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04 19:45
[MLB] 좌타자공략 류, 현대판 매덕스로 진화 LAD팬들 호평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32  


"좌타자 공략 류현진, 현대판 그렉 매덕스로 진화" LAD 팬들도 호평


▲ 좌타자에게 약했던 약점을 완벽하게 지운 류현진은 올스타전 선발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내셔널리그 5월 이달의 투수는 예상대로 류현진(32·LA 다저스)이었다. 팬들도 류현진이 훨씬 더 효율적인 피칭을 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팬 커뮤니티인 ‘다저스웨이’의 팬 컬럼니스트 마이클 위트먼은 4일(한국시간) 류현진의 올 시즌 투구 내용이 향상된 이유를 다각도에서 다뤘다. 위트먼은 가장 대표적으로 류현진이 좌타자에게 강해졌다는 점을 들었다. 그간 류현진은 좌완임에도 불구하고 우타자에게 더 강했던 투수였다. 좌타자에는 상대적으로 고전하는 경향이 있었다.

위트먼은 “류현진은 LA 다저스에서의 경력 최고 시즌을 보내고 있다. 2018년 건강할 때 압도적인 투수임을 증명한 류현진은 2019년 한 발을 더 나아가 내셔널리그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유력하다. 류현진은 통산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며 올해는 1.48”이라고 호평하면서 류현진이 홈에서도 대단한 강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올 시즌 가장 크게 발전한 분야는 좌타자를 견제하는 것이다. 지난 3년간 좌타자들을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297, 출루율 0.362, 장타율 0.515를 기록했다. 이는 우타자 기록(0.235/0.288/0.404)보다 훨씬 더 성공적이었던 것”이라면서도 “올해는 운명의 역전이다. 류현진은 모든 타자를 상대로 잘 던지고 있지만 좌타자에게 더 그랬다. 지난 2개월간 좌타자들은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178을 기록하고 있다”고 좌타자 억제 발전을 짚었다.

득점권 상황에서 강인함을 언급하기도 한 위트먼은 “시즌 2개월 동안 류현진보다 더 나은 선발투수는 없었다”고 단언하면서 “그는 기교가 뛰어난 투수에서 현대판 그랙 매덕스로 진화했다. 류현진은 오는 겨울 다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예정이며, 최근 페이스를 지키면 사이영상 수상 경력과 함께 시장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호평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04 19:45
   
 
 
Total 37,3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5205
37152 [MLB] 방금 블랙먼 판정 (1) 슈파 06-29 515
37151 [MLB] 홈런도 맞고, 볼넷도 주고...7이닝 버티는거 밖에 없… (2) flratron 06-29 652
37150 [MLB] MLB.com 류, 올스타 선정 걱정 無..선발 등판할 것 (1) 러키가이 06-29 293
37149 [MLB] 류현진 '유효한' 기록들..콜로라도전에서 도… (1) 러키가이 06-29 281
37148 [MLB] 美매체 류, COL전 부진하면 사이영 레이스에 타격 (1) 러키가이 06-29 308
37147 [MLB] 로버츠 "류현진은 2년전과 다른 투수" [현장인터뷰] (1) 러키가이 06-29 199
37146 [잡담] 몸쪽을 계속 (1) 스트릭랜드 06-29 256
37145 [MLB] 아 진짜 아레나도는.... (2) 아라미스 06-29 356
37144 [MLB] 오승환이 말하는 쿠어스필드 있을수록 더힘든곳 (1) 러키가이 06-29 292
37143 [MLB] 美매체 커쇼 스태프 에이스, 류현진은 실질적 에이스 (1) 러키가이 06-29 176
37142 [MLB] 콜로라도 에러 (1) moonshine3 06-29 177
37141 [MLB] 피더슨 걱정했더니 콜로라도 1루수에서 터지네여 ㅋ… 아라미스 06-29 174
37140 [MLB] 방금방송;;;평균자책점+2.15=쿠어스필드 평균자책점;;;… 러키가이 06-29 345
37139 [잡담] 피더슨이 1루수라고 해서 급하게 찾아본 쿠어스필드. 진빠 06-29 257
37138 [MLB] 또 피더슨 1루수 선발이네요 ㅋㅋ;; 아라미스 06-29 212
37137 [MLB] 잠 안자고 기다리는 분? (6) 스카이랜드 06-29 1075
37136 [MLB] 2014년 류현진의 쿠어스 2루타 (3) 슈파 06-29 625
37135 [잡담] 현재 나성, 덴버의 기압, 습도 비교. (7) 진빠 06-29 496
37134 [잡담] 참고 2019 쿠어스필드 평균득점 13.8점;;;(자료확인) (4) 러키가이 06-28 833
37133 [MLB] 류현진 쿠어스필드전 / 등판 일지 + 예상자책점 (3) 러키가이 06-28 920
37132 [잡담] 내일 현진이 호투 패스트볼 제구가 관건이겠네요. (20) 기억의편린 06-28 1363
37131 [MLB] 美전문가 이구동성 NL 올스타 선발투수 류 (3) 러키가이 06-28 746
37130 [MLB] 투수가 쿠어스필드에서 살아남는 법 "껌을 씹어라" (2) 러키가이 06-28 1079
37129 [MLB] [포토] 여기가 바로 투수들의 무덤인가.. (1) 아라미스 06-28 1222
37128 [MLB] [포토] 현진, 내일 자신있지? 류 바라보는 커쇼 (2) 러키가이 06-28 2150
37127 [MLB] [포토] 잰슨, 현진 여긴 정말 투수들의 무덤이야 (3) 러키가이 06-28 1794
37126 [MLB] 새 매덕스 등장 류 완봉승, 다저스 5대 명장면 (1) 러키가이 06-28 10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