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6-03 17:02
[MLB] ML 비벼삼킨 류현진 찬란한 '오색비빔밥' 투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435  


ML을 비벼 삼킨 류현진의 찬란한 '오색비빔밥' 투구


다저스의 류현진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츠와의 경기 8회 마운드에서 내려오자 관중들이 기립박수를 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32·LA 다저스)은 자신의 5월 성적을 두고 “스스로도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5월에만 6경기에 나와 5승0패, 평균자책 0.59를 기록했다. 클레이튼 커쇼가 2015년 7월 한 달 평균자책 0.27을 기록한 이후 다저스 팀 선발 투수 한 달 최저 평균자책 기록이다. 류현진은 “선발 투수라면 6~7회까지 버티면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끌어가야 한다고 항상 말해왔지만 뜻대로 잘 되지 않았다”면서 “5월 한 달 동안은 그 말을 지킨 것 같다. 정말이지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류현진의 호투 비결은 역시 제구다. NBC LA는 “류현진은 최근 유행하는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들처럼 100마일짜리 강속구를 던지지 않는다. 리치 힐이나 클레이튼 커쇼 처럼 커브의 달인도 아니다”라면서 “하지만 류현진은 모든 공을 다 원하는 곳에 던질 수 있다”고 소개했다. 미키 캘러웨이 뉴욕 메츠 감독은 아예 류현진을 가리켜 “왼손 매덕스”라고 말하면서 “패턴을 읽을 수가 없다. 지켜보는 모든 이들에게는 일종의 ‘투수 수업’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믿기 힘든 투구는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야구부문 사장 역시 혀를 내두를 정도다. 프리드먼 사장은 “류현진은 마치 편안한 흔들의자에 앉아서 공을 던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주 편안한 상태에서 투구 리듬을 잃지 않은 채 모든 공을 던진다. 프리드먼 사장은 “모든 구종을 스트라이크존 주변 모든 곳에 정확하게 던진다”면서 “타자들의 약점을 잘 알고 있고, 그 약점 코스에 정확하게 여러 구종을 집어넣으니까 타자들의 밸런스가 무너진다”고 설명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우리는 지금, 사이영상을 받을 수 있는 레벨의 투구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효과적인 투구는 프리드먼 사장의 표현대로 포심, 투심(싱커),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5가지의 구종을 완벽하게 제구하는데서 나온다. 베이스볼사반트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올시즌 이들 5가지 구종을 적절하게 섞어 던진다. 포심의 비율은 31.9%, 체인지업이 24.6%로 뒤를 잇는다. 커터 20.9%, 싱커 12.3%, 커브 10.2% 순이다.

상대 약점을 공략하는데도 능하다. 우타자 상대로는 포심을 몸쪽 높은 곳에 찔러넣고, 싱커와 체인지업을 바깥쪽 낮은 코스에 집중시킨다. 커터는 몸쪽 낮은 곳을 향한다. 투구 궤적을 고려하면 알고도 치기 어려운 코스다. 좌타자 상대로는 커터를 좀 더 먼 쪽으로 빼면서 포심과 싱커를 몸쪽으로 붙이는 방식으로 패턴에 변화를 준다.

NBC LA는 류현진의 호투를 두고 ‘야구의 한류’라고 이름붙였다. 류현진의 야구 한류를 완성시키는 것은 5가지 구종을 완벽하게 제구하는 ‘오색 비빔밥’ 투구 덕분이다.

NBC LA는 “류현진은 지금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가장 앞서 있는 것은 물론, 지금 페이스라면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스타전 선발 투수를 결정하는 것은 마침 지난해 리그 우승팀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다. 로버츠 감독은 “아직 거기까지 생각할 때는 아니다”라면서도 “류현진이 지금 선두에 서 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6-03 17:03
   
겨우리 19-06-03 19:00
   
최동원의 커브를 갖춘다면....
     
유일구화 19-06-04 18:18
   
긍게  생각하믄 ...아앙 됴하
 
 
Total 38,4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775
38165 [잡담] 지금 하고있는 프리미어12 질문 있습니다 (4) 보노너부리 11-08 1562
38164 [MLB] 류현진, 베이스볼 아메리카 선정 시즌 올스타 선정 (2) 러키가이 11-08 1734
38163 [MLB] ESPN "류, 삼진 적지만 장점이 더 많아..영입하면 승자" (4) 러키가이 11-08 2041
38162 [MLB] 뉴욕 매체 류, 양키스 오면 PS1선발..과거영광 이끌 FA (2) 러키가이 11-08 1158
38161 [MLB] ESPN 메인 장식 "저평가 류, 가장 성공적인 FA 될 것" (1) 러키가이 11-08 928
38160 [잡담] 마운드는 괜찮아보이는데 (2) 큐티 11-08 619
38159 [잡담] 킹광현~ 레드민 11-07 1275
38158 [기타] 캐나다에 질수도 있을듯 (8) 안녕히히 11-07 1677
38157 [MLB] [조미예] 김용일 코치, "역시 메이저리그는 달랐다" (2) 러키가이 11-07 1435
38156 [잡담] 박병호ㅜ (11) 나에게오라 11-06 2852
38155 [MLB] 美통계사이트 / 류 체인지업, 2019시즌 최고의 구종 (1) 러키가이 11-06 2432
38154 [MLB] 美 언론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유력" (8) 100렙가즈아 11-06 3282
38153 [MLB] 류현진, NL 사이영상 최종 후보 등극 (15) 보미왔니 11-05 4777
38152 [MLB] 류 계약 예상 (18) 더러운퍼기 11-04 3789
38151 [MLB] 사이영 수상자 최종후보 (1) 어쩐지 11-04 2642
38150 [KBO] 키움 감독 바꿨네요?????헐~~~ (4) 봉냥2 11-04 1193
38149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2차전 진빠 11-03 1340
38148 [기타] 대한민국 vs 푸에르토리코 야구대표팀 평가전 1차전 ByuL9 11-02 1831
38147 [KBO] 오재원·오재일, 역대급 웃음벨 치고 갔습니다 / [배… ByuL9 11-02 1264
38146 [잡담] 야구 국가대표팀 모자에 왠 일본어 글씨가.. (7) 도도라 11-01 2337
38145 [MLB] 2019 월드시리즈 우승은 휴스턴 (7) 어쩐지 10-31 3194
38144 [MLB] 거참 올해는 역대급 희안한 월드시리즈군요~ (3) 태권부인 10-30 3124
38143 [MLB] [스페셜야구] 류현진의 진영의 FA 전술 ② (1) 러키가이 10-30 1281
38142 [MLB] [스페셜야구] 류현진의 가치와 FA 전술 ① (3) 러키가이 10-30 993
38141 [KBO] 은퇴하는 배영수에게 하늘이 '고생했다, 여기까… ByuL9 10-30 1064
38140 [기타] 이제 슬슬 프리미어12체제로 넘어가야하는건 아닐런… (4) 임펙트 10-29 1097
38139 [MLB] MLB.com "사이영상급 류현진, 시장을 테스트 할 것" (1) 러키가이 10-29 30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