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3 17:45
[MLB] 로버츠 감독이 말하는 '베이브 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95  


[다저스 현장노트] 로버츠 감독이 말하는 '베이브 류'(풀인터뷰 영상)




▲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7-4로 승리한 뒤 공식 인터뷰에서 밝은 표정으로 대답하고 있다. ⓒ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류현진이 구위를 회복한 데다 홈런포까지 터트리며 투타에서 맹활약을 했고,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먼저 시즌 100승 고지까지 밟았기 때문이다.

로버츠 감독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7-4로 승리한 뒤 공식 인터뷰룸에서 시종 여유 있는 모습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이날 다저스타디움에서 가장 큰 화제는 류현진의 빅리그 데뷔 첫 홈런. 0-1로 뒤진 5회말 동점 솔로홈런을 날리자 미국 기자들도 온통 여기에 흥미를 보였다.

로버츠 감독은 이에 대해 "덕아웃에서 선수들이 '베이브 류(Babe Ryu)'라고 환호하는 것을 들은 것 같다. 피칭도 훌륭했고 동점 홈런을 쳤다"며 화답했다.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홈런왕 베이브 루스에 빗대 다저스 선수들도 류현진의 성을 따서 이렇게 불렀다는 의미다. 로버츠 감독은 이어 "오늘 팬 감사의 날이었는데 아주 적절한 홈런이었다. 오늘 공을 잘 던지고 있던 상대팀 투수의 패스트볼을 0B-2S 상황에서 반대 방향으로 밀어 쳤다. 더그아웃과 팬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 "베이브 류, 타자 전향하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2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5회말 타석에서 홈런을 친 뒤 덕아웃에서 동료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고 있다. 동산고 4번타자 출신인 류현진은 프로에서는 KBO리그와 메이저그를 합쳐서 이번에 프로 첫 홈런을 때려냈다.

그러면서도 본업인 투구 쪽에 포커스를 맞췄다. 로버츠 감독은 "홈런이 컸지만 오늘 평소에 기대하는 좋은 피칭을 보여줬다"면서 "체인지업도 낮게 잘 들어갔고, 패스트볼, 커맨드, 필요할 때마다 브레이킹볼도 잘 섞어서 던졌다. 윌 스미스랑 호흡도 잘 맞았다. 우리에겐 이런 류현진이 필요했다. 많은 이닝을 소화한 것도 좋았다"며 흡족해 했다.

'류현진에게 포스트시즌 1선발을 맡겨야한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직 아무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우리 팀 3명(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 류현진) 모두 교체 가능하다. (미국시간으로) 목요일 커쇼, 금요일 뷸러, 토요일 현진의 마지막 선발을 지켜본 후에 결정하겠지만 누가 어디에 등판하든지 상관없을 정도로 우리팀은 현재 좋은 위치에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로버츠 감독은 끝으로 "류현진은 샌프란시스코전에 한 번 더 등판한다"고 설명한 뒤 자리에서 일어섰다. 현재로선 29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전에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 나설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3 17:45
   
 
 
Total 38,1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3831
38025 [MLB] (수많은 미인들) ♥ 배지현 LAD 왁스군단과 승리 자축 (7) 러키가이 10-07 3270
38024 [MLB] [이벤트 결과] ★ 최종 승자 (독식.. ㄷㄷㄷㄷㄷㄷㄷ… (18) 행운7 10-07 1673
38023 [잡담] 다저스 폴락, 디비전 시리즈 11타수 무안타 9삼진. (2) 새터푸른 10-07 1515
38022 [MLB] 아 몰랑 안 들려 사오정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끝 (3) 러키가이 10-07 1581
38021 [MLB] 조켈리 또 시작 ㅋㅋㅋㅋㅋ (6) 아라미스 10-07 2263
38020 [MLB] 오늘심판 (2) 새처럼 10-07 1371
38019 [잡담] 이벤트베팅 전원 실패... (11) 키움우승 10-07 1124
38018 [잡담] 2실점 한방에 베팅하신분들 17명빼고 다 폭망 (1) 키움우승 10-07 1419
38017 [MLB] [이벤트] 류현진 배팅 최종정리 (10) 행운7 10-07 2459
38016 [MLB] 휴스턴 전력이 최강이네요.. (8) 아라미스 10-06 2533
38015 [MLB] [공지][이벤트] ★ [류현진 NLDS] LA vs 워싱턴 (141) 행운7 10-06 2107
38014 [잡담] 류현진 3차전 초반부터 전력투구하기를.. (3) KNVB 10-05 2236
38013 [MLB] 3차전에서 류현진이 퀄스 못하고 지면... (3) 아라미스 10-05 3083
38012 [MLB] 역시 커쇼는 진리입니다... (10) 사이공 10-05 3964
38011 [MLB] 류 3차전은 마틴과? 감독 "성공 위해 뭐든 하겠다" (5) 러키가이 10-05 1607
38010 [MLB] 보라스 FA 시장 1선발 수요 크다 RYU 대박 세일즈 시작 (4) 러키가이 10-05 1369
38009 [MLB] [이현우의 MLB+] ERA1위 류현진 DS3차전 출격 왜? (3) 러키가이 10-05 1110
38008 [MLB] 류뚱이 3차전인 이유 (8) 수월경화 10-04 2866
38007 [잡담] 프리미어12 참가에 대해 할 말이 있습니다 (6) 밀리타 10-04 1346
38006 [MLB] 돌아가는 분위기가 류현진 3경기 원정 등판이네요.. (7) 아라미스 10-03 4287
38005 [MLB] 美예상 다저스 FA 류현진 못 잡을 것.. 가격 감당못해 (4) 러키가이 10-03 3486
38004 [MLB] 류현진 앓이 허샤이저 꿈같은 1988년 이야기 아십니까 (1) 러키가이 10-03 1926
38003 [잡담] 뷸러1선발 / 프론트입김 / 그리고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10-03 1744
38002 [KBO] 프리미어12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발표 (10) 이뻐서미안 10-02 2283
38001 [KBO] [펌]총재가 특정팀 팬이면 생기는일 (1) 칼콘 10-02 1811
38000 [잡담] 롯데팀을 좋아하는 트위터리안 요시키 ㅡ 프로매국… (2) mymiky 10-02 1516
37999 [KBO] [두산]팬으로써 정말 자랑스럽네요... ^-^v (7) 헬로PC 10-01 12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