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1-08 21:00
[잡담] 쿠바가 예전 아마최강 느낌이 없군요
 글쓴이 : 트랙터
조회 : 2,318  

80~90년대 아마 최강 쿠바랑은 확실히 차이가 있네요.
2010년대 이후 확실히 하향세 느낌입니다.
우리쪽 시드에서는 캐나다가 우리다음으로 쌔보이는군요.

오늘 선풍기 놀이하던 박병호가 2안타나 치네요.
일본가기 전에 컨디션좀 올라오길 바랍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텐드 19-11-08 21:29
   
다 유명한 선수들은 미국으로 망명했으니까요...지금 메이저 쿠바선수들 다 모아놓으면 괴물팀 될걸요.
human 19-11-08 22:58
   
옛날 카스트로가 야구광이라서 투자도 많이하고 팀도 많았죠
지금은 메이저로 간 선수들이 많아서 아마야구 최상위 선수층의 뎁스는 얇아졌지만 8~90년대는 지금 메이저에서 뛰는 쿠바선수들보다 당시 아마쪽에 좋은 선수들이 더 많았을거에요
wohehehe 19-11-09 01:01
   
근데 아마최강시절에는 한국이나 일본이나 프로가 투입되지 않았던 점도 있죠. 즉 쿠바는 최고의 전력을 투입할수 있었지만 다른 나라는 일단 프로는 빼고 고등학생 대학생 위주로 나왔으니까요.
     
스텐드 19-11-09 02:04
   
아마최강때 그 잘던지다던 전성기때의 다르빗슈도 털렸습니다. 빠따하나는 정말 무서울 정도였어요..
          
wohehehe 19-11-09 21:02
   
정확한 통계는 모르겠는데.. 여태껏 봐온 느낌상 프로들이 시합에 진출하고 나서 쿠바는 가라앉은거 같은 느낌. 그전 아마최강 그럴때는 항상 붙은 상대도 아마였거든요..
마린아제 19-11-09 04:37
   
그것도 하나의 이유가 되지만 결정적인것은 한국선수들의 기량이 엄청나게 향상되었다는것과
파워장착이죠.

80~90년대 한국투수들은 변화구 종류도 단순하고 컨트럴도 안좋았죠.
2000년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투수들이 개조되기 시작하고 변화하기 시작한겁니다.
거기다 한국 프로야구를 통해서 게임수가 많아지니 경험과 데이터가 축적되고 기술이 연마되고 전파되는것이죠.
human 19-11-10 12:06
   
카스트로 집권시절엔 지거나 부진한 모습 보이면 카스트로가 직접 감독한테 전화할정도의 압박을 줬습니다.
지금은 수비 하는 모습만 봐도 져도된다는 마인드의 모래알팀이 된거같네요.
 
 
Total 39,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304
39093 [MLB] AL 사이영 3위 "류현진" 삼진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7:04 272
39092 [MLB] 팬그래프 "류현진은 '천재'" (1) 러키가이 12:13 537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07:05 793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1) Republic 02:05 266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025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397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381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542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561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939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102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905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213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841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2734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903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766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334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125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581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300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801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328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1950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487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2950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8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