민들 들썩 시즌권 사자 (2) 러키가이 12-24 2258
38360 [MLB] 25일 토론토행 류현진, 인터뷰 없이 조용히 출국 (1) 러키가이 12-24 804
38359 [MLB] [조미예] 처음부터 RYU에게 적극적이었던 토론토 (1) 러키가이 12-24 1647
38358 [MLB] [구라다] FA 류현진 미디어 전략 - 전지적 보라스 시점 (1) 러키가이 12-24 962
38357 [MLB] 이쯤되면 이제 젤 궁금한거.. (3) 당나귀 12-24 1066
38356 [잡담] 전국구 팀으로 갔으면 하는 바램이었는데... (4) BOOOO 12-23 1442
38355 [MLB] 아메리칸리그중에서도 가장 빡센 동부로 갔군요 비전 12-23 898
38354 [MLB] 1억 달러 이상 확정된 아시아 선수 ParisSG 12-23 1794
38353 [MLB] 류, 홈런이 가장 많은 구장과 수비가 안 좋은 팀으로 … 문제적남자 12-23 1555
38352 [MLB] 그냥 잡담. 만담... 헬로PC 12-23 339
38351 [잡담] 메이저리그의 한화로 가는건가요?? (1) 구름을닮아 12-23 835
38350 [잡담] 류 계약으로 보라스가 엄청 기분 좋겠네요. VanBasten 12-23 1086
38349 [MLB] 심리적으로 류현진 4년뒤 한화복귀를 감안한 계약같… (6) 오리600 12-23 1062
38348 [MLB] [MLB]양키스맨 9년 3억 2400만 게릿 콜 19시즌 삼진모음 (1) MLB하이랏 12-23 496
38347 [MLB] 류현진이 사이영상 타이틀만 땄더라면 (4) 국뽕대일뽕 12-23 1299
38346 [잡담] 류현진 타격은 이제 못보는건가요? (6) yj콜 12-23 1220
38345 [잡담] 현진이가 알동부로 갈줄은... (8) 트랙터 12-23 2014
38344 [MLB] 류현진이 '잘하는걸' 보고싶기에 (2) ParisSG 12-23 906
38343 [MLB] 류현진 걱정되는점 (3) 달의영혼 12-23 1362
38342 [MLB] 류현진, 전격 토론토행…4년 8000만 달러 '韓 투수 … MLB하이랏 12-23 1039
38341 [MLB] 류현진 토론토와 4년 8천만불 계약 (11) 감자수제비 12-23 1765
38340 [MLB] 댈러스 카이클 화이트삭스 행 (2) kwindK 12-22 1739
38339 [MLB] 지금 다저스는 누구를 준비하고 있을까? 그럴껄 12-22 1144
38338 [MLB] 美전망 "LA 다저스, 류현진 지킬 가장 확실한 후보" (10) yj콜 12-21 49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