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2:11
[MLB] 특급계보 잇는 괴물 류현진, 美 전국구 스타로!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540  


'특급계보 잇는 괴물' 류현진, 박찬호 넘고 美 전국구 스타로!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열린 신시내티 원정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즌 6승째를 따냈다. 캡처 | LA다저스 트위터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굵직한 발자국을 찍으며 전설과 마주했다. LA다저스의 에이스 류현진(32)이 오는 26일(한국시간)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서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달성한 두 가지 대업(大業)에 도전한다.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이자 LA다저스 선발진의 기둥이었던 박찬호를 따라 연속이닝 무실점 기록과 이달의 투수상을 정조준한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ML) 중심에 우뚝 섰다. 리그 전체 방어율 1위, WHIP(이닝당 출루 허용율) 1위, 내셔널리그 다승 1위 등 투수 부문 각종 지표를 점령했다. 현지 시간으로 월요일마다 주요 언론이 발표하는 파워랭킹(최근 경기력을 반영한 팀순위)도 류현진의 이름으로 도배됐다. MLB.com, ESPN, CBS스포츠, 디 애슬레틱 등은 일제히 LA다저스를 랭킹 최상위권에 올려 놓으며 류현진의 괴력투를 집중조명했다. 

디 애슬레틱은 “무실점 행진을 7이닝 더 이어갔다”고 류현진의 지난 20일 신시내티전 활약을 돌아보며 “믿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까지 2019년 최고 투수는 류현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시내티전을 통해 31연속이닝 무실점을 달성했다. 그 누구도 류현진처럼 던지지 못한다. 류현진은 지난달 21일 밀워키전부터 지난 13일 워싱턴전까지 볼넷을 범하지 않았다. 올시즌 59.1이닝을 소화하며 탈삼진 59개, 4볼넷, 그리고 무려 1.52의 방어율을 기록하고 있다”며 류현진의 활약에 감탄했다. 

숫자 하나하나가 놀랍지만 가장 주목할 기록은 31연속이닝 무실점이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전 2회부터 마운드를 굳건히 지키며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LA다저스에서 통산 10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세웠다. 그리고 앞으로 2이닝 더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면 박찬호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박찬호는 2000년 9월 20일 애리조나전부터 2001년 4월 8일 샌프란시스코전까지 33연속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당시 박찬호는 LA다저스에서 2000시즌 18승, 2001시즌 15승을 거두며 최전성기를 보냈다. 2연속시즌 220이닝 이상·200탈삼진 이상을 달성한 리그를 대표하는 파워피처였다. 박찬호 외에도 샌디 쿠팩스, 오렐 허샤이져가 33연속이닝 무실점을 기록해 이 부문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명문 LA다저스 프랜차이즈를 수놓았던 전설들과 조우하고 있는 류현진이다. 

대기록을 달성할 경우 또 하나의 금자탑도 쌓게 된다. 류현진은 5월에 치른 4경기서 32이닝을 던지며 3승1패 방어율 0.28을 기록 중이다. 선발투수 중 5월 최소 방어율과 최다이닝을 기록하고 있다. ML 사무국은 매달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와 야수에게 각각 이달의 투수상과 이달의 선수상을 수여한다. 5월 이달의 투수상이 눈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코리안 빅리거로선 1998년 박찬호 이후 약 21년 만에 대업을 이룰지 관심이 모아진다. 
계속된 비로 경기가 일찍 순연된 가운데 한화 박찬호(왼쪽)와 류현진이 나란히 캐치볼을 던지고 있다. 2012-07-17 스포츠서울DB
박찬호는 1998년 7월 6경기서 5승1패, 방어율 1.05로 최고 자리에 우뚝 선 적 있다. 박찬호는 지난 11일 “류현진은 시련을 겪으며 더 성숙해지고 정교해졌다. 지난해 부상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몸이 안 좋을 때 과감히 내려오는 절제를 보여줬다. 배짱이 없으면 아픈 것도 참는 수 밖에 없다”며 “최근 9이닝을 완봉할 수 있는 선수는 없다. 커쇼가 류현진을 보고 배울 것이다. 현진이는 사이영상을 받을 재목”이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의 강점은 구위보다 정확성이다. 정확성을 만들기 위해서 열정과 오기가 필요하다”며 시련에 굴하지 않고 강인한 의지를 보여준 류현진에게 박수를 보냈다. 

