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3 08:57
[MLB] 류현진, 7이닝 '13승'..ERA 2.41 '1위 사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71  


'부활' 류현진, COL전 7이닝 3실점 '13승'..ERA 2.41 '1위 사수' [현장 리뷰]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3회초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2경기 연속 호투로 부활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치는 기쁨 속에 시즌 13승을 달성, 평균자책점 1위도 지켰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 역투를 펄쳤다. 5회 타석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터뜨린 데 이어 마운드에서도 제 몫을 했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 7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7이닝 투구. 다저스의 7-3 승리뢰 시즌 13승을 거둔 류현진은 3실점을 하며 평균자책점이 2.35에서 2.41로 소폭 상승했다. 이 부문 내셔널리그 2위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2.51)과 격차가 좁혀지긴 했지만 1위를 사수했다. 

1회 시작은 좋지 않았다. 1사 후 개럿 햄슨에게 던진 5구째 86.7마일 커터를 공략 당해 중월 솔로포를 맞았다. 시즌 16번째 피홈런. 이어 놀란 아레나도를 땅볼 유도했지만 1루수 맷 비티가 뒤로 빠뜨리는 실책을 범했다. 후속 2타자를 범타로 막았지만 1회 투구수 25개로 힘을 뺐다. 

2회에는 드류 부테라를 체인지업으로 3구 삼진 잡으며 삼자범퇴로 안정감을 찾았다. 3회에도 투수 안토니오 센자텔라와 트레버 스토리를 연속 삼진 처리하며 다시 한 번 삼자범퇴. 2회 7개, 3회 9개로 투구수도 아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1회초 1사 류현진이 콜로라도 햄슨에게 선취 솔로홈런을 허용한뒤 아쉬워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4회 선두타자 아레나도를 중전 적시타를 내보냈지만 이안 데스몬드를 유격수 땅볼 유도, 6-4-3 병살타로 연결했다.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땅볼을 유도했다. 이어 라이언 맥마흔을 7구 승부 끝에 75마일(120.8km) 느린 커브로 루킹 삼진 잡아내며 기세를 이어갔다. 

5회에도 1사 후 샘 힐리아드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으나 다시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7구 승부 끝에 드류 부테라에게도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스윙을 이끌어냈다. 유격수 땅볼, 또 한 번의 6-4-3 병살타로 이닝 종료. 5회까지 투구수도 64개. 1회를 제외하면 4이닝 동안 40개에 불과했다. 

5회 타석에서 류현진은 무실점 호투 중이던 센자텔라에게 중월 솔로포를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코디 벨린저의 만루 홈런이 터지며 5-1로 역전했다. 힘을 받은 류현진은 6회를 실점 없이 막았지만 7회 다시 홈런을 내줬다. 2사 1루에서 샘 힐리아드에게 3구쨰 82.5마일 체인지업이 한가운데 몰린 실투가 됐다. 우월 투런포, 멀티 피홈런. 

추가 실점이 아쉬웠지만 7회까지 제 몫을 다한 류현진은 5전6기 끝에 시즌 13승에 성공했다. 총 투구수 95개로 스트라이크 65개, 볼 30개. 최고 92.9마일(149.6km) 포심(29개) 투심(18개) 커터(9개) 등 패스트볼 외에도 체인지업(25개) 커브(14개) 등 변화구를 효과적으로 구사했다. /waw@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3 08:57
   
 
 
Total 38,4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339
38283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612
38282 [MLB] 류현진 사인 공은 OK-종이는 NO..빅리거는 사인도 달라 (2) 러키가이 11-20 2512
38281 [MLB] MLB.com "류현진, 단장 미팅서 충분한 관심 받았다" (1) 러키가이 11-19 3369
38280 [MLB] LA언론 류 SD 이적설에 화들짝 "그레인키 사례 잊어선 … (2) 러키가이 11-19 2824
38279 [잡담] "한국에도 있었으면" 31년된 도쿄돔..부러워한 선수들 (12) yj콜 11-19 3378
38278 [기타] 라오스에서 생긴일 in 2019 신비은비 11-19 1355
38277 [MLB] [MLB gif] '이게 그 쓰레기통?' 美 누리꾼, 사인… 김님 11-18 2441
38276 [잡담] 대만·일본에 '전패' 한국야구…아시아 현미… (6) yj콜 11-18 3657
38275 [잡담] 내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 못내면... 신비은비 11-18 900
38274 [잡담] 류현진의 공격적인 피칭 (1) 그대만큼만 11-18 2061
38273 [잡담] 올림픽본선진출은 했으나, 경쟁관계인 일본 대만한… (5) yj콜 11-18 1499
38272 [기타] 진짜 승패를떠나 개짜증. 지팡이천사 11-17 1543
38271 [기타] 벌써 엔트리 나왔을때 이상한 기운을 느끼긴 했음 (2) 마마인계 11-17 1506
38270 [잡담] 방사능 올림픽 가지말자 영원히같이 11-17 447
38269 [잡담] 어차피 홈앤 어웨이 경기도 아니고 일본에서 한 경기… 메시짱 11-17 644
38268 [잡담] 요기에 2~3달간 안보이던 아이디들 쪽바리넘들임.ㅋ… 웅영민 11-17 492
38267 [잡담] 일본은 직구로 승부해야 합니다. (7) 랏트 11-17 1412
38266 [잡담] 아이고 ㅋㅋ (3) Republic 11-17 745
38265 [잡담] 돌대가리 김경문. 끝까지 국거박을 중용하고 번트작… (1) 메시짱 11-17 1248
38264 [잡담] 일본은 왜이렇게 쎌까요 (29) 헬페2 11-17 1955
38263 [KBO] 생각해보면 결국은 시작하기전 예상대로였.. (1) 아라미스 11-17 635
38262 [잡담] 사대회에 왜 올림픽 출전권이 있는건지.. (3) 사비꽃 11-17 502
38261 [잡담] 장훈씨 말이 맞았네요...ㅎㅎㅎ 러브사냥꾼 11-17 1264
38260 [잡담] 너무나 압도적이어서 칠수있을것같지않네요 (1) 헬페2 11-17 878
38259 [KBO] 시원하게 끝났네요. 희라미르 11-17 527
38258 [잡담] 아웃카운트 너무 쉽게 쉽게 당하네 (1) 매직카페트 11-17 424
38257 [KBO] 반성합니다. (1) 대지사마 11-17 5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