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07 12:11
[MLB] 아 몰랑 안 들려 사오정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끝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03  


"아 몰라, 안 들려" 그레인키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로 끝났다


▲ 역대급 단답형 기자회견으로 취재진을 놀라게 한 잭 그레인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잭 그레인키(35·휴스턴)은 사이영상 수상 경력을 가진 특급 투수다. 경력의 깊이는 누구나 인정한다. 그러나 인터뷰의 깊이 또한 화제를 모았다. 8번의 질문에 ‘6번’은 “모른다”였다.

그레인키는 7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나카 필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휴스턴이 탬파베이와 디비전시리즈에서 2승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그레인키는 3차전 선발로 등판할 예정이다.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따라 휴스턴은 일찌감치 시리즈를 종료하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다.

1차전에서 저스틴 벌랜더, 2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에 힘입어 승리한 휴스턴이다. 3차전 선발로 나설 또 하나의 위대한 투수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관심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다. 현지 언론도 질문 보따리를 잔뜩 준비했다. 하지만 평소 4차원적인 성격으로 유명한 그레인키는 취재진의 질문을 모조리 피해갔다. 8가지 질문 중 6번이나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공을 던진 지 오래됐는데 3차전 준비 과정을 설명해줄 수 있나”는 질문에 “매일 캐치볼을 했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지난 두 경기에서 벌랜더와 콜의 투구는 어땠나”는 질문에는 잠시 생각하더니 “멋졌다(It's nice)”라고 쿨하게 대답하면서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한 질문에는 “잘 안 들렸다”고 피해갔다. 기자회견이 내내 이런 식이었다.

“다음 라운드 진출이 걸린 경기에서 투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는 질문에는 “모르겠다. 그냥 평범한 경기다”고 받아쳤다. “집 근처인 올랜도 인근에서 투구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질문에도 “모르겠다”고 단답형 답변을 내놨다. 심지어 “탬파베이 타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질문에는 “그들은 좋은 타자다. 좋은 주자이기도 하다”면서 짤막하게 인터뷰를 끝냈다.

그레인키는 이날 총 8개의 질문에 답하면서 43개의 글자만을 썼다. 그리고 6번의 답변에는 “모르겠다(I don't know)”는 단어가 들어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그레인키의 성격상 웅변적인 걸작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벌금을 물지 않기 위해 단지 여기에 있다는 형식적인 느낌을 줬다”고 총평했다.

그레인키에 이어 기자회견에 임한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11개의 질문을 받았고, 10분 정도 성실하게 답변을 했다. 힌치 감독은 총 2069개의 글자를 썼다. 그레인키보다 48배 많았다.


  • 나무2시간전

    그레인키.. 왠지 마음에 든다.

  • 순정만화2시간전

    김병현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07 12:12
   
cypher1004 19-10-07 13:30
   
와우.. 기레기들의 습성을 정확히 파악하고있군...
기레기들이 소설 못쓰게 확 짤라 버리네..ㅋㅋ 역시 천재여....
EIOEI 19-10-08 11:50
   
그레인키 오늘 3차전 선발 떡실신 당함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797
38062 [잡담] 프리드먼 성향(3년↗X커쇼도3)상~류~다저스바이 (6) 러키가이 10-10 1713
38061 [MLB] 아니 커쇼한테 매번 뒷통수 쳐 맞았으면... (3) 스텐드 10-10 1759
38060 [잡담] 커쇼를 불펜쓰겠다고 예고했으니... 당나귀 10-10 1043
38059 [잡담] 돌프론트 프리드먼 에효 + 바지사장 여우 로버츠 (1) 러키가이 10-10 908
38058 [잡담] 이번 시리즈 다저스 패인. (9) dpvpf 10-10 2166
38057 [MLB] 다저스 가을은 끝났군요. (3) 트랙터 10-10 869
38056 [잡담] 커쇼말고 마에다 7,8회 막게하고 9회 젠슨 갔으면 끝… (2) 무안타 10-10 1353
38055 [MLB] 이렇게 된 이상 (3) 제노사이드 10-10 758
38054 [MLB] 지구우승 그렇게 많이 해먹고도 우승 못하는 다저스 … (5) 아라미스 10-10 1024
38053 [잡담] 명불허전 돌버츠 또 사고쳤네. 와 진짜 돌대가리가 … (3) 메시짱 10-10 1127
38052 [잡담] 마에다는 1이닝 칼같이 바꾸면서 켈리는 계속.. 새터푸른 10-10 667
38051 [MLB] 궁금한게? (4) 지팡이천사 10-10 500
38050 [MLB] 그놈의 켈리가 결국 ㅋㅋㅋㅋㅋㅋㅋㅋ (9) 아라미스 10-10 1536
38049 [MLB] 무사 2, 3,루... (4) 흰꽃샤프란 10-10 564
38048 [MLB] 행여나 이 경기 지고 탈락하면 커쇼는...ㅋ 아라미스 10-10 1096
38047 [잡담] 돌버츠 명장놀이, 커쇼 영웅병. (1) 새터푸른 10-10 886
38046 [MLB] 가을 커쇼 가을 마에다 (4) 호잇 10-10 881
38045 [MLB] 돌텡이로버츠.. 아까 삼진으로 이닝 마쳤으면 이케몬 10-10 521
38044 [MLB] 커쇼의 가을은 참 ㅋㅋ 운도 안따르는듯.. (11) 아라미스 10-10 976
38043 [MLB] 보아하니 오늘 다저스 이길것 같은데 12일 다저스홈 … (2) 그란마 10-10 455
38042 [MLB] ESPN "다저스, 류 단기계약 제시할 것..LAA-SD행 전망 (9) 러키가이 10-10 2321
38041 [MLB] [지만초이영상] 3볼넷, 안타 포함 4출루에 호수비 (1) 드라소울 10-09 1901
38040 [KBO] 야구중계화면에 타순소개 (8) Cloud10 10-09 1140
38039 [MLB] 최지만 4회까지 벌렌더에게 3볼넷..큭.. 뽐뿌맨 10-09 1653
38038 [MLB] 휴스턴 경기 말리네요 ㅋㅋ (5) 아라미스 10-09 1316
38037 [MLB] 커쇼가 가을에 약한 이유.. (9) 퍼터 10-08 3834
38036 [잡담] 이벤트 한번 잘하면 27랩으로... (6) 퍼터 10-08 7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