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8-22 08:30
[MLB] MLB.com 최고 류, FA 시장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81  


MLB.com, "최고 류현진, FA 시장에서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가 열렸다. 7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친 다저스 선발 류현진과 팀 동료 커쇼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은 올 시즌이 끝나고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다시 뛰어든다. 하지만 올해 역대급 성적을 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발 투수 FA 시장에서 류현진에 대한 반응은 미지근하다. MLB.com은 류현진이 시장에서 과소평가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사이트 MLB.com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올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에 대한 관심이 뜨겁지 않은 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메이저리그 관계자들의 평가 내용을 게재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이 끝나고 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었지만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년 1790만 달러의 재계약을 맺고 FA 재수를 택했다. 그리고 FA 재수가 옳은 선택이었음을 성적으로 증명하고 있다. 23경기 12승3패 평균자책점 1.64의 성적으로 사이영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대로 시즌이 끝나면 류현진은 FA 대박을 기대해볼 수 있다. 하지만 MLB.com은 류현진에 대한 FA 시장의 분위기를 언급했다. 매체는 “지난 1년 동안 류현진은 최고였다. 어떤 선발 투수들보다 뛰어났다. 그런데 왜 다가올  FA 시장에서 더 많이 언급되지 못하고 있나”고 했다.

퀄리파잉 오퍼는 2년 연속 받지 못한다.류현진은 완전하 FA 신분으로 시장을 노크한다. 드래프트 지명권 보상도 없다. 류현진에게 호의적인 상황이다. 하지만 매체는 “류현진은 이제 드래프트 보상 픽 없이 시장을 노크한다. 그런데 게릿 콜(휴스턴), 메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가 더 많이 언급이 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보면 잭 휠러(뉴욕 메츠), 로비 레이(애리조나), 댈러스 카이클(애틀랜타)을 영입할 것이라는 얘기가 더 많다”고 했다.

그럼에도 매체는 류현진이 FA 시장에서 최고 투수임을 언급하며 “류현진은 앞선 언급된 투수들 가운데 콜을 제외하고는 다가올 FA 시장에서 1순위 투수라는 공감대를 얻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단 관계자들의 멘트를 인용해 류현진에 대한 평가들을 내렸다. 한 내셔널리그 구단 고위 관계자는 “류현진은 시대를 역행하는 투수다. 삼진이 없어도, 100마일을 던지지 않아도 지배하고 있다. 그는 정말 공을 던질 줄 안다”면서 “그는 우리 팀을 지배했다”며 “타이밍을 정말 잘 뺏는다. 그의 투구가 워낙 치밀하고 독특하기 때문에 지켜보는 것이 즐겁다”고 언급했다.

다른 아메리칸리그 관계자는 “그는 모두를 열광케 하는 스터프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그가 다루는 레퍼토리들이 모두 훌륭하다. 그는 정말 레퍼토리를 섞는 법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메리칸리그의 관계자의 평은 다소 박했다. 이 관계자는 “같은 관점에서 그를 지켜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플레이오프가 시작됐을 때 범가너나 카이클은 류현진의 평가를 넘을 것이다. 현재 인식하고 있는 것이 항상 현실은 아니다”고 전했다. 

매체는 “류현진에 대한 이야기를 한 모든 관계자들이 그의 나이, 부상 이력 등이 FA 계약에 핵심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류현진을 협상 테이블로 데려 오는 것을 원한다”며 류현진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1987년생으로 내년 33세가 되는 류현진의 나이가 대박 계약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관계자들의 의견도 실었다. 한 아메리칸 리그의 단장은 “류현진이 능력은 강하다. 스트라이크 존을 공략하고 볼을 아낀다”면서도 “많은 이닝을 던질 수 있는지를 이해하는 것은 전적으로 다른 문제다. 모든 팀들이 그의 나이에 대해 다르게 고려하겠지만 간과할 요소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내셔널리그 관계자는 “나이가 가장 걸림돌이다. 그는 아마도 합리적으로 계약을 할 수 있다면 2순위 정도가 될 것이다. 로비 레이가 가장 눈독을 들이는 자원이 될 것이다”면서 “만약 가능하다면 상황을 바꿀 수 있는 몇몇의 옵션들이 있을 것이다. 아마 시장 상황을 지켜보는 게 흥미로울 것이다. 구단들의 선호도에 따라 각 팀들이 매기는 선수들의 순위가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고 전하며 시장 상황이 복잡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휴스턴 입단한 뒤 357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2.87 탈삼진 502개를 기록한 콜과 같은 위력을 보여주진 못한다. 류현진보다 3년 이상 어린 콜이 당연히 FA에서 최고의 가치를 인정받겠지만 범거나와 카이클과 같은 빅네임들에 비해 류현진은 더 이득을 볼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한 아메리칸리그 관계자는 “그가 실제로 과소평가 받는다고 보여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일찍 계약서에 사인을 하면 된다. 류현진이 먼저 계약을 하면 시장이 흘러간 뒤에는 좋은 계약을 맺은 것이라고 보여질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8-22 08:30
   
