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30 16:14
[MLB]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11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출전한 류현진. 사진=뉴시스

류현진(32·LA 다저스)은 꽃길만 걸어오지 않았다. 출발부터 험난했다. 류현진은 2006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서 1차 지명을 받지 못했다. 연고구단 현대 유니콘스가 지명권을 상실해서다.

2차 1번도 나승현에게 빼앗겼다. 지명권을 가진 롯데는 팔꿈치 수술 경력을 이유로 류현진을 외면했다. 이는 국내 프로야구 사상 최악의 지명 실패 오명을 롯데에게 안겨주었다. 류현진은 첫 해 18승(6패)을 올렸다. 이 정도 성적을 예상한 전문가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은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2012년을 끝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이전까지 국내프로야구를 거쳐 메이저리그로 간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이 다저스에서 선발 투수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당시 다저스에는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두 원투 펀치를 비롯해 크리스 카푸아노, 리키 놀라스코 등 네 명의 선발 투수가 버티고 있었다.

남은 자리는 하나. 그나마 조쉬 베켓, 스티븐 파이프 등 5선발 후보들이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었다. 5선발 자리싸움조차 쉽지 않았다. 2013년 류현진은 팀 내서 두 번째로 많은 30경기에 선발로 나서 14승(8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00.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다. 투수생명이 끝날 지도 모른다는 암울한 분위기였다. 류현진은 2018년 후반기에만 7승(3패)을 거두며 부활을 알렸다. 평균자책점 1.97. 다저스는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그에게 1790만 달러(약 210억 원)의 1년 계약(퀄리파잉오퍼)을 제시했다.

장고 끝에 이를 수용했다. 이전까지 5명의 선수가 이 제안을 받아들였으나 하나같이 결과는 좋지 못했다. 2019시즌 류현진에 대한 기대치도 높지 않았다. 미국 통계사이트 팬그래프 닷컴은 류현진을 선발 투수 가운데 84위에 올려놓았다.

예상 성적은 9승 평균자책점 3.67. 집스의 평가는 이보다 더 혹독했다. 부상으로 인해 88이닝밖에 던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성적은 6승 5패 평균자책점 3.89. 류현진은 3월 29일(이하 한국시간) 개막전 선발로 나섰다. 무거운 자리였다. 6이닝 1실점으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은 세 번째 경기 도중 2회 자진 강판했다. 2009년 8월 5일 삼성전에서 스스로 마운드를 물러나던 장면을 떠올렸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경력에는 찬사와 부상 우려가 늘 붙어 다녔다. 또? 2019시즌을 마친 후 대형 FA 계약을 꿈꾸고 있던 류현진에게 먹구름이 잔뜩 몰려 왔다.

류현진은 12일 만에 마운드에 복귀해 5⅔이닝 2실점으로 건재함을 알렸다. 4월 27일 피츠버그전서는 7이닝 2실점으로 3승째를 따냈다. 시즌 최다인 탈삼진 10개. 5월의 류현진은 ‘어벤저스’였다.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

사이 영상 1순위로 거론되던 류현진은 8월 충격의 한 달을 보냈다. 24일 뉴욕 양키스, 30일 애리조나전서 합계 9이닝을 던져 14점을 허용했다. 믿기지 않는 최악의 피칭이었다. 이런 부진에는 답이 없다.

류현진은 금세 반등했다. 9월 마지막 세 경기서 21이닝을 던져 3실점했다. 2승을 추가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1위(2.32)로 시즌을 마감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다. 괴물은 괴물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30 16:14
   
 
 
Total 39,0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284
38902 [MLB] 8000만불 진가 류 TOR 좌완 신기록 수립..역대 ERA 5위 (1) 러키가이 09-25 1883
38901 [MLB] [조미예] 가장 기쁜날 류현진에게 생긴 옥에 티 (1) 러키가이 09-25 1561
38900 [기타] 26일 밤 9시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포스트시즌 인터넷 … 신비은비 09-25 327
38899 [MLB] 美 "토론토 가을야구 이끈 류 계약 그 이상의 가치" (1) 러키가이 09-25 1563
38898 [MLB] 김 3승 + 1.62 첫 시즌 마감..[STL 리뷰] (2) 러키가이 09-25 984
38897 [MLB] 코리안 데이! 류-김 15년만 ML 동반승리 feat 손1골2어시 (1) 러키가이 09-25 412
38896 [MLB] 류 계약 3년더 남았다! 줄잇는 찬사 현지언론 한줄평 … (2) 러키가이 09-25 1441
38895 [MLB] 2.69 류,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 러키가이 09-25 624
38894 [MLB]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혼자 다 했다" (1) 러키가이 09-25 827
38893 [MLB] 토론토 매체 "류 없는 토론토, 5할 승률도 못 했어" (1) 러키가이 09-25 810
38892 [MLB] 'ERA 2.69' 류현진, 21세기 토론토 투수 중 가장 … 빠수리 09-25 1284
38891 [MLB] MLB.com 김광현 3승 피칭.. 짧은거. (2) 진빠 09-25 2474
38890 [MLB] 토론토는 1년만에 류현진 투자비용 뽑았네요 (15) 전북FC 09-25 4247
38889 [MLB] MLB에 중국계 2세, 3세 선수가 없나요? (5) 빅터리 09-25 1241
38888 [MLB] MLB.com 류현진 05승 영상 (4) 진빠 09-25 1643
38887 [MLB] 토론토 4-1 8회 역전 만루홈런 당하기 직전 모습 (4) 러키가이 09-25 3618
38886 [MLB] "잘던지겠습니다" 류 약속 지켰다 올 시즌 최고 호투 (3) 러키가이 09-25 1936
38885 [MLB] 류현진 7이닝 무실점 5K 뉴욕 vs 토론토 하이라이트 (1) 러키가이 09-25 3753
38884 [MLB] 에이스란 이런 것! 토론토 SNS 류 완벽투에 흥분 찬사 (1) 러키가이 09-25 2444
38883 [MLB] [조미예] 양키스전 앞둔 류, 승리 위한 특단의 조치 (1) 러키가이 09-25 1406
38882 [MLB] 토론토 경기는 왜 7분-37분에 열릴까 (1) 러키가이 09-25 1139
38881 [MLB] {김광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2) 아리스 09-24 1269
38880 [MLB] {류현진} 내일 마지막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9-24 1549
38879 [MLB] 23일 현재 류현진 근황 (8) 강단장 09-23 5144
38878 [MLB] [조미예] 바쁘다 바뻐 동료들의 훈련까지 챙기는 류 (2) 러키가이 09-22 2160
38877 [MLB] [야구는 구라다] 하퍼의 응시, 류현진의 혁신 (4) 러키가이 09-22 2672
38876 [MLB] ESPN "류현진 없었다면 토론토 아수라장 됐을 것" (2) 러키가이 09-22 29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