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4 18:3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032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 류현진은 올 시즌 사이영상 수상 확률이 가장 높은 선수로 손꼽히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많은 팬들이 취미로 야구를 즐기지만, 경기장 밖에서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있다. 천문학적인 거액이 오고가는 베팅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다. 도박사, 정확한 표현으로는 오즈 메이커들이 그렇다.

정확한 분석 없이 배당을 내놨다가는 회사가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 수도 있어서다. “가장 전문적으로 스포츠를 분석하는 사람들”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그런 오즈 메이커들이 요새 가장 주목하는 선수가 바로 류현진(32·LA 다저스)이다. 사이영상 레이스에 갑자기 끼어들었기 때문이다.

미국 베팅 사이트들의 동향을 점검하는 ‘스포츠베팅다임’은 최근 6월 사이영상 아웃라이트 상품의 배당을 업데이트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류현진의 이름이 단연 눈에 들어온다. 업체마다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평균적으로 봤을 때 +275의 배당을 받고 있다. 쉽게 말해 100달러를 걸면 275달러를 더해 375달러를 환급받는다는 의미다. +수치는 낮을수록 수상 확률을 높게 보고 있음을 의미한다.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2위권과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잭 데이비스(밀워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가 나란히 +750의 배당이다. 장기적으로 가장 큰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이는 맥스 슈어저(워싱턴)가 +800으로 그 뒤를 쫓는다. 류현진의 압도적인 레이스를 실감할 수 있다.

류현진은 4월까지만 해도 아예 상품을 팔지 않았다. 선택지에 없었다. 4월까지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150의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250의 슈어져였다. 그러나 5월 눈부신 활약을 펼친 류현진이 6월 순위표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전세가 완전히 역전됐다.

아메리칸리그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의 독주다. 벌랜더는 +150의 배당이다. 그러나 내셔널리그만큼 1·2위 격차가 크지는 않다. 2위 제이크 오도리지(미네소타)는 +500이다. 반면 유력 후보였던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은 순위가 크게 하락해 TOP 10 바깥으로 밀려났다.

재미 삼아 보는 배당이지만, 그만큼 류현진의 활약이 압도적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으로 미국에서 류현진을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보고 있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류현진의 올 시즌 활약상을 엿보기에 충분한 지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4 18:36
   
khikhu 19-06-14 23:04
   
너무 설레발 하면 위험한데.
 
 
Total 38,1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766
38111 [KBO] 두산 수비는 엄청나네요.. 국뽕대일뽕 20:57 19
38110 [KBO] 키움 오늘 최악이네.. (3) 국뽕대일뽕 20:11 110
38109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1:32 633
38108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09:34 349
38107 [KBO] [두산] 홈구장 좀 새로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7) 헬로PC 07:45 574
38106 [KBO] 내일 입니다! (1) 헬로PC 10-21 613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127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576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2924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033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529
38100 [KBO] 두산과 키움의 2019한국시리즈 (8) 헬로PC 10-17 1346
38099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504
38098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2661
38097 [MLB] LA 매체 "류 4~5년 1억~1억2500만 달러 가능" (6) 러키가이 10-17 2109
38096 [MLB] 차별의 한이 묻혀있는 다저스타디움..LA 스토리 (1) 러키가이 10-17 1178
38095 [MLB] 류 MLB 선수들 투표 '최고 투수' TOP3 선정 (1) 러키가이 10-17 1082
38094 [KBO] 윌리엄스 KIA 감독 입국…"준비된 팀을 만들겠다" 황룡 10-17 774
38093 [MLB] MLB.com, 류현진으로 제대로 벼르고 있는 보라스 주목 (7) 러키가이 10-16 3371
38092 [MLB] 나믿커믿 프리드먼 무한신뢰 "커쇼 여전히 뛰어나" (4) 러키가이 10-15 1601
38091 [KBO] 오피셜) KIA, '김병현 동료' 맷 윌리엄스 감독 … (7) 황룡 10-15 3037
38090 [MLB] 류현진,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복귀선수 후보 선정 (2) 러키가이 10-15 2243
38089 [MLB] 다저스 사장 "허니컷 떠나고 로버츠 남는다"..류? (1) 러키가이 10-15 2329
38088 [MLB] 프리드먼 "로버츠 내년도 같이"..류 재계약 의사도 (8) 러키가이 10-15 1787
38087 [잡담] 희망의 시작 (4) 촉새 10-14 2221
38086 [MLB] "로버츠 감독, 지금 말고 9월에 경질하라" 이색 의견 (5) 러키가이 10-14 2782
38085 [MLB] 슈퍼에이전트 보라스 RYU 5년1억달러 가이드라인 (3) 러키가이 10-14 24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