미국 전역에서 두 가지 대업을 노리는 류현진 경기를 중계하는 점도 류현진에 확실한 동기부여가 된다. 미국 공중파 채널 폭스는 26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리는 LA다저스와 피츠버그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미 전역 중계는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준포스트시즌 경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시청자 숫자가 급증하며 방송국도 최첨단 장비를 동원해 최고의 중계를 선보인다. 자신을 향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고조되는 상황에서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심을 수 있는 기회를 맞이한 류현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2:11
 
 
 
Total 36,8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410
36856 [MLB] 류현진이 소환한 레전드, 놀란 라이언은 누구인가 (2) 러키가이 06-15 1738
36855 [MLB] 외신 "최지만 투런포 덕에 에인절스에 이겼다" (2) 러키가이 06-15 1197
36854 [MLB]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 결혼후 많은 변화 (1) 러키가이 06-15 843
36853 [잡담] 타자오타니가 이정도 해낼줄은 몰랐네요 (9) miilk 06-15 1223
36852 [MLB] S로봇 커쇼 2.0 美언론 사이영상후보 류현진 집중조명 (1) 러키가이 06-15 655
36851 [MLB] MLB.com 최지만 8호 홈런 영상 (10) 진빠 06-15 1700
36850 [MLB] 美 매체 "류현진은 어떻게 커쇼 2.0이 됐나" (2) 러키가이 06-15 2122
36849 [MLB] S던지는로봇 ESPN 사이영 도전자 류, 안티 놀란라이언 (1) 러키가이 06-15 1203
36848 [MLB] 노모 기록 정조준 류현진 亞전반기 신기록 보인다 (1) 러키가이 06-15 791
36847 [MLB] Hot사우나-No불펜피칭 류현진 루틴 SI도 동료도 놀라다 (1) 러키가이 06-15 424
3684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2) 러키가이 06-14 1744
36845 [잡담] 아 진짜. 롯데가 야구 지금 못하는 건 맞는데 (3) 비안테스 06-14 546
36844 [잡담] 오타니는 왜 이렇게 보여주는지 모르겠음..ㅎ (16) llllllllll 06-14 2324
36843 [MLB] 추신수 진기한경험 생애최초 '안타없이5출루' (2) 러키가이 06-14 1929
36842 [MLB] (19금?) 류+다르빗슈~훈훈함 뒤에 오는 짜증 ㅋㅋ 댓글 (3) 러키가이 06-14 2509
36841 [MLB] 일본계 미국인 조던 야마모토 7이닝 0자책 눈부신 데… (1) 비전 06-14 1478
36840 [MLB] [야구는 구라다] 이런 당돌한 기교파 투수를 봤나 (1) 러키가이 06-14 901
36839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1) 러키가이 06-14 1217
36838 [MLB] 미SI "류현진 성공보다 훈련루틴이 더이해힘들어" (8) 러키가이 06-14 2306
36837 [MLB] (※놀람주의) 숫자로 보면 더 위대한 류현진!!! 러키가이 06-14 1220
36836 [MLB] 美언론 류현진 vs 다나카 비교 '결정구 차이' (3) 러키가이 06-13 2497
36835 [MLB] [MLB코메툰] 사이영 모드 류현진 최대경쟁자는 누구? (4) 러키가이 06-13 1161
36834 [MLB] 10승도전 류현진 17일 퀸타나와 대결=전국중계= 탄다 (1) 러키가이 06-13 783
36833 [MLB] ESPN "류 제구력 역대 MLB TOP5 사이영 최유력후보" (1) 러키가이 06-13 814
36832 [MLB] 시카고 언론 "류현진, 다저스타디움에서 ERA 1.01" 경계 (1) 러키가이 06-13 958
36831 [MLB] 류뚱은 옛말 탄산도 끊은 ~ 깜짝놀란 한용덕 (1) 러키가이 06-13 519
36830 [MLB] "미친 기록" 류현진 잔루율 '94.7%'..MLB 역대 1위 (3) 러키가이 06-13 8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