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4 18:3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962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 류현진은 올 시즌 사이영상 수상 확률이 가장 높은 선수로 손꼽히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많은 팬들이 취미로 야구를 즐기지만, 경기장 밖에서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있다. 천문학적인 거액이 오고가는 베팅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다. 도박사, 정확한 표현으로는 오즈 메이커들이 그렇다.

정확한 분석 없이 배당을 내놨다가는 회사가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 수도 있어서다. “가장 전문적으로 스포츠를 분석하는 사람들”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그런 오즈 메이커들이 요새 가장 주목하는 선수가 바로 류현진(32·LA 다저스)이다. 사이영상 레이스에 갑자기 끼어들었기 때문이다.

미국 베팅 사이트들의 동향을 점검하는 ‘스포츠베팅다임’은 최근 6월 사이영상 아웃라이트 상품의 배당을 업데이트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류현진의 이름이 단연 눈에 들어온다. 업체마다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평균적으로 봤을 때 +275의 배당을 받고 있다. 쉽게 말해 100달러를 걸면 275달러를 더해 375달러를 환급받는다는 의미다. +수치는 낮을수록 수상 확률을 높게 보고 있음을 의미한다.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2위권과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잭 데이비스(밀워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가 나란히 +750의 배당이다. 장기적으로 가장 큰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맥스 슈어저(워싱턴)가 +800으로 그 뒤를 쫓는다. 류현진의 압도적인 레이스를 실감할 수 있다.

류현진은 4월까지만 해도 아예 상품을 팔지 않았다. 선택지에 없었다. 4월까지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150의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250의 슈어져였다. 그러나 5월 눈부신 활약을 펼친 류현진이 6월 순위표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전세가 완전히 역전됐다.

아메리칸리그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의 독주다. 벌랜더는 +150의 배당이다. 그러나 내셔널리그만큼 1·2위 격차가 크지는 않다. 2위 제이크 오도리지(미네소타)는 +500이다. 반면 유력 후보였던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은 순위가 크게 하락해 TOP 10 바깥으로 밀려났다.

재미 삼아 보는 배당이지만, 그만큼 류현진의 활약이 압도적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으로 미국에서 류현진을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보고 있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류현진의 올 시즌 활약상을 엿보기에 충분한 지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4 18:36
   
khikhu 19-06-14 23:04
   
너무 설레발 하면 위험한데.
 
 
Total 37,4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5448
37438 [MLB] ML최고 류 맞대결 MIA언론 갤런 패전에도 침착 (1) 러키가이 08:58 272
37437 [MLB] 매팅리 감독 제자 류현진 바라보며 뿌듯한 미소 (1) 러키가이 08:53 282
37436 [MLB] 현진 정말 대단해 류현진과 포옹하는 돈 매팅리 감독 (1) 러키가이 08:51 312
37435 [MLB] "제구 난조에도 7이닝" 류현진이 밝힌 비결(영상) (1) 러키가이 08:48 120
37434 [MLB] 승리요정 류현진 홈13경기 등판서 다저스는 다이겼다 (1) 러키가이 08:43 98
37433 [MLB] 힐만의 엄지척 류에게 와우라고 전해달라+댓글ㅋㅋ (1) 러키가이 08:41 186
37432 [MLB] 홈ERA 0.89 안방불패 류현진, LAD 대기록도 보인다 (1) 러키가이 08:37 103
37431 [MLB] 류현진, 대규모 계약 가능 / 다저스 매체 긍정적 전망 (1) 러키가이 08:37 107
37430 [MLB] ESPN 최고 류! 현지언론이 밝힌 류 성공이유 러키가이 04:07 531
37429 [MLB] (폭스스포츠) 사이영 후보4명 분석비교 (자막없;;;) 러키가이 03:49 382
37428 [MLB] KKKKKKK' 류현진, 7K 모음 러키가이 03:41 171
37427 [MLB] MLB.com 류현진 11승 하일라이트 (5) 진빠 00:36 369
37426 [MLB] (영상) 류현진의 '커브'가 2종류인거 아시나요 러키가이 07-20 1000
37425 [MLB] 구심에항의 류현진의 여유 S존넓은 심판 만날날도 있… (1) 러키가이 07-20 726
37424 [잡담] 오늘자 류현진 마구......gif (15) 소리넋 07-20 2679
37423 [MLB] 류현진 지난 보스턴전 자책 항의건 (3) 비전 07-20 2052
37422 [MLB] 실책은 전염이야 가르시아파라 LAD수비 형편없다 일… (5) 러키가이 07-20 1552
37421 [MLB]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 투수 가치 보여줬다" 美매체 (1) 러키가이 07-20 902
37420 [MLB] [민훈기의 스페셜야구]모처럼 불안했지만 11승 달성 (1) 러키가이 07-20 377
37419 [MLB] 사이영상 경쟁희비 류현진 11승 셔저는 복귀연기 (1) 러키가이 07-20 649
37418 [MLB] 적이 된 매팅리 감독, 류현진 극찬.."정말 변화무쌍해 (2) 러키가이 07-20 1208
37417 [MLB] LA타임스 최악팀 마이애미 희귀한 류현진 공략 못해 (1) 러키가이 07-20 565
37416 [MLB] MLB.com "ERA 1위 류현진, 신인 투수를 압도했다" (2) 러키가이 07-20 2093
37415 [MLB] 美 매체 "류현진, 7이닝 동안 강력한 투구 선보여" (1) 러키가이 07-20 1137
37414 [MLB] 류현진, 매이닝 마무리투수 같은 집중력 돋보였다 (1) 러키가이 07-20 1050
37413 [MLB] 美 매체, "류현진 조마조마한 승리였다" (1) 러키가이 07-20 1295
37412 [MLB] [류현진 타임] 류현진 어떻게 숱한 위기를 넘겼을까 (1) 러키가이 07-20 9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