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15 20:44
[MLB]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23  



"류현진 정상궤도 진입..마틴이 전담포수로?" 美매체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류현진(32·LA 다저스)이 최근 부진을 씻어내고 화려하게 부활한 날, 포수 마스크는 베테랑 러셀 마틴이 쓰고 있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동안 볼넷없이 안타 2개만을 내주고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메이저리그 1위 기록인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ERA)은 2.45에서 2.35로 낮아졌다.

뉴욕 메츠의 에이스 제이콥 디그롬도 잘 던졌다. 류현진과 마찬가지로 7이닝동안 볼넷을 내주지 않으며 3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는 메츠의 3대0 승리로 끝났다. 눈부신 호투를 펼친 두 선발투수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이후 승부가 갈렸다. 라자이 데이비스가 8회말 3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다저스 소식을 전문적으로 전하는 미국 매체 다저스웨이는 "메츠와의 시리즈는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다저스에게 의미있는 테스트다. 특히 류현진에게 중요했다"며 "류현진이 다시 정상 궤도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이 디그롬에 밀리지 않는 호투를 펼쳤다는 사실을 주목하면서 "무엇보다 볼넷을 주지 않았다는 점이 중요하다. 류현진의 장점인 제구력이 부활했다"고 전했다.

이어 5회말 토드 프레이저가 가볍게 때린 공이 워닝트랙 앞에서 잡힌 장면이 가장 위험했던 순간이었다면서도 "하지만 류현진이 바깥쪽 코너로 던진 체인지업은 제구가 잘된 공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과 포수 러셀 마틴에 호흡을 주목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러셀과 호흡을 맞춘 18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70을 기록한 류현진이 윌 스미스와 배터리를 이룬 5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5.81로 부진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마틴이 다음 경기에서도 류현진의 공을 받을 것인지 지켜볼 만 하다"며 마틴이 향후 류현진의 전담 포수를 맡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15 20:44
   
 
 
Total 38,2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3974
38013 [MLB] 3차전에서 류현진이 퀄스 못하고 지면... (3) 아라미스 10-05 3091
38012 [MLB] 역시 커쇼는 진리입니다... (10) 사이공 10-05 3974
38011 [MLB] 류 3차전은 마틴과? 감독 "성공 위해 뭐든 하겠다" (5) 러키가이 10-05 1613
38010 [MLB] 보라스 FA 시장 1선발 수요 크다 RYU 대박 세일즈 시작 (4) 러키가이 10-05 1372
38009 [MLB] [이현우의 MLB+] ERA1위 류현진 DS3차전 출격 왜? (3) 러키가이 10-05 1116
38008 [MLB] 류뚱이 3차전인 이유 (8) 수월경화 10-04 2868
38007 [잡담] 프리미어12 참가에 대해 할 말이 있습니다 (6) 밀리타 10-04 1352
38006 [MLB] 돌아가는 분위기가 류현진 3경기 원정 등판이네요.. (7) 아라미스 10-03 4292
38005 [MLB] 美예상 다저스 FA 류현진 못 잡을 것.. 가격 감당못해 (4) 러키가이 10-03 3489
38004 [MLB] 류현진 앓이 허샤이저 꿈같은 1988년 이야기 아십니까 (1) 러키가이 10-03 1929
38003 [잡담] 뷸러1선발 / 프론트입김 / 그리고 로버츠 감독 (2) 러키가이 10-03 1749
38002 [KBO] 프리미어12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발표 (10) 이뻐서미안 10-02 2287
38001 [KBO] [펌]총재가 특정팀 팬이면 생기는일 (1) 칼콘 10-02 1816
38000 [잡담] 롯데팀을 좋아하는 트위터리안 요시키 ㅡ 프로매국… (2) mymiky 10-02 1521
37999 [KBO] [두산]팬으로써 정말 자랑스럽네요... ^-^v (7) 헬로PC 10-01 1223
37998 [KBO] 144경기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을 결정했네요 (2) ByuL9 10-01 1085
37997 [MLB] 2승+첫홈런 류 美매체 다저스7연승 가장도드라진선수 (2) 러키가이 10-01 1570
37996 [MLB] 류현진, 낮 경기 ERA 0.74..알고 보니 MLB 역대 신기록 (2) 러키가이 10-01 2396
37995 [MLB] 류현진 낮 경기 ERA 0.74..MLB.com 선정 2019 미친기록 (1) 러키가이 09-30 2400
37994 [MLB] MLB닷컴 "ERA 1위 류현진, 대단한 올스타 시즌" (1) 러키가이 09-30 1949
37993 [MLB] [조미예] 처음 본 로버츠의 포옹 그 안에 담긴 의미 (1) 러키가이 09-30 2133
37992 [MLB] '류현진 ERA 1위' 2019시즌 ML 타이틀 홀더는? (1) 러키가이 09-30 979
37991 [MLB] "RYU, 깁슨 기록 못 깼지만 엘리트 투수" (MLB.com) (1) 러키가이 09-30 1209
37990 [MLB] 다저스 PS1선발 류현진or뷸러? MLB.com 둘다 홈서 우세 (1) 러키가이 09-30 837
37989 [MLB] 낮 지배자 류, MLB.com 2019 엽기 기록 선정 (1) 러키가이 09-30 976
37988 [MLB] 류현진은 늘 예상을 뛰어 넘는다 (1) 러키가이 09-30 820
37987 [잡담] 구원투수 커쇼 대타 범가너 맞대결 (1) 수월경화 09-30 11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