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4 08:05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879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LA 다저스는 내년 시즌에도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길 계획이다. 다저스의 결정에 의문부호를 던지는 이들이 적지 않다.

로버츠 감독은 2017년과 2018년 두 번의 월드시리즈 진출에도 우승하지 못해 비난을 받았고, 올해는 정규시즌 106승을 올리고도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경험했다. 결정적 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판단을 반복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미국 디애슬레틱 켄 로젠탈 기자는 "다저스는 단순한 야구 팀이 아니다. 이미지가 중요한 세계적인 브랜드다. 문제는 그들이 1988년 이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로버츠 감독에 대한 팬들의 신뢰가 포스트시즌을 기점으로 바닥까지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로젠탈 기자는 또 "로버츠 감독의 불펜에 대한 불신은 일정 부분 프런트에도 책임이 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변수가 생겼을 때 대처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는 계획대로 흘러가는 경기에서 더 편안해 보인다"고 썼다.

▲ 로버츠 감독.

팬들의 의견은 엇갈린다. "단지 한 경기였지만 쉽게 막을 수 있던 혼란의 연속이었다. 나는 그가 발전할 거라는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실망했지만 놀라지는 않았다", "나는 그를 좋아하지만 믿지는 않는다" 같은 부정적인 의견이 적지 않다.

한 팬은 "같은 짓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가 생기기 바라는 걸 '미친 짓'이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독자는 "커쇼의 경쟁의식은 '역대급'이고, 가능한 모든 기회에 나서려고 한다. 선수로서 완벽한 태도다. 하지만 감독이라면 여기서 거절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를 지나치게 믿었다기 보다 마에다 겐타를 과소평가했다"고 썼다.

로버츠 감독에게 여전히 신뢰를 보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럼 누구를 데려오라는 얘긴가. 마이크 소시아를 언급하는 사람들은 추억에 빠져있다. 워싱턴에는 앤서니 렌돈이라는 클러치 타자가 있었고 다저스에는 없었다"며 감독보다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가 더 큰 문제였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불펜 불안을 안고도 해결하지 않는 구단의 책임이라는 의견 역시 존재한다.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은 유망주를 지키는데 성공했지만 FA 영입에는 지나치게 인색하다", "왜 사람들은 다저스가 트레이드 마감일까지 불펜 불안을 해결하려 노력하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하지 않나?"

가장 독특한 의견은 이것이다. "그를 해고하려면 지금이 아니라 (내년)8월이나 9월에 하라." 로버츠 감독의 정규시즌 운영 능력은 탁월하나, 포스트시즌에서는 한계가 있다는 뜻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14 08:06
   
러키가이 19-10-14 08:07
   
ㅋㅋ 9월경질 ㅋㅋ 참신한뎅~!
어쩐지 19-10-14 09:17
   
다저스는 로버츠가 아니라 프리드먼 단장이 문제죠 프단장이 다저스 와서 한가지 잘한건 페이롤을 크게줄여

사치세에서 벗어났다는점 덕분에 구단 임원진들에겐 인정을 받고 있지만 반대로 펜들에겐 최악에 단장이죠

가을을 목표로 대려오는 선수들마다 다폭망해서 똥손도 이런 똥손이 업을정도  올해를 끝으로 다저스와 계약이

끝나는데 과연 재계약을 해줄지..프단장이 다저스를 떠난다면 현진이가 다저스에 남을수도...
야코 19-10-14 09:48
   
감독 단장 다 바꿔야
현진이 없으면 무슨의미 ㅋㅋ
아라미스 19-10-14 10:39
   
프리드먼 돌버츠 커쇼 잰슨 조켈리 로 이어지는 적폐들이 있는 한.. 다저스는 우승못하죠 ㅋㅋ
지구우승은 워낙 선수층이 두터우니하겠지만..  또 포시가면 학습능력없어서 똑같지..
 
 
Total 38,2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245
38286 [MLB] 미네소타 지역 매체도 류현진(32) 영입을 강력 추천 (7) 태권부인 11-20 1058
38285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2) yj콜 11-20 1841
38284 [MLB] 류현진 사인 공은 OK-종이는 NO..빅리거는 사인도 달라 (2) 러키가이 11-20 792
38283 [MLB] MLB.com "류현진, 단장 미팅서 충분한 관심 받았다" (1) 러키가이 11-19 2122
38282 [MLB] LA언론 류 SD 이적설에 화들짝 "그레인키 사례 잊어선 … (1) 러키가이 11-19 1545
38281 [잡담] "한국에도 있었으면" 31년된 도쿄돔..부러워한 선수들 (11) yj콜 11-19 1914
38280 [기타] 라오스에서 생긴일 in 2019 신비은비 11-19 829
38279 [MLB] [MLB gif] '이게 그 쓰레기통?' 美 누리꾼, 사인… 김님 11-18 1687
38278 [잡담] 오판! 돌발영상 (1) fymm 11-18 978
38277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 (6) yj콜 11-18 2847
38276 [잡담] 내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 못내면... 신비은비 11-18 577
38275 [잡담] 류현진의 공격적인 피칭 (1) 그대만큼만 11-18 1492
38274 [잡담] 올림픽본선진출은 했으나, 경쟁관계인 일본 대만한… (5) yj콜 11-18 1077
38273 [기타] 진짜 승패를떠나 개짜증. 지팡이천사 11-17 1199
38272 [기타] 벌써 엔트리 나왔을때 이상한 기운을 느끼긴 했음 (2) 마마인계 11-17 974
38271 [잡담] 방사능 올림픽 가지말자 영원히같이 11-17 173
38270 [잡담] 어차피 홈앤 어웨이 경기도 아니고 일본에서 한 경기… 메시짱 11-17 405
38269 [잡담] 요기에 2~3달간 안보이던 아이디들 쪽바리넘들임.ㅋ… 웅영민 11-17 231
38268 [잡담] 일본은 직구로 승부해야 합니다. (7) 랏트 11-17 1087
38267 [잡담] 아이고 ㅋㅋ (3) Republic 11-17 521
38266 [잡담] 돌대가리 김경문. 끝까지 국거박을 중용하고 번트작… (1) 메시짱 11-17 935
38265 [잡담] 일본은 왜이렇게 쎌까요 (29) 헬페2 11-17 1526
38264 [KBO] 생각해보면 결국은 시작하기전 예상대로였.. (1) 아라미스 11-17 363
38263 [잡담] 사대회에 왜 올림픽 출전권이 있는건지.. (3) 사비꽃 11-17 304
38262 [잡담] 장훈씨 말이 맞았네요...ㅎㅎㅎ 러브사냥꾼 11-17 920
38261 [잡담] 너무나 압도적이어서 칠수있을것같지않네요 (1) 헬페2 11-17 652
38260 [KBO] 시원하게 끝났네요. 희라미르 11-17 3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