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30 16:14
[MLB]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38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지난 7월 열린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출전한 류현진. 사진=뉴시스

류현진(32·LA 다저스)은 꽃길만 걸어오지 않았다. 출발부터 험난했다. 류현진은 2006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서 1차 지명을 받지 못했다. 연고구단 현대 유니콘스가 지명권을 상실해서다.

2차 1번도 나승현에게 빼앗겼다. 지명권을 가진 롯데는 팔꿈치 수술 경력을 이유로 류현진을 외면했다. 이는 국내 프로야구 사상 최악의 지명 실패 오명을 롯데에게 안겨주었다. 류현진은 첫 해 18승(6패)을 올렸다. 이 정도 성적을 예상한 전문가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은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류현진은 2012년을 끝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이전까지 국내프로야구를 거쳐 메이저리그로 간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류현진이 다저스에서 선발 투수로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당시 다저스에는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두 원투 펀치를 비롯해 크리스 카푸아노, 리키 놀라스코 등 네 명의 선발 투수가 버티고 있었다.

남은 자리는 하나. 그나마 조쉬 베켓, 스티븐 파이프 등 5선발 후보들이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었다. 5선발 자리싸움조차 쉽지 않았다. 2013년 류현진은 팀 내서 두 번째로 많은 30경기에 선발로 나서 14승(8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00.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았다. 투수생명이 끝날 지도 모른다는 암울한 분위기였다. 류현진은 2018년 후반기에만 7승(3패)을 거두며 부활을 알렸다. 평균자책점 1.97. 다저스는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그에게 1790만 달러(약 210억 원)의 1년 계약(퀄리파잉오퍼)을 제시했다.

장고 끝에 이를 수용했다. 이전까지 5명의 선수가 이 제안을 받아들였으나 하나같이 결과는 좋지 못했다. 2019시즌 류현진에 대한 기대치도 높지 않았다. 미국 통계사이트 팬그래프 닷컴은 류현진을 선발 투수 가운데 84위에 올려놓았다.

예상 성적은 9승 평균자책점 3.67. 집스의 평가는 이보다 더 혹독했다. 부상으로 인해 88이닝밖에 던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성적은 6승 5패 평균자책점 3.89. 류현진은 3월 29일(이하 한국시간) 개막전 선발로 나섰다. 무거운 자리였다. 6이닝 1실점으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은 세 번째 경기 도중 2회 자진 강판했다. 2009년 8월 5일 삼성전에서 스스로 마운드를 물러나던 장면을 떠올렸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경력에는 찬사와 부상 우려가 늘 붙어 다녔다. 또? 2019시즌을 마친 후 대형 FA 계약을 꿈꾸고 있던 류현진에게 먹구름이 잔뜩 몰려 왔다.

류현진은 12일 만에 마운드에 복귀해 5⅔이닝 2실점으로 건재함을 알렸다. 4월 27일 피츠버그전서는 7이닝 2실점으로 3승째를 따냈다. 시즌 최다인 탈삼진 10개. 5월의 류현진은 ‘어벤저스’였다.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

사이 영상 1순위로 거론되던 류현진은 8월 충격의 한 달을 보냈다. 24일 뉴욕 양키스, 30일 애리조나전서 합계 9이닝을 던져 14점을 허용했다. 믿기지 않는 최악의 피칭이었다. 이런 부진에는 답이 없다.

류현진은 금세 반등했다. 9월 마지막 세 경기서 21이닝을 던져 3실점했다. 2승을 추가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1위(2.32)로 시즌을 마감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다. 괴물은 괴물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30 16:14
   
 
 
Total 38,3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5066
38127 [MLB] 류현진 선수 아빠 됬네요 ㅎㅎㅎ (6) 냐웅이앞발 10-24 2951
38126 [잡담] 류뚱이 워싱턴에 가면 (15) 곰돌이여 10-24 3024
38125 [KBO] 두산 왕조를 이어가고있는 오늘날... (5) 헬로PC 10-23 1037
38124 [KBO] 키움은 오늘도 자멸하며 패배 ㅉㅉ (4) 국뽕대일뽕 10-23 1080
38123 [KBO] 크보는 한국시리즈 거진 결정났네요~ 아라미스 10-23 549
38122 [KBO] 이영준 선수 커브 장착하면.. (1) valentino 10-23 422
38121 [KBO] 송성문 선수 야유ㅋㅋㅋ (2) 봉냥2 10-23 918
38120 [KBO] '빅초이' 최희섭 KIA 복귀…송지만 메인 타격… 황룡 10-23 982
38119 [KBO] 9회 키움 이정후 vs 두산 김재환 스트 비교샷 (5) 국뽕대일뽕 10-23 1015
38118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1) 러키가이 10-23 1294
38117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955
38116 [MLB] 최지만 미국매체선정 탬파베이 올해의팀 동료감투상 (1) 러키가이 10-23 623
38115 [KBO] 예전에도 말했지만 심판진... AI로... 헬로PC 10-22 679
38114 [KBO] 키움은 수비력 차이로 졌구나.... 국뽕대일뽕 10-22 506
38113 [KBO] 심판 좀 너무하네.. (8) 국뽕대일뽕 10-22 1151
38112 [KBO] 키움 기회네요ㅋㅋ (1) 봉냥2 10-22 426
38111 [KBO] 두산 수비는 엄청나네요.. 국뽕대일뽕 10-22 411
38110 [KBO] 키움 오늘 최악이네.. (5) 국뽕대일뽕 10-22 474
38109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0-22 1085
38108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10-22 679
38107 [KBO] [두산] 홈구장 좀 새로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8) 헬로PC 10-22 980
38106 [KBO] 내일 입니다! (1) 헬로PC 10-21 891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375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885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3257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328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8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