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14 10:52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99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 LA 다저스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류현진은 극한의 온도를 못 느끼는 사람인 게 분명하다."

LA 다저스 동료 로스 스트리플링은 스팀룸을 사용하는 류현진을 본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다저스는 최다 6명이 사용할 수 있는 스팀룸을 갖추고 있는데, 보통 선수들은 약 43도(화씨 110도)에 맞춰 두고 10분 정도 앉아 대화를 나눈다. 류현진은 동료들과 달리 약 52도(화씩 125도)에 맞춰 30분 정도 다리를 꼬고 조용히 앉아 있는 걸 즐긴다.

온탕과 냉탕을 사용할 때도 마찬가지다. 다저스 선수들은 보통 온탕은 약 38도(화씨 100도) 냉탕은 약 10도(화씨 50도)에 맞춰 사용하는데, 류현진은 온탕은 3도 정도 더 뜨겁게, 냉탕은 3도 정도 더 차갑게 이용한다.

스트리플링은 극한의 온도를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을 소개한 TV 프로그램을 봤다며 "류현진이 그중에 한 명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류현진은 "동료들이 얼마나 뜨겁고 차가운지 이야기하긴 하지만, 그렇게 특별한 일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14일(한국 시간) '류현진의 훈련 루틴이 시즌 성적보다 더 믿기 힘들다'고 소개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36으로 메이저리그 투수 전체 1위다. 정확한 제구와 다양한 구종으로 타자들이 고개를 저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게 만든다. 5개의 구종을 4개의 사분면에 고르게 던지니 타자는 20가지 경우의 수를 준비해야 한다. 더 믿기 힘든 건 시속 90마일 직구로 지금 성적을 내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시즌 성적보다 더 이해하기 힘든 게 류현진의 훈련 루틴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등판과 등판 사이에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다. 무거운 기구를 드는 웨이트트레이닝도 하지 않는다. 캐치볼도 전력으로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동료들과 다른 스팀룸 사용법도 이해하기 힘든 루틴 가운데 하나라고 알렸다.

워커 뷸러는 그런 류현진을 지켜보며 "류현진이 하는 대로 따라하면 나는 분명 다칠 것"이라고 농담을 던지곤 한다.

매체는 '류현진의 루틴이 이해가 가지 않아도 성적을 보면 농담으로라도 따라하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류현진은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3.7로 내셔널리그 투수 가운데 1위다. 야수까지 통틀면 코디 벨린저(다저스)와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에 이어 3위다. 다른 세부 지표도 내셔널리그 또는 양대 리그를 통틀어 최상위권이다.

류현진은 "정말 놀랍다. 모든 지표가 원하는 대로 나오고 있다. 내 뒤에 동료들의 도움과 운도 따랐다. 아직 시즌을 다 치르지 않았으니 만족하진 않으려 한다"고 이야기했다.

한 가지 더 차별화된 운동은 어깨 강화 훈련이다. 류현진은 "동료들이 하는 어깨 운동보다 조금 더 격렬하다"고 설명했다.

투구하든 안 하든 류현진은 매일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한다. 선발 등판한 다음 날에는 어깨 운동과 웨이트트레이닝을 같이 한다. 이틀 뒤에는 튜브로 어깨를 풀고, 사흘 뒤에는 상체 운동과 함께 선발 등판 다음 날에 했던 어깨 운동을 다시 한다. 나흘 뒤에는 상대 타선을 분석한다.

류현진은 개인 트레이너로 고용한 김용일 코치와 따로 훈련한다. 훈련 한 세트를 끝낼 때마다 김 코치가 손뼉을 쳐 동료들은 류현진의 훈련을 '박수'라고 부른다.

뷸러는 웨이트트레이닝장에서 스쿼트를 하다 박수 소리가 들리자 류현진에게 "우리랑 같이 훈련하자. 그러면 시속 96마일까지 나올걸"이라고 소리쳤다. 류현진은 "나는 필요 없어"라고 답하며 웃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14 10:52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783
38305 [KBO] 김재환.. 포스팅으로 메이저 진출시도.. (1) 진빠 02:20 514
38304 [KBO] 류현진의 단호한 '한화 로열티', 결코 립서비… (6) yj콜 12-05 2068
38303 [기타] 아직도 김광현,'3~5년 유망주' 뒤져봐도 토종 … (3) yj콜 12-04 1428
38302 [기타] 국내 강속구 투수가 점점 사라지는 이유 (6) yj콜 12-04 1393
38301 [MLB] 4개팀으로 압축? 류현진, FA 종착역이 보인다 (3) 러키가이 12-03 2084
38300 [MLB] 美저명기자 "류 베스트5 선발..올MLB팀 들어가야" (1) 러키가이 12-03 968
38299 [MLB] "추신수, 내년 트레이드 마감 시한 안에 거래될 것" ML… (8) 러키가이 12-01 2350
38298 [MLB] "강정호, 싸고 위험도 낮아"..애틀랜타 매체 영입 주… (3) 러키가이 12-01 1827
38297 [MLB] 美매체 "선발 필요한 ATL, 1순위는 범가너..류현진도 … 러키가이 12-01 687
38296 [MLB] "미네소타 와라" 발델리 감독 구애, 류현진 응답할까 (1) 러키가이 12-01 718
38295 [MLB] "류현진,에인절스와 3년 5700만달러" 美 매체 예상 (13) yj콜 11-29 5348
38294 [MLB] 강정호, 29일 美서 결혼..신부는 5살 연하 재미교포 대… (7) 러키가이 11-27 4297
38293 [MLB] 류현진 양키스와 연결.."가장 과소평가 된 투수" (2) 러키가이 11-26 2496
38292 [MLB] 美매체 투표 "CIN에 가장 필요한 FA는 그레고리우스, … (1) 러키가이 11-26 1263
38291 [MLB] 김광현, MLB 포스팅 절차 밟는 중..뉴욕 언론 "메츠, 관… (2) 러키가이 11-26 998
38290 [MLB] 9수생 커트 실링 이번엔 통할까 (4) 러키가이 11-26 964
38289 [MLB] 류현진, 올MLB팀 투표 유일한 아시아인..역대 최초 도… 러키가이 11-26 477
38288 [MLB] "TEX, 류현진과 연간 2000만 달러 3~4년 계약해야" 美언… (2) 러키가이 11-26 509
38287 [MLB] 美언론 "김광현, 5선발 또는 스윙맨 역할이 적합" (1) 러키가이 11-26 314
38286 [MLB] 7년 계약 끝나는 추신수-다나카, 내년 후 팀별 FA 최대… (1) 러키가이 11-26 500
38285 [MLB] 미네소타 지역 매체도 류현진(32) 영입을 강력 추천 (11) 태권부인 11-20 4867
38284 [기타] 야마다가 양현종에게 때려낸 홈런공, 日명예의 전당 … (3) yj콜 11-20 4242
38283 [MLB] 류현진 사인 공은 OK-종이는 NO..빅리거는 사인도 달라 (2) 러키가이 11-20 2243
38282 [MLB] MLB.com "류현진, 단장 미팅서 충분한 관심 받았다" (1) 러키가이 11-19 3094
38281 [MLB] LA언론 류 SD 이적설에 화들짝 "그레인키 사례 잊어선 … (2) 러키가이 11-19 2543
38280 [잡담] "한국에도 있었으면" 31년된 도쿄돔..부러워한 선수들 (12) yj콜 11-19 2760
38279 [기타] 라오스에서 생긴일 in 2019 신비은비 11-19 11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