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4 08:01
[MLB] 슈퍼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1억달러 가이드라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750  


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 1억달러' 가이드라인


박찬호가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와 이야기하고 있다. 보라스는 박찬호와 텍사스의 5년 6500만달러 계약을 성사시켰다.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길성용 객원기자] 스캇 보라스는 류현진(32)의 몸값 가이드라인으로 5년 1억 달러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의 올시즌 활약, 정상급 투수를 원하는 구단, 그리고 윤택한 구단의 지갑을 모두 고려한 전략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프리에이전트(FA) 시장이 냉랭할 것이라는 우려는 있다. 연쇄작용으로 류현진의 FA계약도 매우 희망적이라고 예단할 수 없다. 그러나 ‘코리아 몬스토’의 에이전트는 ML의 슈퍼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다. 그는 FA 총액 1억 달러 이상의 계약을 9번이나 달성한 경험이 있다. 그런 보라스에게 부상 후유증을 말끔하게 털어내고 ML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달성한 류현진은 최고의 고객이다.

그러나 MLB의 인기가 KBO리그처럼 하락세에 들어섰고 구단재정도 악화되었다는 우려섞인 목소리가 있다. 각 구단이 팀 전력 강화를 위해 충분한 자금을 투입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하지만 시장은 여전히 열려 있다. 올해 선발투수의 부족으로 하위권에 머문 구단, 그리고 팀을 정상으로 이끌어 줄 수 있는 선발이 필요한 구단은 언제든지 지갑을 열 것이라는 관측이다.

또한 MLB 관중수 하락에도 불구하고 각 구단의 수익은 늘어나고 있다. MLB는 포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역대 최고인 103억 달러의 수익을 얻었다. 2022년 부터는 폭스TV와의 방영권 계약으로 51억달러 수입이 더 생긴다. 향후 새로운 스트리밍 계약이 추가되면 수익은 더 많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즉 오너의 의지만 있다면 FA시장은 충분히 커질 여력이 있다.

각 구단의 지갑이 한층 더 윤택졌다는 건, 보라스 역시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그는 “많은 구단이 만족할만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각 구단의 가치는 오너가 매수한 시점보다 몇 십억 달러 이상 높아졌다. 단장은 오너 눈치를 보며 결정하지 못하지만, 팀 의사결정권을 가진 오너라면 뭐든지 좋다고 하면 베팅할 것”이라며 대형 계약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14 08:02
   
어쩐지 19-10-14 08:53
   
필라델피아나 에너하임같은 팀들은  무조건 지를듯  돈이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강력한 선발을 원한다
야코 19-10-14 09:26
   
거의 맥시멈으로 ㅎ
 
 
Total 38,9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606
38740 [MLB] 올스타전 아메리칸리그 선발 투수의 영예는 클리블… MLB하이랏 08-26 663
38739 [MLB] [CWS] 화이트삭스 지올리토 노히트노런 달성! MLB하이랏 08-26 235
38738 [잡담] 야구 여신으로서는 kbs 오효주가 (2) 야코 08-25 2375
38737 [잡담] KBS는 그나마 장정석,sbs는 이승엽이 (3) 야코 08-25 441
38736 [MLB] [STL] 1선발 잭 플래허티 5이닝 무실점 경기 MLB하이랏 08-25 458
38735 [MLB] '4승 요건 충족' 마에다, 5이닝 7K 1실점…ERA 2.2 (2) MLB하이랏 08-25 999
38734 [MLB] 윌리엄스가 진단한 류현진 ML 성공 이유 (3) 러키가이 08-24 2551
38733 [MLB] [gif] 86km 던지고, 마운드 뒤에 앉고..괴짜 그레인키 출… (1) 러키가이 08-24 1399
38732 [MLB] [CHC] '7이닝 1실점 10K' 다르빗슈, 5승 달성 -피… (3) MLB하이랏 08-24 1268
38731 [KBO] 좋아하는 해설은 누구인가요? (3) 여름좋아 08-23 538
38730 [MLB] 류현진을 왜 '마크 벌리'라고 할까? 해설자들 … (2) 러키가이 08-23 3058
38729 [MLB] 류 투구수 100개? 몬토요 감독 세심한 에이스 관리법 (1) 러키가이 08-23 1259
38728 [MLB] 2루 밟은 타자는 단 1명"..美언론 김 완벽투에 엄지척 (1) 러키가이 08-23 1391
38727 [MLB] 동료도, 감독도 극찬한 김광현의 페이스 [인터뷰] (5) 러키가이 08-23 1240
38726 [MLB] 미 언론도 김 칭찬, "눈부신 호투.. 긴 이닝 목표 이뤄 (2) 러키가이 08-23 609
38725 [MLB] 평범한 신인 아니었다" 김 지켜본 MLB 공홈 한 줄 요약 (1) 러키가이 08-23 1291
38724 [MLB] 외신 찬사 김 데뷔 첫 승리 "이닝 소화 능력 남달라" (2) 러키가이 08-23 566
38723 [MLB] 美 매체 "류현진, 기대했던 에이스의 모습" (1) 러키가이 08-23 935
38722 [MLB] 동료 류현진 칭찬 "라커룸 들어오면, 아우라가 있다" (2) 러키가이 08-23 935
38721 [MLB] 美 매체 "고기 안 먹는 김광현, 흥미로운 선발 루틴" (1) 러키가이 08-23 601
38720 [MLB] [MLB gif] '칠테면 쳐봐' 류 변화구 위력 (1) 러키가이 08-23 849
38719 [MLB] 몬토요의 극찬 "류현진은 토털 패키지" (1) 러키가이 08-23 680
38718 [MLB] 류 발목 잡은 포수 맥과이어..공 놓치고 만루 기회 날… (1) 러키가이 08-23 564
38717 [MLB] 류·김, 소속팀 SNS 등장 "괴물 같은 호투 계속된다" (1) 러키가이 08-23 350
38716 [MLB]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2) 러키가이 08-23 406
38715 [MLB] 美칼럼니스트 칭찬 김, CIN를 한화이글스처럼 압도" (6) 러키가이 08-23 385
38714 [MLB] [STL] '첫 승 요건+QS' 김광현, 'ERA 1.69' … (4) MLB하이랏 08-23 29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