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23 12:33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59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퀄리파잉 오퍼 수락 후 기대 이상의 모습으로 다년 계약을 노리고 있는 류현진. 역대 메이저리그 퀄리파잉 오퍼 수락 후 3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따낸 사례는 없다. 류현진은 현재 3년 이상의 계약이 유력한 상황으로 그렇게 되면 메이저리그 역사를 새롭게 쓰게 된다.
2012년부터 시작된 메이저리그 퀄리파잉 오퍼(QO·Qualifying Offer)는 몇 가지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 하나는 수용률이다. 제도 시행 후 지난해까지 총 80명의 선수가 제시받았지만, 6명만 수락했다. 비율로는 7.5%. 그리고 이 6명의 선수 중 QO 이듬해 3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끌어낸 선수가 단 한 명도 없다. 0%. 'QO의 저주'라고 불릴 만하다.

류현진(LA 다저스)은 지난해 겨울 구단으로부터 QO를 제시받았다. 그리고 고민 끝에 수락했다. 리그에서 유일했다. QO는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이 있는 선수가 받을 수 있는 1년 단기 계약으로 메이저리그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금액이 산출된다. 2019시즌 QO는 1790만 달러(210억원). 제도가 처음 시행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총 34명의 선수가 모두 거절했다.

이를 처음 받아들인 선수는 2015년 11월 휴스턴 외야수 콜비 라스무스였다. 이후에도 선수들의 시선은 크게 변화가 없었다. 2017년엔 대상자 9명이 모두 QO를 수락하지 않았다. QO를 제시받을 정도면 어느 정도 '급'이 있는 선수인데 대부분이 다년 계약을 원해 제도 실효성에 매년 물음표가 달렸다.

류현진으로선 '도박'에 가까웠다. 그리고 'FA 재수'를 선택한 결단이 통했다. 올해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만들었다. 아시아 투수로는 사상 첫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데뷔 첫 올스타전 무대까지 경험했다. 유력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꽤 오랫동안 거론됐다. 자연스럽게 FA 대박에 대한 꿈도 영글고 있다.

퀄리파잉 오퍼 수락 후 이듬해 좋은 계약을 따내지 못했던 제레미 헬릭슨(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닐 워커, 콜비 라스무스, 브렛 앤더슨, 맷 위터스의 모습

미네소타,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등 선발 영입이 필요한 구단이라면 현지 언론에선 류현진의 이름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다. 다저스 잔류나 FA 이적 모두 3년 이상의 계약을 따내는 건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전문가인 송재우 MBC SPORTS+해설위원은 "다년 계약은 가능하다. 올해 잘했지만 5~6년 장기 계약은 여전히 쉽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3년이면 딱 받을 수 있는 선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4~5년 정도를 누가 더 길게 계약 기간을 보장해주느냐에 따라 계약이 갈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QO의 저주'가 류현진에게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라스무스는 QO 수락 후 이듬해 1년 단기 계약으로 탬파베이와 계약하는 데 그쳤다. 라스무스와 같은 해 똑같은 선택을 했던 맷 위터스와 브렛 앤더슨은 각각 2년 2100만 달러(워싱턴), 1년 350만 달러(시카고 컵스)에 계약했다. 2016년 겨울 QO로 원소속팀에 잔류한 제레미 헬릭슨과 닐 워커도 '대박'을 치지 못했다. 헬릭슨은 마이너리그 계약(워싱턴), 워커는 400만 달러짜리 1년 계약(뉴욕 양키스)에 사인했다. 결과적으로 5명 모두 3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받아 내지 못했다. FA 재수를 택한 선택이 통하지 않았다.

1년 단기 계약은 안정성과 거리가 멀다. 돌발 변수도 꽤 많다. '10승 투수'로 기대를 모은 앤더슨은 부상 때문에 가치가 급락했다. 워커와 헬릭슨은 트레이드 때문에 환경이 급변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다르다. 누구보다 성공적인 시즌을 만들었고 QO 역사를 새롭게 쓸 준비를 마쳤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23 12:33
   
 
 
Total 38,4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908
38220 [WBC] 투수 핵발암 제조중... (7) 세상을바꿔 11-16 973
38219 [잡담] 그와중에 강백호 진짜 잘하네 (2) 봉냥2 11-16 1137
38218 [잡담] 오후10시 일본9:8한국 7회 (2) 가난한서민 11-16 1182
38217 [잡담] ㅋㅋㅋㅋㅋㅋㅋ 1점차 따라붙음 냥냥뇽뇽 11-16 278
38216 [잡담] 프리미어 신판 오늘 짜증나네요 (1) 철미니 11-16 624
38215 [잡담] 와 저걸 아웃불렀네 심판 ㅋㅋㅋ 냥냥뇽뇽 11-16 523
38214 [잡담] 오늘 야구 밀당심하네 (1) 대지사마 11-16 780
38213 [잡담] 대표팀 유니폼 데상트 일본기업인데 (2) Brave 11-16 640
38212 [잡담] 일본이 떠먹여주는데 밥상걷어찬 ㅋㅋㅋ (9) 아라미스 11-16 1298
38211 [잡담] 지금 오노라는 투수 (4) 가난한서민 11-16 767
38210 [잡담] 1:6일 때 그만보려고 했는데 이 점수까지 왔다면... 아나킨장군 11-16 844
38209 [잡담] 7:1일때 (3) 가난한서민 11-16 1174
38208 [잡담] 빡세 나이스~ (1) 내돔살리도 11-16 305
38207 [잡담] 하아...내치킨은 아직 따뜻한데.. 대지사마 11-16 323
38206 [KBO] 이승호 선발인거부터 버리는 경기인데요 (4) 세커 11-16 654
38205 [잡담] 김재환 너..., . 빈밥통 11-16 343
38204 [잡담] 아 이승호 정신안차리나.. 이케몬 11-16 321
38203 [잡담] 김재환 수비가 별로군요 봉냥2 11-16 204
38202 [잡담] 한일전 지금하나요... 중계 좌표좀 부탁드립니다.. (5) 미궁 11-16 914
38201 [WBC] [대만은 지금] 패닉에 빠진 대만…멕시코 감독, 일본 … (3) 캡틴홍 11-16 2561
38200 [잡담] 이번엔 이벤트 안하나요 일본과 결승전 하보나 11-16 565
38199 [잡담] 대만반응 올렸습니다 (2) 달의영혼 11-16 1709
38198 [잡담] 프리미어 일정 뭐지 (1) 호난사 11-15 1380
38197 [잡담] 프리미어12 홈페이지 관리 엉망이네요. 캡틴하록 11-15 1134
38196 [기타] 오늘 경기의 MVP는... (2) 승후니 11-15 1534
38195 [잡담] 하......10년묵은 채증이 내려간 기분.... (2) 충만파워 11-15 2015
38194 [MLB] 개인적으로 찾아보니까 일본반응 별로 나쁘진 않네… miilk 11-15 18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