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23 12:30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21  


"류현진, 범가너보다 낫다" 텍사스 기자, FA 영입 추천


[OSEN=최규한 기자] 류현진-범가너

[OSEN=이상학 기자] 추신수가 뛰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가 FA 류현진 영입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같은 좌완 선발 매디슨 범가너보다 더 낫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국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에서 텍사스를 담당하고 있는 레비 위버 기자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레인저스가 올 겨울 선발투수를 계약을 할 것이라며 팀이 고려할 만한 후보 26명을 꼽았다. 

게릿 콜이 최우선 순위로 선정된 가운데 현실적으로 영입 가능한 대상을 등급별로 분류했다. 류현진은 매디슨 범가너, 훌리오 테헤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다르빗슈 유, 잭 휠러와 함께 1급으로 선정됐다. 

위버 기자는 ‘지난 2년간 부상에 허덕인 범가너는 올해 200이닝(207⅔) 넘게 던지며 회복했다. 하지만 그가 최근 3년간 성적으로 2013~2016년 좋을 때 수준의 몸값을 요구한다면 현명한 투자는 아닐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만약 텍사스가 왼손 투수를 영입한다면 류현진이 더 낫거나 저렴한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2019년 평균자책점(2.32)과 조정 평균자책점(179) 모두 리그 1위였다’며 범가너보다 저렴하게 영입 가능한 후보로 봤다. 

또한 위버 기자는 ‘류현진이 범가너보다 3살 가까이 많고, 지난 3년간 총 391⅓이닝을 던졌다. 이를 감안할 때 텍사스가 5~7년 계약 대신 2~3년으로 저렴하게 가져가면 좋은 계약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단 관점에서 유리한 계약이다. 

텍사스는 올 시즌 선발 평균자책점 5.37로 메이저리그 30개팀 중 25위에 그쳤다. 마이크 마이너(14승10패 3.59) 랜스 린(16승11패 3.67)이 원투펀치로 활약했지만 나머지 투수들의 활약이 미미했고,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로 시즌을 마쳤다. 

텍사스의 오프시즌 핵심 과제로 선발투수 보강이 거론되면서 류현진의 이름도 자주 나온다. 텍사스는 지난 2002년 박찬호(5년 6500만 달러), 2014년 추신수(7년 1억3000만 달러) 두 한국인 선수에게 대박 계약을 안겨준 팀이다.


한편 댓글들은...ㅋ0ㅋ...

  • 운동해볼까6시간전

    텍사스 는 건들지말자 서로 불편하잖아

  • 빙뤼6시간전

    텍사스는 절대 가지마라! 한쿡 선수들 하고는 안 맞는다! 거기다가 한참 더운 8월에 류현진 무너지는거 못 봤냐! 텍사스 같은 곳은 한쿡 선수와 절대 안 맞아! 거기 갔다가는 또 먹튀 소리나 들을 거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23 12:30
   
야코 19-10-23 15:00
   
텍사스라 돈만 맞으면 뭐 ㅋㅋ
 
 
Total 6,2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25 [MLB] 류현진이 내 그럴줄 알았다 (5) a문OO 10-01 1145
6224 [MLB] 건강한 류, 카드는 최후의 보루, 토론토 선택은 최선 (3) 러키가이 09-30 2360
6223 [MLB] 류 가을야구 2차전에 등판하는 '진짜' 이유 (10) 러키가이 09-29 2651
6222 [MLB] [구라다] 김 감히 몰리나 사인을 세번이나 거부 (1) 러키가이 09-29 1392
6221 [MLB] KK 2014년 자신을 푸대접해서 이제야 세인트에서 넘나… (6) 대기행렬 09-29 1024
6220 [MLB] 휴식 보장+변칙 오프너 토론토 류 2차전 이유 (1) 러키가이 09-29 528
6219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9-29 1199
6218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2) 러키가이 09-28 1283
6217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2) 러키가이 09-28 1367
6216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589
6215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1136
6214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668
6213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881
6212 [MLB] ERA 4위 류 먹튀 위기서 韓 FA 첫해 잔혹사 끊다 (1) 러키가이 09-28 1054
6211 [MLB] 내일 마이애미가 양키스를 잡을수 있을지.. 서클포스 09-27 951
6210 [MLB] 현지 캐스터의 증언 류 없이 PS도 없다! 댄 슐먼 (1) 러키가이 09-27 1990
6209 [MLB] 게레로 주니어, 'RYU 코치님, 살살해주세요' (1) 러키가이 09-27 2078
6208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2) 러키가이 09-27 789
6207 [MLB] 류현진 WAR 투수 2위..美 매체 "비버, 압도적이지 않네? (1) 러키가이 09-27 1419
6206 [MLB] 마이애미 말린스 17년만에 가을야구 진출 ㅠ_ㅠ (3) kwindK 09-26 875
6205 [MLB] 커쇼·디그롬 그리고 류..메이저리그 ERA 현역 3대장 (6) 러키가이 09-26 2545
6204 [MLB] 美 34%→100% 가장 놀라운 토론토 류 퍼포먼스로 가능 (1) 러키가이 09-26 2441
6203 [MLB] (현지해설) 류 멱살 캐리! 토론토 가을야구 진출 확정 (1) 러키가이 09-26 1992
6202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3) 러키가이 09-25 1467
6201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729
6200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400
61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4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