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15 20:40
[MLB]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47  


류현진 '3인치' 숙제 풀고 괴물로 돌아왔다


류현진 선수.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32)은 최근 4경기 3패 평균자책점 9.95라는 최악의 슬럼프에 빠졌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문제는 체인지업이 예전보다 3인치(7.62㎝) 정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빠른 볼도 플레이트에서 3인치 정도 벗어났다. 이는 이는 빅리그에서는 큰 문제”라고 원인을 진단했다. 즉 구석구석 정확하게 코너를 찌르던 칼날 제구가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다는 의미였다. 이를 조정하기 위해 류현진은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쉬고 10일 만인 15일 미국 뉴욕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경기마저 무너지면 류현진에게는 타격이 컸다. 포스트시즌 선발순서는 물론이요, 사이영상 경쟁과 자유계약선수(FA) 가치 등이 모두 곤두박질 칠 위기였다. 더군다나 이날 선발 맞상대는 자신과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다투는 메츠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이었다. 그래서인지 류현진은 이 경기를 앞두고 염색으로 머리색까지 바꾸는 등 심기일전을 다짐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걸린 것이 많은 큰 경기일수록 류현진은 강했다. 그 면모는 이날도 이어졌다. 류현진은 메츠 타선을 7이닝 동안 단 2안타로 묶고 사사구 없이 삼진 6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호투로 괴물의 귀환을 알렸다. 투구수는 90개였고 0-0인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패는 기록하지 못해 시즌 성적 12승5패를 유지했다. 하지만 2.45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을 2.35로 낮추며 2.57로 자신을 바짝 추격하던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간격을 넓히며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자리를 지켜냈다. 

류현진의 호투 못지 않게 디그롬 역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사이영상 경쟁자다운 면모를 과시해 이날 경기는 말 그대로 명품 투수전이었다. 로이터 통신은 “디그롬과 류현진은 거장다운 투수 대결을 했다”고 평가할 정도였다. 다만 승부는 불펜이 8회 흔들리며 3실점한 다저스가 0-3으로 졌다. 그래도 류현진의 부활 호투는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 제구가 살아나면서 몸쪽과 바깥쪽 구석을 찌르는 볼 배합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었다. 패스트볼과 커터로 우타자 몸쪽을 공략해 카운트를 잡고 주무기인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삼진과 범타를 유도해내는 류현진 본래의 모습이 다시 확실히 돌아왔다. 잃어버렸던 3인치의 제구를 완전히 찾은 모습이었다.  슬럼프 기간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호흡을 맞춰왔던 것에 비해 이날 베테랑 러셀 마틴과 배터리 호흡을 맞춘 것도 안정감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됐다. 이제 잃었던 자신감을 회복한 류현진이 남은 시즌 안정감을 이어가 평균자책점 1위로 포스트시즌에 나설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15 20:40
   
 
 
Total 38,67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760
38487 [KBO] 오늘부터 프로야구 연습경기하네요. (1) 밥그릇95 04-21 701
38486 [잡담] 이번 WBC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한국이 우승했으면 좋… (6) 고구려거련 04-20 1965
38485 [MLB] 개막도 안한 ML 야구장, 주차장은 자동차로 가득? (2) 러키가이 04-16 3662
38484 [KBO] 11월 15일 이후 경기는 고척돔에서 열린다. (1) 여름좋아 04-15 1124
38483 [기타] 미국에서 KBO 중계가 통하는 이유.gif (16) 러키가이 04-14 5689
38482 [MLB] 류 우리와 잘 맞는다! TOR 사장이 직접 말한 승부수 배… (2) 러키가이 04-12 2317
38481 [CPBL] 오늘 대만은 프로야구개막.. (6) 여름좋아 04-11 2506
38480 [MLB] MLB.com "류 광고의 왕..커쇼 대역 라면광고 최고" (3) 러키가이 04-10 2834
38479 [MLB] 기상천외 거리두기 훈련..SUV 끌기에 막대기 타격훈련 (1) 러키가이 04-08 2513
38478 [MLB] [미국 매체보도] ‘한국에서 해답를 찾자’미국 매체… 러키가이 04-08 2668
38477 [MLB] 전 빅리거 '코로나19 음모론' 제기.. (1) 러키가이 04-08 1442
38476 [KBO] 스트레일리 "한국 코로나19 대처 훌륭..편하고 안전해 (1) MR100 04-07 2112
38475 [잡담] 허구연 유튜브 채널을 만들다. (2) 신비은비 04-07 904
38474 [기타] [구라다] 메이저리거 4명을 외면한 15년전 신인 지명 (1) 러키가이 04-03 2646
38473 [MLB] 한국이 신기? 100년 전 미국도 '마스크 야구' (14) 러키가이 03-30 7014
38472 [MLB] "고마워요 류" 토론토 유망주, 캐치볼 보고 큰 깨달음 (2) 러키가이 03-29 4464
38471 [기타] 한국이 놀라운 美 칼럼니스트 "롯데, 마스크 쓰고 경… (4) 러키가이 03-28 5310
38470 [MLB] '제구의 마술사' 그랙 매덕스 01년 NLCS 1차전 (6) MLB하이랏 03-25 2110
38469 [MLB] 01년도 박찬호 올스타전 피칭영상 MLB하이랏 03-25 1226
38468 [MLB] 96년 노히트노런 '노모 히데오' 영상 (1) MLB하이랏 03-25 941
38467 [MLB] 1999년 올스타전 '페드로 마르티네즈' 4타자 연… MLB하이랏 03-25 532
38466 [MLB] CBS "류 ERA 2.21은 3번째로 어마어마한 기록" (2) 러키가이 03-25 1676
38465 [KBO] 야구도 안하는 더러운세상 ㅎㅎ,, 히어로즈 청백전 … (4) 진빠 03-24 1033
38464 [MLB] 선발투수 3구질이상 가져야 한다 속설깬 남자.jpgif (7) 러키가이 03-23 1717
38463 [기타] 2019 서아시아 야구컵 네팔 vs 인도 영상. (1) 신비은비 03-22 864
38462 [MLB] [클래식] 04년 '랜디존슨' 퍼팩트게임 피칭영… MLB하이랏 03-22 852
38461 [MLB] 14년 월드시리즈 범가너로 시작해 범가너로 끝난 우… MLB하이랏 03-22 5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