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11 20:11
[MLB] 美언론 "LA를 사랑하는 류 4~5년 계약 바랄 것"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128  


美 언론 "LA를 사랑하는 류현진, 4~5년 계약 바랄 것"


LA 다저스 류현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미국 언론에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의 'LA 사랑'을 언급하며 LA 다저스 잔류 가능성을 예상했다.

다저스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다저스네이션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한 다저스의 비시즌을 전망하며 류현진의 행보를 비중있게 다뤘다. 다저스는 지난 10일 워싱턴과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3-7로 충격패, 2승3패로 탈락했다.

다저스가 시즌을 종료하면서 류현진의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획득,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를 받아들인 류현진은 올 시즌을 끝으로 다시 FA가 된다.

다저스네이션은 "FA 시장에서 선발투수에 대한 결정을 내리기 전에는 대체 자원이 얼마나 준비돼 있는지를 고려해야 한다"며 "다저스의 2020년 선발 로테이션은 워커 뷸러가 이끌 것이며 클레이튼 커쇼도 있다. 5자리를 위한 8개의 이름이 나열돼 있지만 2019년에 있던 두 개의 큰 이름이 빠진다"고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과 리치 힐을 언급했다.

이후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에 대한 설명을 장황하게 풀어놨다. 먼저 류현진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라며 그가 클레이튼 커쇼·잭 그레인키와 팀의 에이스급 투수에서 부상으로 잊혀진 투수, 올 시즌 다시 내셔널리그 올스타로 위상이 달라졌음을 소개했다.

다저스네이션은 "현재 32세인 류현진은 33세가 되며, 2018년과 2019년에 걸쳐 44차례 선발 등판에서 265이닝을 던지며 21승8패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다"고 류현진의 최근 2년 간 성적을 자세히 적었다.

이어 "류현진은 LA를 사랑하고 LA도 류현진을 사랑한다"며 "이것이 첫 번째이자 유일한 류현진의 다저스 잔류 가능성"이라고 설명했다.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지 않을 이유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다저스네이션은 "다저스는 30대 중반의 나이까지 장기계약을 하지 않는 것이 구단 방침"이라며 "그러나 류현진은 4~5년 계약을 바라고 있다. 류현진의 나이 37세, 38세에 끝나는 계약"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11 20:11
   
 
 
Total 38,9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372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140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428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4995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002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495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845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109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1950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770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1938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109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801
38869 [MLB] (현지해설) KK 김광현 해외코멘터리 Ver. (1) 러키가이 09-20 1481
3886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19 1441
38867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1) 아리스 09-19 1293
38866 [MLB] 오타니, 4G 연속 결장... 日언론 "사실상 전력외" (17) 루빈이 09-19 2607
38865 [KBO] 사이클링히트 (2) llllllllll 09-18 980
38864 [기타] 폴란드 야구리그 Barons Wrocław 우승 신비은비 09-17 417
38863 [MLB] Stolen Base'를 왜 '도루(盜壘)'라고 말할까 (6) 러키가이 09-17 870
38862 [잡담] 추신수 나이도 벌써 38살이네요...완전 노장... (6) 스컬리더 09-17 1719
38861 [MLB] 류-김 극찬 美 "한국 팬들, 활약보며 황홀감 느낄 것" (2) 러키가이 09-16 3502
38860 [MLB] 김광현의 평균자책점 0.63, 이래도 '행운'인 가 (1) 빠수리 09-16 2736
38859 [MLB] (현지해설) 감정을 읽어낼 수 없는 선수입니다' … 러키가이 09-16 2797
38858 [MLB] [현지언론] MLB.com... 김광현을 집중 조명하다! (2) 러키가이 09-16 2343
38857 [기타] [유럽야구뉴스] 리투아니아 야구리그 Utena Titanai 우승 신비은비 09-15 230
38856 [MLB] 현지에서 김광현 KK라고 불르는 이유가 설마 (9) 조니조니뎁 09-15 2531
38855 [기타] 9월 11일 독일야구리그 하이라이트. 신비은비 09-15 2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