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07 12:11
[MLB] 아 몰랑 안 들려 사오정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끝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32  


"아 몰라, 안 들려" 그레인키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로 끝났다


▲ 역대급 단답형 기자회견으로 취재진을 놀라게 한 잭 그레인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잭 그레인키(35·휴스턴)은 사이영상 수상 경력을 가진 특급 투수다. 경력의 깊이는 누구나 인정한다. 그러나 인터뷰의 깊이 또한 화제를 모았다. 8번의 질문에 ‘6번’은 “모른다”였다.

그레인키는 7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나카 필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휴스턴이 탬파베이와 디비전시리즈에서 2승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그레인키는 3차전 선발로 등판할 예정이다.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따라 휴스턴은 일찌감치 시리즈를 종료하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다.

1차전에서 저스틴 벌랜더, 2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에 힘입어 승리한 휴스턴이다. 3차전 선발로 나설 또 하나의 위대한 투수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관심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다. 현지 언론도 질문 보따리를 잔뜩 준비했다. 하지만 평소 4차원적인 성격으로 유명한 그레인키는 취재진의 질문을 모조리 피해갔다. 8가지 질문 중 6번이나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공을 던진 지 오래됐는데 3차전 준비 과정을 설명해줄 수 있나”는 질문에 “매일 캐치볼을 했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지난 두 경기에서 벌랜더와 콜의 투구는 어땠나”는 질문에는 잠시 생각하더니 “멋졌다(It's nice)”라고 쿨하게 대답하면서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한 질문에는 “잘 안 들렸다”고 피해갔다. 기자회견이 내내 이런 식이었다.

“다음 라운드 진출이 걸린 경기에서 투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는 질문에는 “모르겠다. 그냥 평범한 경기다”고 받아쳤다. “집 근처인 올랜도 인근에서 투구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질문에도 “모르겠다”고 단답형 답변을 내놨다. 심지어 “탬파베이 타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질문에는 “그들은 좋은 타자다. 좋은 주자이기도 하다”면서 짤막하게 인터뷰를 끝냈다.

그레인키는 이날 총 8개의 질문에 답하면서 43개의 글자만을 썼다. 그리고 6번의 답변에는 “모르겠다(I don't know)”는 단어가 들어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그레인키의 성격상 웅변적인 걸작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벌금을 물지 않기 위해 단지 여기에 있다는 형식적인 느낌을 줬다”고 총평했다.

그레인키에 이어 기자회견에 임한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11개의 질문을 받았고, 10분 정도 성실하게 답변을 했다. 힌치 감독은 총 2069개의 글자를 썼다. 그레인키보다 48배 많았다.


  • 나무2시간전

    그레인키.. 왠지 마음에 든다.

  • 순정만화2시간전

    김병현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07 12:12
   
cypher1004 19-10-07 13:30
   
와우.. 기레기들의 습성을 정확히 파악하고있군...
기레기들이 소설 못쓰게 확 짤라 버리네..ㅋㅋ 역시 천재여....
EIOEI 19-10-08 11:50
   
그레인키 오늘 3차전 선발 떡실신 당함
 
 
Total 38,6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860
38602 [KBO] 관중 입장 임박… KBO, 문체부ㆍ복지부에 재요청 (9) 여름좋아 06-24 2667
38601 [KBO] 황금사자기 고교야구 결승전, 역대급 시청률 터졌다 (1) 신비은비 06-24 1703
38600 [잡담] 장마철에는 돔구장을 적극 활용했으면.. (3) 여름좋아 06-23 1408
38599 [KBO] 2020 고교야구 랭킹 TOP 30 - 1차 (6) 신비은비 06-23 1410
38598 [KBO] 마커스 스트로먼, NC 김진호 체인지업에 감탄…"당장 … 신비은비 06-23 1355
38597 [KBO] 에디슨 러셀의 영상인사. 신비은비 06-22 1261
38596 [KBO] 화나 오웃 (3) 달묘 06-20 1839
38595 [기타] 대한민국 스포츠 종목 관심도 (12) 신비은비 06-19 2028
38594 [잡담] 롯데는 완전히 메이져 로테이션 방식을 도입했군요 (7) 야코 06-17 3269
38593 [KBO] 궁금한게 있어요! (4) 엄청난녀석 06-16 810
38592 [잡담] 잡게에 추신수 까는 글이 베스트에 있던데 (10) 제나스 06-16 1538
38591 [KBO] ESPN도 한화를 무시하네. (5) 밥그릇95 06-15 4126
38590 [KBO] KIA타이거즈, 20~21일 ‘올드 유니폼 데이’ 개최 (1) 밥그릇95 06-15 1068
38589 [KBO] 기아대 SK 9회말 KBO비디오 판독실의 판독결과 (3) 눌림목매수 06-14 1654
38588 [MLB] "류현진, 48G 단축시즌 강행시 올시즌 휴식" 美매체 예… (4) 러키가이 06-14 3117
38587 [잡담] 오늘 1차전 한화선발은 누가 좋을까요? (2) 여름좋아 06-14 665
38586 [잡담] 1사만루 세번에 0득점, 한화 (4) 야코 06-11 2110
38585 [KBO] 한화 팬인데.. 와.... (20) miilk 06-10 4524
38584 [KBO] 한용덕 한화감독사퇴 (5) 백전백패 06-07 3145
38583 [기타] 체코야구리그 6월6일 경기 결과. (2) 신비은비 06-07 1136
38582 [KBO] 심판과 충돌 크보는 진짜 별거 다 나오네요 (3) ByuL9 06-06 2513
38581 [KBO] 투수는 공던지는 손에 장갑끼고 던지면 안되나요? (11) 야놉스 06-04 3054
38580 [KBO] 형님들 espn kbo중계 주소좀알려주세요~ (3) 야놉스 06-04 1349
38579 [기타] 강정호 다음주 귀국후 공개사과, 키움 "그 이후 결정" (15) 고구려거련 05-30 3702
38578 [KBO] [무인퇴근길] 10대로 돌아갈 수 있다면..? 간다 vs 안 … ByuL9 05-30 1232
38577 [KBO] 오재원 "나 혼자 비난받고 말겠다"의 진실 (2) ByuL9 05-30 2816
38576 [기타] 이 시국의 미국 전역에서 본 스포츠.jpg (3) 신비은비 05-30 35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