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2-04 11:39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글쓴이 : yj콜
조회 : 2,932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04863



이승엽 위원이  본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어느 순간  국내프로야구에  강속구 투수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구속이 전부는 아니지만  투수에게 스피드는 첫 번째 무기다.


지난달  프리미어12에서  일본대표팀 불펜진은  대단한 구위를 자랑했다.



가이노 히로시(소프트뱅크 호크스), 나카가와 고타(요미우리 자이언츠) 등이


150km대 중후반의 강속구를 뿌려댔다.  한국도 조상우(키움 히어로즈)와 고우석(LG 트윈스)이 있었지만


양과 질에서 일본투수진은 한수 위였다.    2015년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에게


당한 치욕(한국 상대 2경기 13이닝 무실점)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일본은 고졸 신인 사사키 로키(지바 롯데 마린스)가 조만간 170km에 도전한다며 난리법석이다.




일본과 한국의 아마야구 저변은 50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알려져 있다


더 많은 후보군에서 좋은 선수를 추리기 때문에 일정 부분 격차를 감안한다고 해도


 최근 한국야구, 특히 마운드에선 씨알굵은 기대주가 줄어들고 있다..............................................



..........................................................이 홍보대사는 "훈련방법에 대한 접근을 바꿀 필요도 있다.


유소년 선수들에게 중요한 것은 기본기다. 특히 하체단련은 전 포지션에 상관없이 매우 중요하다.


일본은 러닝을 매우 중요시 여긴다.   중고교 학생들은 어릴 때부터 달리면서 하체를 강화한다"며


"이후 골반을 사용하는 방법, 직구 위주의 피칭으로 어깨를 강화시킨다"고 말했다...........................



...............................................................최근 목격했던 충격적인 장면도 소개했다.


 이 홍보대사는 "중학생들의 경기에서 한 투수가 15개를 연속으로 변화구를 던지는 것을 봤다.


충격이었다.    부상 위험은  차치하고라도  이래서는  한계를 뛰어넘을 수 없다.



유소년 시기는 어깨 근력을 키울 수 있는 골든 타임이다.  당장의 승부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어린 선수들이 직구대신 변화구에  온통 신경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


현직에 있는 지도자분들의 고충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당장 성적을 내지 못하면 해고당한다.  학부모님들이 기다려주지 않는다.


방법은 협회가 나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다.


수년 전 도입한 아마야구의 대회 투구수 제한은 최소한의 룰이다.


 야구 미래를 생각하는 다양한 고민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enchu 19-12-04 11:55
   
매일 토끼뜀으로 운동장 4바퀴씩 굴리면 하체운동은 끝임.
     
패닉호랭이 19-12-04 12:10
   
무릎도 같이 끝임 ㅅㄱㅇ
Republic 19-12-04 11:59
   
질문 :  예전에는 강속구 투수가 많았나요?

내 기억으로 아닌데..

그냥 인재풀이 없는겁니다 .
     
패닉호랭이 19-12-04 12:11
   
그 인재들이 축구로 가는중 ㅋㅋㅋㅋ
killa 19-12-04 18:09
   
팬들은 개무시하고 편한것만 찾고 돈만 밝히는 뚱돼지 야구선수들이라 ㅋㅋ
야구는 스포츠가 아닌 그냥 돈버는 놀이게임 ㅋㅋ
마린아제 19-12-06 10:12
   
80년대 야구인재들이 140키로만 던져도 강속구 투수였음.
그 선수들이 허구헌날 런닝했음.
딱히 뭔 다른 기구나 방법을 잘 모르니...맨날 런닝하고 작전야구연습함.

뭔 개소리를...

어깨는 타고나는것임.
사람마다 타고나는 최고스피드가 있고 최고스피드가 중요한게 아니라 볼회전력과 지속성 그리고 컨트럴이
중요함.
     
1lastcry 19-12-09 12:04
   
성장기 때 먹는 것, 즉 영양적인 요소도 무시못하죠. 체급이 커질수록 파워도 쎄지니까요.
 
 
Total 39,1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940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51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1426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878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2) GODBLESSME 01-18 406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1) GODBLESSME 01-17 1306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1) GODBLESSME 01-16 844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501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888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880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908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916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953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81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370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79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46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56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827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837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620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705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36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438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52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134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190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