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1-18 11:08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경야구에 속수무책
 글쓴이 : yj콜
조회 : 3,835  

0004310204_001_20191118093901291.jpg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21&aid=0004310204



          ......... ...      한국은 이번 대회 내내 희생번트, 스퀴즈 등의 작전야구가 거의 없었는데


         힘과 힘의 대결에선 중남미, 서구권 국가들에는 효과를 봤지만 아시아 야구에는 통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한국은 대만, 일본의 세밀하고 집요한 분석 야구에 당했고


                             이렇다 할 돌파구도 찾지 못했다. 대만전은 위기가 이어졌지만 이렇다할 시도도


                                  하지 못하고 무력하게 주저 앉았고 이틀 연속 상대한 일본에게도 선발투수에


                                          대한 과도한 기대 , 믿음의 야구 등 정공법을 쓰다 덜미를 잡혔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됐던 대만은 물론 전력이 탄탄한 일본도 세밀함을 더 강화하고 나섰는데


                                 한국은 철저히 선수 개인기량에만 의존한 채 어떠한 반전도 만들지 못한 것이다.



                     한국야구가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우선 일본, 대만을 이기는 것이 필요하다.


                                   한국으로선 도쿄올림픽에 대비, 아시아야구 대응책을 세우는 것이 시급해졌다.





                      힘과힘의대결로 중남미나 서구등에선 효과를 봤는데..  분석으로 세밀한 야구를 펼치는


                      대만 일본한테는 당했다 그러네요..  이젠 한국도 선수기량에 의존하고  믿음야구등


                                     정공법도 필요하나  분석을 통해 작전도쓰고, 세밀한야구도 갖춰서


                                                   주위에 있는 대만 일본부터 잡아야한다고 합니다..


                                             어차피 계속 이 두팀과는 중요순간마다  계속 붙을테니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뽕대일뽕 19-11-18 12:10
   
김경문이가 말아먹은 대회... 그놈의 믿음 야구.. 죽은 자식 불알 만지기냐..
양의지 박병호 최정 ㅉㅉ
Tarot 19-11-18 20:38
   
김경문 도박의 야구.
큐티 19-11-18 21:02
   
일본에서 가장 경계대상으로 삼았다는 강백호는 끝에 대타로나 한번 써먹고, 볼배합 좆망으로 털리고 타율은 8푼으로 마무리한 양의지 믿어본다고 3할 친 박세혁은 수납해버리고..
그리고 무엇보다 전날 홈런까지 친 황재균도 써보지 못하고 끝낸건 도저히 이해하려고 해도 되질 않음.

1할대 물방망이들 자존심 살려주겠다고 끝까지 타격페이스 좋은 타자들은 수납해버리는게 감독이 할짓인지..
나만바라바 19-11-19 01:32
   
차라리 신인들 썼으면 이길 수도 있었을 경기들...참 감독 안습.
태촌 19-11-19 12:51
   
김경문이 금메달 딴적은 있지만, 최고의성적을 원할 때 쓰는 감독이 아니죠.
적당한 상위권을 만드는데는 완벽한 감독이지만,,,,
승이 19-11-20 11:54
   
일단 야구 자체가 민심을 잃은거같은;; 지든 말든 솔직히 관심이 많이 가진 않네요 ㅠ
 
 
Total 39,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302
39093 [MLB] AL 사이영 3위 "류현진" 삼진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7:04 86
39092 [MLB] 팬그래프 "류현진은 '천재'" (1) 러키가이 12:13 452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07:05 708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1) Republic 02:05 240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005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393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378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532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561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934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097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900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210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839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726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899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66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333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124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581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299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801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326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949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87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950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8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