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1-08 09:27
[MLB] ESPN 메인 장식 "저평가 류, 가장 성공적인 FA 될 것"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02  


ESPN 메인 장식 "저평가 류현진, 가장 성공적인 FA 될 것"


[OSEN=피츠버그(미국),박준형 기자] 불펜 피칭을 마친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FA 류현진(32)이 저평가 속에 가장 성공적인 계약자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마디로 '알짜배기 FA'로 평가받은 것이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8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FA 시장을 전망하면서 주요 선수들을 몇 가지 특징으로 평가했다. ‘최대어’ 게릿 콜이 가장 큰 대박 계약을 따낼 선수로 예상된 가운데 가장 성공적인 계약이 될 FA 선수로 류현진이 꼽혔다. ESPN이 류현진의 사진을 야구 페이지 메인으로 장식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ESPN은 류현진에 대해 ‘가장 큰 스틸(the biggest steal)’이란 표현을 썼다. FA 시장에서 비교적 싼값에 데려온 선수가 성공하거나 드래프트에서 낮은 순번의 선수 기대이상 성적을 냈을 때 쓰는 주로 표현이다. 구단 입장에서 성공적인 계약, 영입을 의미한다. 

ESPN은 ‘평균자책점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로 오른 류현진은 여러 가지 이유로 저평가 될 수 있다’며 내년 33세가 되는 나이, 2004년 고교 때 토미 존 수술을 받은 경력, 2015~2016년에는 어깨와 팔꿈치 부상으로 메이저리그에서 1경기만 등판한 부상 경력을 짚었다. 

이어 ESPN은 최소 100이닝 이상 던진 투수 130명 중 59위로 특급 투수답지 않게 낮은 탈삼진율, 8월초까지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하다 마지막 7경기에서 5.40으로 흔들린 점 등을 류현진 저평가의 이유로 꼽았다. 

하지만 ESPN은 "부정적인 면이 있지만 긍정적인 면도 있다"며 130명 투수 중 두 번째로 낮은 볼넷 허용률, 땅볼 및 약한 타구 생산력을 높이 평가했다. 류현진의 땅볼 유도율은 리그 10위이고, 평균 타구 속도는 최저 8위로 상위권이다. 아울러 리그 최고 무기 중 하나로 맹위를 떨친 체인지업도 올해 개인 최다 28% 비율로 구사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ESPN은 "류현진이 2018년 사타구니 부상으로 결장하긴 했지만 팔 문제가 아니었다"며 "최근 3년간 대부분 건강했다"는 점도 부각했다. 이어 "2019년 시즌 중반 (애틀랜타 브레이스브와) 1년 계약을 맺은 댈러스 카이클보다 류현진이 낫다. 더욱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다"며 1년 전 FA 시장에서 외면받은 2015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수 카이클보다 높이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ESPN은 "LA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 마에다 겐타, 훌리오 유리아스, 더스틴 메이, 로스 스트리플링, 토니 곤솔린 등 선발 자원이 풍부한 만큼 류현진이 팀을 떠날 수 있다"며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부문사장 체제에서 대형 FA 영입을 꺼려온 다저스이지만 콜 영입을 목표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과 다저스의 결별에 조금 더 무게를 실었다. /waw@osen.co.kr

ESPN 야구 페이지 메인을 장식한 류현진 /화면 캡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1-08 09:27
   
 
 
Total 6,2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25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8) a문OO 10-01 1463
6224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2380
6223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2659
6222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1397
6221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027
6220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529
6219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9-29 1200
6218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2) 러키가이 09-28 1283
6217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2) 러키가이 09-28 1370
6216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589
6215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1139
6214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668
6213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882
6212 [MLB] ERA 4위 류 먹튀 위기서 韓 FA 첫해 잔혹사 끊다 (1) 러키가이 09-28 1054
6211 [MLB] 내일 마이애미가 양키스를 잡을수 있을지.. 서클포스 09-27 951
6210 [MLB] 현지 캐스터의 증언 류 없이 PS도 없다! 댄 슐먼 (1) 러키가이 09-27 1990
6209 [MLB] 게레로 주니어, 'RYU 코치님, 살살해주세요' (1) 러키가이 09-27 2080
6208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2) 러키가이 09-27 792
6207 [MLB] 류현진 WAR 투수 2위..美 매체 "비버, 압도적이지 않네? (1) 러키가이 09-27 1421
6206 [MLB] 마이애미 말린스 17년만에 가을야구 진출 ㅠ_ㅠ (3) kwindK 09-26 877
6205 [MLB] 커쇼·디그롬 그리고 류..메이저리그 ERA 현역 3대장 (6) 러키가이 09-26 2549
6204 [MLB] 美 34%→100% 가장 놀라운 토론토 류 퍼포먼스로 가능 (1) 러키가이 09-26 2444
6203 [MLB] (현지해설) 류 멱살 캐리! 토론토 가을야구 진출 확정 (1) 러키가이 09-26 1994
6202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3) 러키가이 09-25 1469
6201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729
6200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400
61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4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