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07 12:11
[MLB] 아 몰랑 안 들려 사오정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끝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755  


"아 몰라, 안 들려" 그레인키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로 끝났다


▲ 역대급 단답형 기자회견으로 취재진을 놀라게 한 잭 그레인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잭 그레인키(35·휴스턴)은 사이영상 수상 경력을 가진 특급 투수다. 경력의 깊이는 누구나 인정한다. 그러나 인터뷰의 깊이 또한 화제를 모았다. 8번의 질문에 ‘6번’은 “모른다”였다.

그레인키는 7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나카 필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휴스턴이 탬파베이와 디비전시리즈에서 2승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그레인키는 3차전 선발로 등판할 예정이다.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따라 휴스턴은 일찌감치 시리즈를 종료하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다.

1차전에서 저스틴 벌랜더, 2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에 힘입어 승리한 휴스턴이다. 3차전 선발로 나설 또 하나의 위대한 투수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관심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다. 현지 언론도 질문 보따리를 잔뜩 준비했다. 하지만 평소 4차원적인 성격으로 유명한 그레인키는 취재진의 질문을 모조리 피해갔다. 8가지 질문 중 6번이나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공을 던진 지 오래됐는데 3차전 준비 과정을 설명해줄 수 있나”는 질문에 “매일 캐치볼을 했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지난 두 경기에서 벌랜더와 콜의 투구는 어땠나”는 질문에는 잠시 생각하더니 “멋졌다(It's nice)”라고 쿨하게 대답하면서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한 질문에는 “잘 안 들렸다”고 피해갔다. 기자회견이 내내 이런 식이었다.

“다음 라운드 진출이 걸린 경기에서 투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는 질문에는 “모르겠다. 그냥 평범한 경기다”고 받아쳤다. “집 근처인 올랜도 인근에서 투구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질문에도 “모르겠다”고 단답형 답변을 내놨다. 심지어 “탬파베이 타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질문에는 “그들은 좋은 타자다. 좋은 주자이기도 하다”면서 짤막하게 인터뷰를 끝냈다.

그레인키는 이날 총 8개의 질문에 답하면서 43개의 글자만을 썼다. 그리고 6번의 답변에는 “모르겠다(I don't know)”는 단어가 들어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그레인키의 성격상 웅변적인 걸작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벌금을 물지 않기 위해 단지 여기에 있다는 형식적인 느낌을 줬다”고 총평했다.

그레인키에 이어 기자회견에 임한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11개의 질문을 받았고, 10분 정도 성실하게 답변을 했다. 힌치 감독은 총 2069개의 글자를 썼다. 그레인키보다 48배 많았다.


  • 나무2시간전

    그레인키.. 왠지 마음에 든다.

  • 순정만화2시간전

    김병현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07 12:12
   
cypher1004 19-10-07 13:30
   
와우.. 기레기들의 습성을 정확히 파악하고있군...
기레기들이 소설 못쓰게 확 짤라 버리네..ㅋㅋ 역시 천재여....
EIOEI 19-10-08 11:50
   
그레인키 오늘 3차전 선발 떡실신 당함
 
 
Total 39,1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776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504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269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277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668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660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974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783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473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446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175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303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587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202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205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721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3039
38875 [MLB] [이현우] 2020 류현진이 2019 류현진보다 대단한 이유 (1) 러키가이 09-21 1302
38874 [MLB] MLB.com 류현진 어제 피칭 하일라이트. (4) 진빠 09-21 2110
38873 [MLB] MLB.com "류 에이스 밤 보냈다..하퍼 삼진잡은 공 최고" (1) 러키가이 09-21 1960
38872 [MLB] 현지 해설자 "류현진은 제구의 끝판왕.. 커터는 리베… (2) 러키가이 09-21 2125
38871 [MLB] 그나저나 토론토 경기는 또 지는건가 (6) miilk 09-20 2268
38870 [잡담] 오늘 광현이 현진이 아쉽네요 (8) 영원히같이 09-20 2993
38869 [MLB] (현지해설) KK 김광현 해외코멘터리 Ver. (1) 러키가이 09-20 1631
38868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19 1582
38867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1) 아리스 09-19 1435
38866 [MLB] 오타니, 4G 연속 결장... 日언론 "사실상 전력외" (17) 루빈이 09-19 2764
38865 [KBO] 사이클링히트 (2) llllllllll 09-18 1163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