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7 15:36
[MLB] [조미예] 아기상어 변신한 류, 류로 변신한 허샤이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527  


[조미예의 MLB현장] 아기 상어로 변신한 류현진, 류현진으로 변신한 허샤이저


"아기상어~ 뚜루루뚜루~”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맞춰 류현진이 춤을 춥니다. 상어 복장을 하고 말이죠. 27일(한국 시각)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3연전을 마친 다저스 클럽하우스는 새로운 모습이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하는 다저스 선수들은 각기 다른 의상을 준비했습니다. 

류현진이 가장 먼저 선보였습니다. 아기 상어 복장을 하고 클럽하우스로 들어옵니다. 

통역 이종민 씨도, 

김용일 트레이너도 아기 상어 복장을 했습니다. 완성된 상어가족입니다. 

농구 선수 복장을 한 벨린저는 아기 상어 류현진이 귀여워 자신의 모바일에 직접 담기도 했습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2013년에는 마시멜로를 선택했던 류현진은 이번엔 상어 가족을 선택했습니다. 류현진이 직접 선택했다는 후문입니다. 

류현진은 며칠 전부터 이 노래에 맞춰 연습을 했다. 

메이저리그는 매년 루키헤이징(Rookie Hazing)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올 시즌 LA 다저스는 루키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참여했습니다. 모든 선수들이 각자 준비한 의상으로 대결을 하기로 한 것입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2013년에는 마시멜로를 선택했던 류현진은 이번엔 상어 가족을 선택했습니다. 상어 가족을 선택한 건 류현진 본인이었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미국에서도 정말 인기 있는 노래인데, 이게 우리나라 노래라는 걸 아는 사람이 별로 없더라. 조금이라도 자랑하고 싶었다.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멋진 음악이 나왔다는 사실을"라고 말합니다. 

'상어가족'의 영어 버전인 '베이비 샤크'가 지난 3년간 누적 조회 수 34억 5000만 건으로 국내 최다를 기록을 하고 있습니다.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클럽 하우스에서 이 노래가 나오고 류현진-김용일-이종민이 아기 상어 춤을 추니, 동료들도 큰 웃음을 보이며, 멜로디를 따라 하기도 했습니다.

류현진은 벨린저에게 "넌 최악으로 선정될 거다"라고 말하며 본인의 의상이 더 뛰어남을 알렸습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오럴 허샤이저였습니다.
허샤이저는 “사이영상은 류현진이다”라며 류현진을 적극 밀었는데요. 이번에도 그가 선택한 의상은 류현진이었습니다. 의상은 물론이고, 류현진을 닮은 통통한 얼굴의 아기 가면까지 준비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Babe RYU'로 변신한 것입니다.

사진=스포츠넷 LA 알레나 리조 SNS

지난 23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기록했고, 이슈가 됐습니다. 당시 중계진은 '베이브 류'라고 소개했고, 이를 착안해 '베이비 류'로 변신했는데요. 상당히 디테일 합니다. 아기 얼굴에 류현진 저지, 기저귀까지 착용했습니다. 그리고 벨린저 배트로 'Babe RYU'를 꾸몄습니다.

류현진이 벨린저 배트로 홈런을 쳤다고 하니, 벨린저 배트까지 준비한 허샤이저 입니다. 오럴 허샤이저의 류현진 사랑은 정말 특별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7 15:37
   
matthiole 19-09-29 16:47
   
아기상어 우리나라 노래 아닌데... 그냥 외국곡 편곡해서 히트친거지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786
38116 [MLB] 최지만 미국매체선정 탬파베이 올해의팀 동료감투상 (1) 러키가이 10-23 617
38115 [KBO] 예전에도 말했지만 심판진... AI로... 헬로PC 10-22 673
38114 [KBO] 키움은 수비력 차이로 졌구나.... 국뽕대일뽕 10-22 498
38113 [KBO] 심판 좀 너무하네.. (8) 국뽕대일뽕 10-22 1142
38112 [KBO] 키움 기회네요ㅋㅋ (1) 봉냥2 10-22 417
38111 [KBO] 두산 수비는 엄청나네요.. 국뽕대일뽕 10-22 404
38110 [KBO] 키움 오늘 최악이네.. (5) 국뽕대일뽕 10-22 466
38109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0-22 1071
38108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10-22 665
38107 [KBO] [두산] 홈구장 좀 새로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8) 헬로PC 10-22 962
38106 [KBO] 내일 입니다! (1) 헬로PC 10-21 878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363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871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3241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311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791
38100 [KBO] 두산과 키움의 2019한국시리즈 (8) 헬로PC 10-17 1556
38099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796
38098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3002
38097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2379
38096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391
38095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1295
38094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황룡 10-17 963
38093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597
38092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763
38091 [KBO] 오피셜) KIA, '김병현 동료' 맷 윌리엄스 감독 … (7) 황룡 10-15 3290
38090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4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