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8-22 08:26
[MLB] 현역비교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30  


현역과 비교는 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 개인 통산 9번째 평균자책점 3.00 미만 시즌을 향해 가고 있는 클레이튼 커쇼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클레이튼 커쇼(31·LA 다저스)는 이 시대 최고의 투수다. 최근 예전의 위용을 다소 잃었다고 해도 이 명제는 바뀌지 않는다. 무엇보다 메이저리그(MLB) 역사를 통틀어서도 가장 꾸준한 투수다.

커쇼는 21일(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3번째 승리를 거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71로 다소 높아졌으나 비교적 안정적인 피칭으로 최근 상승세를 대변했다. 시즌 초반 고전했던 커쇼는 6월 평균자책점 2.93으로 반등하더니 7월(1.44)과 8월(2.08)에도 기세를 이어 가고 있다.

통산 166승을 기록해 팀의 전설적인 투수인 샌디 쿠팩스를 추월한 커쇼는 통산 평균자책점에서 2.41을 기록하고 있다. 압도적인 꾸준함이 눈에 띈다. 데뷔 시즌은 2008년(4.26)을 제외하고 단 한 번도 평균자책점이 3.00 이상인 적이 없었다. MLB 역사를 통틀어서도 이런 선수는 손에 뽑을 정도다.

그에게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타이틀을 안긴 역사적 2014년(21승3패 평균자책점 1.77)을 비롯, 커쇼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3.00 미만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2016년과 지난해 규정이닝에서 탈락한 것을 계산에 넣어도 올해까지 9번이나 이 기록을 세웠다.

만약 올해도 3.00 이하의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마감한다면 MLB 역사에서 공동 3위(1945년 이후)에 오른다. 전설적인 투수인 그렉 매덕스(9회)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치다. 이미 놀란 라이언(8회), 페드로 마르티네스, 랜디 존슨(이상 7회), 톰 글래빈(6회) 등 이미 명예의 전당에 간 당대 최고 투수의 기록은 넘어섰다.

현역에서도 대항마가 안 보인다. 커쇼에 이은 현역 2위는 맥스 슈어저(워싱턴)로 6회(2019년 달성 가정)에 불과하다. 슈어저는 커쇼보다 4살이 많다. 잭 그레인키나 저스틴 벌랜더(이상 휴스턴) 등 리그 최고 베테랑들도 올해 달성을 가정으로 각각 5회와 4회에 머문다. 커쇼의 위엄을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현역과 비교는 차라리 실례다.

이 부문 최고봉은 톰 시버다. 시버는 1967년 3.00 이하 평균자책점을 최초로 달성한 이래 1981년까지 12회 달성했다. 2위는 로저 클레멘스로 11회다. 1986년부터 2005년까지 20년에 달하는 긴 세월에서 쌓은 업적이다.

커쇼는 아직 만 31세다. 강력한 패스트볼은 잃었다는 평가지만 여전히 노련한 경기 운영과 날카로운 변화구, 그리고 체력이 돋보인다. 시버의 기록에 도전할, 당분간은 마지막 주인공이다. 이처럼 커쇼가 은퇴할 때쯤 그가 MLB 역사에서 가장 뛰어난 투수였는지는 의견이 분분할 것이다. 그러나 가장 꾸준했던 투수로는 기록될 가능성이 제법 높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8-22 08:26
   
 
 
Total 38,4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487
38454 [MLB] 맥스 슈어저 스프링캠프 3이닝 5K 풀 영상 MLB하이랏 10:28 410
38453 [MLB] 류현진 시범경기 2이닝 2삼진,3피안타 1홈런 (7) 개론학개론 03:43 1299
38452 [MLB] 류 친화력에 반한 토론토 단장 "절로 미소가 지어져" (4) 러키가이 02-27 1572
38451 [MLB] [MLB]`토르` 신더가드 시범경기 등판 2이닝2삼진 MLB하이랏 02-27 342
38450 [MLB] 다나카 시범경기 2실점 2삼진 영상 MLB하이랏 02-27 670
38449 [MLB] 김광현 선발 등판 2이닝 무실점.. (13) 진빠 02-27 1396
38448 [MLB] 류 일정 노터치..투수코치도 당연 인정한 특별 대우 (1) 러키가이 02-27 741
38447 [MLB] 현지 호평일색 김광현 선발향한 발걸음 "타격도 좋네 (2) 러키가이 02-26 1627
38446 [MLB] '미네소타 데뷔전' 마에다 켄타, 시범경기 첫 … (1) MLB하이랏 02-25 1686
38445 [MLB] [야구는 구라다] 32세 루키를 향한 몰리나의 쓰담쓰담 (1) 러키가이 02-24 1201
38444 [MLB] Felix Hernandez's Braves debut MLB하이랏 02-23 458
38443 [MLB] '별명대로 KK' 김광현,'완벽했던 MLB 첫 등… (3) MLB하이랏 02-23 1565
38442 [MLB] KBO 출신 주요 투수 MLB 시범경기 데뷔전 성적 (2) 러키가이 02-23 785
38441 [MLB] MLB.com 김광현 첫 피칭 영상 (4) 진빠 02-23 923
38440 [잡담] 김광현 1이닝 2k (1) akaJD 02-23 581
38439 [MLB] 최악의 데뷔시즌 "기쿠치 유세이" 삼진모음 MLB하이랏 02-22 1263
38438 [MLB] 美칼럼니스트 "류 2년간 최고투수.. 8000만도 싸다" (4) 러키가이 02-21 3000
38437 [MLB] "쟤가 ERA 1위래" 류, 토론토 훈련장서 경외의 대상 (4) 러키가이 02-20 3307
38436 [기타] 2019년 유럽야구구단 TOP 50 (2) 신비은비 02-19 1176
38435 [MLB] [구라다] 토론토 에이스..류, (영화주인공 같은) 할 선… 러키가이 02-18 2140
38434 [KBO] "ML 진출 전보다 팔꿈치 상태 더 좋다" 오승환의 이유… ppoo1313 02-18 1327
38433 [KBO] 경쟁 열기 후끈한 한화 4·5선발, 누가 주인 될까? ppoo1313 02-18 311
38432 [KBO] 두산베어스 vs 호주 국가대표 (2) ByuL9 02-17 1645
38431 [MLB] 차세대 사이영 후보 "마이크 소로카" 19시즌 삼진 모… (1) MLB하이랏 02-15 1896
38430 [MLB] 아시아 최다승기록 깨는거 가능할지 (2) 더러운퍼기 02-14 2033
38429 [MLB] [조미예] 류 불펜 피칭 본 김선우 위원 감탄 "역시" (4) 러키가이 02-14 2581
38428 [MLB]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첫 불펜피칭 직캠 | 이현우 (1) 진빠 02-13 20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