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3 08:53
[MLB] 다저스 덕아웃-중계진, 류현진 홈런에 대흥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05  


다저스 덕아웃-중계진, 류현진 홈런에 대흥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류현진이 메이저리그 통산 255타석만에 타자로 첫 홈런을 신고했다. 예상치 못한 류현진의 동점 솔로포에 LA다저스 동료들이 있는 덕아웃과 일요일(현지시각) 특별 중계로 내야와 외야로 나눴던 다저스 중계진은 대흥분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5회초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홈런을 치는등 투타에서 맹활약하며 7이닝동안 95구를 던져 3실점 8탈삼진 6피안타(2피홈런) 무볼넷 투구 후 이날 경기를 마쳤다. 팀이 5-3으로 앞선 상황에서 내려가 시즌 13승 요건도 갖췄다.

지난 15일 등판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직전 4경기 19이닝 21실점의 부진을 턴 류현진은 8일간의 충분한 휴식 후 등판했다.

1회 선두타자 트레버 스토리와 풀카운트 접전 끝 삼진을 잡은 류현진은 하지만 2번타자 개럿 햄슨에게 솔로포 일격을 맞으며 선제실점을 했다. 이후 류현진은 놀란 아레나도를 수비 실책으로 보낸 이후 1회초 1사부터 5회초 1사까지 12타자 연속 범타처리를 하며 콜로라도 타선을 묶었다. 5회 1사 후 샘 힐리어드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병살타로 처리하며 5회까지 고작 64개의 공만 던진 류현진이었다.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94마일짜리 3구째 패스트볼을 그대로 걷어올려 동점 솔로포를 때려냈다. 메이저리그 통산 첫홈런. 동산고 4번타자 '베이브류스'가 드디어 솔로홈런을 쳐낸 것이다. 다저스 타선은 류현진이 홈런을 치자 연달아 폭발했고 코디 벨린저가 만루홈런을 때려내며 사실상 승부를 확정지었다.

류현진은 6회 스토리에게 2루타를 맞으며 이날 첫 장타를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았고 7회 샘 힐리어드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며 7이닝 3실점(2피홈런)으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단연 ‘타자’ 류현진이 홈런을 친 5회말이었다. 5회말 류현진은 선발 센자텔라의 3구째 공을 그대로 밀어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만들었다. 투수치고는 타격재능도 있는 투수로 알려졌던 류현진이지만 팀이 0-1로 뒤지고 있고 다저스 타선이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던 센자텔라를 상대로 홈런을 때려낼거라고는 아무도 예상치 못했다.

류현진의 타구가 쭉쭉뻗어 우중간 담장을 넘기자 다저스 덕아웃과 중계진은 엄청난 환호를 보냈다. 덕아웃은 ‘설마?’하는 기대로 지켜보다 담장을 넘어가자 마치 자신이 홈런을 친 것처럼 모든 선수들이 펄쩍 뛰었다. 그리고 일부 선수들은 빨리 공을 회수해야한다는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챙겨주는 관례를 류현진에게도 해주겠다는 동료들의 마음이었다.

이날 다저스 중계진은 현지시간 일요일 경기였기에 일반적인 내야의 중계부스외에도 외야에도 중계부스를 따로 차렸다. 이원해설로 생중계하던 다저스 중계진도 놀라움에 엄청난 함성과 환호를 보내며 흥분한 모습이었다. 동점이 간절히 필요하던 상황에서 투수가 때린 홈런은 모두를 미치게 만들기 충분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3 08:53
   
 
 
Total 38,8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5210
38718 [MLB] 류 발목 잡은 포수 맥과이어..공 놓치고 만루 기회 날… (1) 러키가이 08-23 556
38717 [MLB] 류·김, 소속팀 SNS 등장 "괴물 같은 호투 계속된다" (1) 러키가이 08-23 342
38716 [MLB]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2) 러키가이 08-23 398
38715 [MLB] 美칼럼니스트 칭찬 김, CIN를 한화이글스처럼 압도" (6) 러키가이 08-23 377
38714 [MLB] [STL] '첫 승 요건+QS' 김광현, 'ERA 1.69' … (4) MLB하이랏 08-23 2926
38713 [MLB] 김광현 5이닝까지 무실점 행진 봉냥2 08-23 558
38712 [MLB] [TOR] 류현진, 탬파베이전 5이닝 1실점, 투구수 94개...… (8) MLB하이랏 08-23 2165
38711 [MLB] {류현진} &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8-22 1482
38710 [MLB] 디그롬과 콜 제친 ‘선발랭킹 1위' 투수, ERA 1.11+5… MLB하이랏 08-21 2005
38709 [MLB] [LAD] ‘7이닝 11K’ 커쇼, LA 다저스 역대 탈삼진 2위 등… MLB하이랏 08-21 892
38708 [MLB] [CIN] ‘입담과 투구의 정비례’… 바우어, 벌써 2번째… MLB하이랏 08-20 601
38707 [MLB] [NYM] 부상에서 돌아온 "디그롬" 여전한 위력 `피칭영… MLB하이랏 08-20 420
38706 [MLB] MLB.com 최지만 02호 홈런 영상 (6) 진빠 08-20 1860
38705 [KBO] 알다가도 모를 엘쥐 (3) 니진스키 08-20 852
38704 [MLB] '위기' 물리친 '무기' 류 94cm 체인지업 (2) 러키가이 08-20 1465
38703 [MLB] 류 ESPN 선발 랭킹 33위→17위 급상승.. 전체 88위 (1) 러키가이 08-20 1312
38702 [MLB] 공부하는 괴물 RYU는 더그아웃에서 수첩을 보고 있었… (3) 러키가이 08-20 922
38701 [MLB] [피칭영상] '사이영상? 나도 있다!' 다르빗슈, … MLB하이랏 08-19 440
38700 [KBO] 한화는 내년부터 퓨처스에서 야구해야... (1) 신서로77 08-19 420
38699 [MLB] [MIN] '노히터 일보직전에서...' 마에다, 8이닝 1… (2) MLB하이랏 08-19 606
38698 [MLB] 현지 매체 한목소리 "류현진, 위기의 토론토를 구출… MLB하이랏 08-19 860
38697 [MLB] 류현진, 가을잔치 뛸 확률은 39.5% '해볼만하네' (3) 러키가이 08-19 977
38696 [MLB] 日 류현진 극찬 "타자 솎아내는 한국최강투수 제구력 (4) 러키가이 08-19 1899
38695 [MLB] 류 8천만 헐값 동전 한푼도 아깝지 않아..토론토 극찬 (1) 러키가이 08-19 1680
38694 [MLB] 알동부? ..류현진 3.46 (8) 신서로77 08-18 5391
38693 [MLB] 20200818 류 vs 볼티모어 오리올스 하이라이트 (5) 러키가이 08-18 1939
38692 [MLB] [STL] 'ML 선발 데뷔전' 김광현, CHC전 3⅓이닝 1… (6) MLB하이랏 08-18 21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