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30 16:22
[MLB] '류현진 ERA 1위' 2019시즌 ML 타이틀 홀더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35  


'류현진 ERA 1위' 2019시즌 ML 타이틀 홀더는?


[OSEN=샌프란시스코(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 / soul1014@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메이저리그 2019시즌이 162경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류현진(LA 다저스)은 아시아 투수 최초로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따내며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부문별 타이틀을 거머쥔 선수들을 살펴보자.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182⅔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다. 아시아 투수가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는 1995년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가 2.48로 3위(내셔널리그 2위)를 기록했던 것이 최고 기록이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는 다승(21),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0.80), 피안타율(0.172), 이닝(223) 타이틀을 휩쓸었다. 팀 동료 게릿 콜은 탈삼진(326) 타이틀을 차지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단일시즌 최다 탈삼진 공동 35위에 해당하는 대기록이며 2002년 랜디 존슨(334) 이후 최고 기록이다.

구원왕은 커비 예이츠(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가져갔다. 예이츠는 60경기(60⅔이닝) 5패 41세이브 평균자책점 1.19로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타자 부문에서는 다양한 선수들이 타이틀 경쟁에서 승리했다.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는 장타율(0.438)과 OPS(1.100) 1위에 올랐다. 시즌 막판 부상으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는 53홈런을 터뜨리며 메이저리그 역대 신인 최다홈런 신기록과 올 시즌 홈런왕 타이틀을 모두 챙겼다. 팀 앤더슨(시카고 화이트삭스)은 타율 1위(0.335), 앤서니 랜돈(워싱턴 내셔널스)은 타점 1위(126)를 기록했다.

윗 메리필드(캔자스시티 로열스)는 최다안타 1위(206), 말렉 스미스(시애틀 매리너스)는 도루 1위(46), 무키 베츠(보스턴 레드삭스)는 득점 1위(135)에 올랐다.

역대급 시즌을 만들어가던 도중 부상으로 일찍 시즌을 마감한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은 출루율 1위(0.438)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30 16:23
   
 
 
Total 6,1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57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1019
6056 [MLB] 최지만 미국매체선정 탬파베이 올해의팀 동료감투상 (1) 러키가이 10-23 686
6055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0-22 1132
6054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435
6053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981
6052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3333
6051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419
6050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903
6049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3106
6048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2486
6047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479
6046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1364
6045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670
6044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816
6043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480
6042 [MLB] 다저스 사장 "허니컷 떠나고 로버츠 남는다"..류? (1) 러키가이 10-15 2612
6041 [MLB] 프리드먼 "로버츠 내년도 같이"..류 재계약 의사도 (8) 러키가이 10-15 2021
6040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5) 러키가이 10-14 2989
6039 [MLB] 슈퍼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1억달러 가이드라인 (3) 러키가이 10-14 2661
6038 [MLB] 美 언론 "FA 류현진, 많은 팀들이 노릴 것" (5) 러키가이 10-12 4544
6037 [MLB] S에이전트 보라스 "류 FA계약기간·총액 둘다 잡겠다 (6) 러키가이 10-12 4583
6036 [MLB] LA매체 "다저스 류 대체 쉽지 않다..돌아오길 바란다" (6) 러키가이 10-11 4494
6035 [MLB] 美매체 "로버츠 PS마다 이해하기 힘든 결정, 경질될까 (4) 러키가이 10-11 2508
6034 [MLB] 美언론 "LA를 사랑하는 류 4~5년 계약 바랄 것" (1) 러키가이 10-11 2043
6033 [MLB] "다저스, 류현진 다시 데려오고 싶을 것" 美매체 전망 (4) 러키가이 10-11 1850
6032 [MLB] 美언론 MIN 영입후보로 류 거론 "건강할때 최고투수 (4) 러키가이 10-11 1689
6031 [MLB] 결국 템파베이는 게릿 콜을 넘어서진 못하네요.. (1) 아라미스 10-11 20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