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4 08:05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872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LA 다저스는 내년 시즌에도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길 계획이다. 다저스의 결정에 의문부호를 던지는 이들이 적지 않다.

로버츠 감독은 2017년과 2018년 두 번의 월드시리즈 진출에도 우승하지 못해 비난을 받았고, 올해는 정규시즌 106승을 올리고도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경험했다. 결정적 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판단을 반복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미국 디애슬레틱 켄 로젠탈 기자는 "다저스는 단순한 야구 팀이 아니다. 이미지가 중요한 세계적인 브랜드다. 문제는 그들이 1988년 이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로버츠 감독에 대한 팬들의 신뢰가 포스트시즌을 기점으로 바닥까지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로젠탈 기자는 또 "로버츠 감독의 불펜에 대한 불신은 일정 부분 프런트에도 책임이 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변수가 생겼을 때 대처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계획대로 흘러가는 경기에서 더 편안해 보인다"고 썼다.

▲ 로버츠 감독.

팬들의 의견은 엇갈린다. "단지 한 경기였지만 쉽게 막을 수 있던 혼란의 연속이었다. 나는 그가 발전할 거라는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실망했지만 놀라지는 않았다", "나는 그를 좋아하지만 믿지는 않는다" 같은 부정적인 의견이 적지 않다.

한 팬은 "같은 짓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가 생기기 바라는 걸 '미친 짓'이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독자는 "커쇼의 경쟁의식은 '역대급'이고, 가능한 모든 기회에 나서려고 한다. 선수로서 완벽한 태도다. 하지만 감독이라면 여기서 거절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를 지나치게 믿었다기 보다 마에다 겐타를 과소평가했다"고 썼다.

로버츠 감독에게 여전히 신뢰를 보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럼 누구를 데려오라는 얘긴가. 마이크 소시아를 언급하는 사람들은 추억에 빠져있다. 워싱턴에는 앤서니 렌돈이라는 클러치 타자가 있었고 다저스에는 없었다"며 감독보다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가 더 큰 문제였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불펜 불안을 안고도 해결하지 않는 구단의 책임이라는 의견 역시 존재한다.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은 유망주를 지키는데 성공했지만 FA 영입에는 지나치게 인색하다", "왜 사람들은 다저스가 트레이드 마감일까지 불펜 불안을 해결하려 노력하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하지 않나?"

가장 독특한 의견은 이것이다. "그를 해고하려면 지금이 아니라 (내년)8월이나 9월에 하라." 로버츠 감독의 정규시즌 운영 능력은 탁월하나, 포스트시즌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뜻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14 08:06
   
러키가이 19-10-14 08:07
   
ㅋㅋ 9월경질 ㅋㅋ 참신한뎅~!
어쩐지 19-10-14 09:17
   
다저스는 로버츠가 아니라 프리드먼 단장이 문제죠 프단장이 다저스 와서 한가지 잘한건 페이롤을 크게줄여

사치세에서 벗어났다는점 덕분에 구단 임원진들에겐 인정을 받고 있지만 반대로 펜들에겐 최악에 단장이죠

가을을 목표로 대려오는 선수들마다 다폭망해서 똥손도 이런 똥손이 업을정도  올해를 끝으로 다저스와 계약이

끝나는데 과연 재계약을 해줄지..프단장이 다저스를 떠난다면 현진이가 다저스에 남을수도...
야코 19-10-14 09:48
   
감독 단장 다 바꿔야
현진이 없으면 무슨의미 ㅋㅋ
아라미스 19-10-14 10:39
   
프리드먼 돌버츠 커쇼 잰슨 조켈리 로 이어지는 적폐들이 있는 한.. 다저스는 우승못하죠 ㅋㅋ
지구우승은 워낙 선수층이 두터우니하겠지만..  또 포시가면 학습능력없어서 똑같지..
 
 
Total 6,1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72 [MLB] [MLB gif] '이게 그 쓰레기통?' 美 누리꾼, 사인… 김님 17:20 190
6171 [MLB] 개인적으로 찾아보니까 일본반응 별로 나쁘진 않네… miilk 11-15 1696
6170 [MLB] 류현진 귀국 인터뷰 큐티 11-14 601
6169 [MLB] 류현진 싸이영 2위된거 일본반응 궁금한데 ㅋㅋㅋ (4) 여기야주모 11-14 1815
6168 [MLB] 류현진.. 아시아인 역대최초 1위 사이영상 한 표 받았… (2) 아라미스 11-14 1616
6167 [MLB] 2019 NL리그 사이영 수상자 (1) 어쩐지 11-14 963
6166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류현진 원하는 팀, 필요한 팀 (4) 러키가이 11-11 1255
6165 [MLB] 류현진, 베이스볼 아메리카 선정 시즌 올스타 선정 (2) 러키가이 11-08 1578
6164 [MLB] ESPN "류, 삼진 적지만 장점이 더 많아..영입하면 승자" (4) 러키가이 11-08 1913
6163 [MLB] 뉴욕 매체 류, 양키스 오면 PS1선발..과거영광 이끌 FA (2) 러키가이 11-08 1028
6162 [MLB] ESPN 메인 장식 "저평가 류, 가장 성공적인 FA 될 것" (1) 러키가이 11-08 815
6161 [MLB] [조미예] 김용일 코치, "역시 메이저리그는 달랐다" (2) 러키가이 11-07 1271
6160 [MLB] 美통계사이트 / 류 체인지업, 2019시즌 최고의 구종 (1) 러키가이 11-06 2187
6159 [MLB] 美 언론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유력" (8) 100렙가즈아 11-06 3158
6158 [MLB] 류현진, NL 사이영상 최종 후보 등극 (15) 보미왔니 11-05 4624
6157 [MLB] 류 계약 예상 (18) 더러운퍼기 11-04 3675
6156 [MLB] 사이영 수상자 최종후보 (1) 어쩐지 11-04 2509
6155 [MLB] 2019 월드시리즈 우승은 휴스턴 (7) 어쩐지 10-31 3006
6154 [MLB] 거참 올해는 역대급 희안한 월드시리즈군요~ (3) 태권부인 10-30 2963
6153 [MLB] [스페셜야구] 류현진의 진영의 FA 전술 ② (1) 러키가이 10-30 1138
6152 [MLB] [스페셜야구] 류현진의 가치와 FA 전술 ① (3) 러키가이 10-30 875
6151 [MLB] MLB.com "사이영상급 류현진, 시장을 테스트 할 것" (1) 러키가이 10-29 2925
6150 [MLB] 계약 규모보단 과연 어느 팀에서 뛰게될지가 궁금하… (3) miilk 10-26 983
6149 [MLB] 류현진 기록 가치는 4년 1억1000만 달러..기준점 되나 (6) 러키가이 10-25 1869
6148 [MLB] 류현진 선수 아빠 됬네요 ㅎㅎㅎ (6) 냐웅이앞발 10-24 2873
6147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1) 러키가이 10-23 1249
6146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9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