새콤한농약 19-08-22 10:15
   
ㅋㅋ 결국 현재 실력은 인정하지만 나이탓으로 싼값에 계약하고 싶다는 속내네..
 
 
Total 38,4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488
38454 [MLB] 맥스 슈어저 스프링캠프 3이닝 5K 풀 영상 MLB하이랏 10:28 418
38453 [MLB] 류현진 시범경기 2이닝 2삼진,3피안타 1홈런 (7) 개론학개론 03:43 1311
38452 [MLB] 류 친화력에 반한 토론토 단장 "절로 미소가 지어져" (4) 러키가이 02-27 1581
38451 [MLB] [MLB]`토르` 신더가드 시범경기 등판 2이닝2삼진 MLB하이랏 02-27 343
38450 [MLB] 다나카 시범경기 2실점 2삼진 영상 MLB하이랏 02-27 671
38449 [MLB] 김광현 선발 등판 2이닝 무실점.. (13) 진빠 02-27 1398
38448 [MLB] 류 일정 노터치..투수코치도 당연 인정한 특별 대우 (1) 러키가이 02-27 743
38447 [MLB] 현지 호평일색 김광현 선발향한 발걸음 "타격도 좋네 (2) 러키가이 02-26 1627
38446 [MLB] '미네소타 데뷔전' 마에다 켄타, 시범경기 첫 … (1) MLB하이랏 02-25 1686
38445 [MLB] [야구는 구라다] 32세 루키를 향한 몰리나의 쓰담쓰담 (1) 러키가이 02-24 1202
38444 [MLB] Felix Hernandez's Braves debut MLB하이랏 02-23 458
38443 [MLB] '별명대로 KK' 김광현,'완벽했던 MLB 첫 등… (3) MLB하이랏 02-23 1565
38442 [MLB] KBO 출신 주요 투수 MLB 시범경기 데뷔전 성적 (2) 러키가이 02-23 785
38441 [MLB] MLB.com 김광현 첫 피칭 영상 (4) 진빠 02-23 923
38440 [잡담] 김광현 1이닝 2k (1) akaJD 02-23 581
38439 [MLB] 최악의 데뷔시즌 "기쿠치 유세이" 삼진모음 MLB하이랏 02-22 1263
38438 [MLB] 美칼럼니스트 "류 2년간 최고투수.. 8000만도 싸다" (4) 러키가이 02-21 3002
38437 [MLB] "쟤가 ERA 1위래" 류, 토론토 훈련장서 경외의 대상 (4) 러키가이 02-20 3308
38436 [기타] 2019년 유럽야구구단 TOP 50 (2) 신비은비 02-19 1176
38435 [MLB] [구라다] 토론토 에이스..류, (영화주인공 같은) 할 선… 러키가이 02-18 2140
38434 [KBO] "ML 진출 전보다 팔꿈치 상태 더 좋다" 오승환의 이유… ppoo1313 02-18 1327
38433 [KBO] 경쟁 열기 후끈한 한화 4·5선발, 누가 주인 될까? ppoo1313 02-18 311
38432 [KBO] 두산베어스 vs 호주 국가대표 (2) ByuL9 02-17 1645
38431 [MLB] 차세대 사이영 후보 "마이크 소로카" 19시즌 삼진 모… (1) MLB하이랏 02-15 1896
38430 [MLB] 아시아 최다승기록 깨는거 가능할지 (2) 더러운퍼기 02-14 2034
38429 [MLB] [조미예] 류 불펜 피칭 본 김선우 위원 감탄 "역시" (4) 러키가이 02-14 2581
38428 [MLB]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첫 불펜피칭 직캠 | 이현우 (1) 진빠 02-13 20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