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7 09:13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글쓴이 : 황룡
조회 : 1,081  



윌리엄스 감독은 17일 오전 입국했다.

그는 "오랜 비행에 조금 지쳤다"면서도 "설레는 마음으로 한국에 왔다. 빨리 KIA 선수들과 만나고 싶다"고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18일 전남 함평으로 내려가 마무리 훈련 중인 KIA 선수들과 만난다. KIA 사령탑으로서의 첫 행보다.

KIA는 15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 사령탑을 지낸 맷 윌리엄스 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작전 코치를 제9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2022년까지 3년간 KIA 선수단을 이끈다. 연봉 등 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협상을 주도한 조계현 KIA 단장은 "아주 높지도, 낮지도 않은 금액"이라며 "윌리엄스 감독은 '3년'이란 계약 기간을 더 강조했다"고 전했다.

해태 타이거즈라는 구단명으로 1982년 프로야구 원년 멤버로 KBO리그에 뛰어든 KIA가 외국인 감독을 선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4∼2015년, 2시즌 동안 워싱턴 사령탑으로 활약한 윌리엄스 감독은 2014년 내셔널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받기도 했다.

한국 팬들에게는 김병현과의 인연으로도 유명하다.

2001년 애리조나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할 때, 김병현은 마무리 투수였고 윌리엄스 감독은 주전 3루수이자 4번 타자였다.

윌리엄스 감독은 "김병현의 고향이 KIA 연고지인 광주라는 건, 선수 때부터 알았다"며 "김병현과 빨리 만나고 싶다. 그런데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는 김병현이 너무 바빠서 코치로 영입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웃었다.

실제 윌리엄스 감독이 영입한 코치는 마크 위드마이어 전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스카우트다.

위드마이어 코치는 윌리엄스 감독이 워싱턴을 이끌 때 수비 코치로 함께 호흡했다.

34년 만에 한국을 찾은 윌리엄스 감독은 이제 KBO리그의 대표적인 인기구단 KIA를 지휘한다.

윌리엄스 감독은 "KIA를 '준비된 팀'으로 만들겠다. 내일부터 '내 일'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했다.






드디어 입국 했군요 마무리캠프부터 시작 ㅎㄷㄷㄷㄷ

타이거즈팬으로서 스프링 캠프 , 내년 시즌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9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525
38922 [MLB] '강강 대신 강약?' 류 2차전 등판 시나리오 (1) 러키가이 02:44 538
38921 [MLB] MLB시즌 결산]활짝 웃은 류·김..추·최 '아쉬움' (1) 러키가이 09-28 1006
38920 [MLB] 추신수의 번트 안타 계획된 작별인사 [현장스케치] (1) 러키가이 09-28 985
38919 [MLB] 2020 MLB 포스트시즌 대진 확정.. STL-MIL 막차 탑승 (1) 러키가이 09-28 435
38918 [MLB] 탬파로~ 토론토 SNS 홍보 포스터에 드러난 류 위상 (1) 러키가이 09-28 791
38917 [MLB] 美 매체, 김광현 PS 2선발 예상하는 세 가지 이유 (1) 러키가이 09-28 457
38916 [MLB] ML 외면받았던 김 비공식 ML ERA 1위가 되다 (1) 러키가이 09-28 569
38915 [MLB] ERA 4위 류 먹튀 위기서 韓 FA 첫해 잔혹사 끊다 (1) 러키가이 09-28 830
38914 [KBO] 이대호의 폭풍질주 (5) 크롸롸 09-27 1621
38913 [MLB] 내일 마이애미가 양키스를 잡을수 있을지.. 서클포스 09-27 911
38912 [MLB] 현지 캐스터의 증언 류 없이 PS도 없다! 댄 슐먼 (1) 러키가이 09-27 1883
38911 [MLB] 게레로 주니어, 'RYU 코치님, 살살해주세요' (1) 러키가이 09-27 1911
38910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2) 러키가이 09-27 741
38909 [MLB] 류현진 WAR 투수 2위..美 매체 "비버, 압도적이지 않네? (1) 러키가이 09-27 1310
38908 [잡담] 양키스와 블루제이스 가 승패 동률이면 누가 2위 되… (6) 서클포스 09-26 2183
38907 [MLB] 마이애미 말린스 17년만에 가을야구 진출 ㅠ_ㅠ (3) kwindK 09-26 840
38906 [MLB] 커쇼·디그롬 그리고 류..메이저리그 ERA 현역 3대장 (6) 러키가이 09-26 2464
38905 [MLB] 美 34%→100% 가장 놀라운 토론토 류 퍼포먼스로 가능 (1) 러키가이 09-26 2373
38904 [MLB] (현지해설) 류 멱살 캐리! 토론토 가을야구 진출 확정 (1) 러키가이 09-26 1932
38903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3) 러키가이 09-25 1431
38902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684
38901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367
38900 [기타] 26일 밤 9시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포스트시즌 인터넷 … 신비은비 09-25 209
388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423
38898 [MLB] 김 3승 + 1.62 첫 시즌 마감..[STL 리뷰] (2) 러키가이 09-25 853
38897 [MLB] 코리안 데이! 류-김 15년만 ML 동반승리 feat 손1골2어시 (1) 러키가이 09-25 300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2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