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1:58
[MLB] 류현진 이제 MVP 후보 美 야수5명, 투수는 류현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06  


류현진 이제는 MVP 후보까지.. 美 "야수 5명, 투수는 류현진"


▲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를 주도하고 있는 류현진은 MVP 레이스에도 들어올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는 만큼, 현지 언론의 평가 또한 덩달아 뛰고 있다. 현시점까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유력한 후보임을 부인할 수 없는 가운데 투수 중에서는 최우수선수(MVP) 레이스에 낄 만한 선수라는 평가도 나왔다.

팜스프링 지역 유력 매체이자 USA투데이 산하 계열인 ‘데저트 선’의 베테랑 컬럼니스트 피트 도노반은 22일(한국시간) 올 시즌 MVP 후보로 가장 유력한 야수 5명을 선정했다. 현재까지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예상대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도노반이 뽑은 5명의 선수는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코디 벨린저(LA 다저스),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하비에르 바에스(시카고 컵스), 조시 벨(피츠버그)이다.

도노반은 “모두 29세 이하 선수들”이라고 특이점을 짚으면서 “그리고 마운드에서는 류현진이 있다. 류현진은 현재 31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으며, 평균자책점은 1.52다. 6승1패를 기록했고 59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4개만을 허용했다!”며 느낌표까지 찍었다.

벨린저는 47경기에서 타율 0.404, 17홈런, 44타점 대활약을 펼치며 내셔널리그 MVP 레이스를 주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MVP에 빛나는 옐리치는 19개의 홈런을 때려 이 부문 리그 선두다. 스프링어는 47경기에서 타율 0.313, 17홈런, 42타점을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홈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가장 유력한 후보다.

올해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는 벨은 14홈런에 4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076을 기록 중이다. 2루수인 바에스는 45경기에서 60개의 안타를 때리는 등 타율 0.323, 11홈런, 32타점의 만점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MVP 레이스는 대개 매일 경기에 나서는 야수들이 유리하다. 투수가 MVP가 되려면 말 그대로 압도적인 성적이 필요하다. 그러나 적어도 지금 시점에서 투수로는 MVP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중 하나가 류현진임은 분명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1:59
   
 
 
Total 37,7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8713
37792 [MLB] 류현진 후반기는 체력문제도 있다고봅니다. 드티서 08-24 470
37791 [MLB] '13K-160km 괴력' 디그롬, 7이닝 1실점 ERA 2.56 '… (1) MLB하이랏 08-24 569
37790 [MLB] 류현진 부상이라고 추측합니다. (7) 요요마 08-24 1804
37789 [MLB] (풀 영상)‘홈런 3방’ 류현진, 4⅓이닝 7실점 부진…1… MLB하이랏 08-24 675
37788 [MLB] 류현진경기는.. 조르댕댕 08-24 371
37787 [MLB] 폭투더 망............. (17) 아라미스 08-24 1414
37786 [MLB] 류뚱 이제보는데 투구수 많네요.. (2) 봉냥2 08-24 582
37785 [MLB] 류현진 실투 ㅠㅠ (6) 아라미스 08-24 902
37784 [MLB] '시즌 15승+12K' 게릿 콜, 벌랜더와 사이영상 집… MLB하이랏 08-23 1327
37783 [MLB] LAT 류현진 특집 기사 "가장 예측불가능한 투수" (3) 러키가이 08-23 1762
37782 [기타] 8/22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쿠라사우 H/L (1) 무심 08-23 773
37781 [기타] 8/21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한국 대 일본 H/L (1) 무심 08-23 579
37780 [MLB] 슈어저 복귀!! (1) 비전 08-23 725
37779 [기타] 국제여자야구대회개막전 스카이랜드 08-23 214
37778 [KBO] 개망의 역사적시즌 -> 영광의 역사적시즌 양현종 … (1) 비전 08-22 729
37777 [MLB] 벌렌더 오늘 제대로 빡치겠네요... (1) 깨끗돌이 08-22 2928
37776 [MLB] "RYU, 만장일치로 CY 수상할 것" 美매체 전망 (2) 러키가이 08-22 1954
37775 [MLB] MLB.com 최고 류, FA 시장 왜 많이 언급되지 않나? (2) 러키가이 08-22 1209
37774 [MLB] "난 세상 최고의 행운아" 악동 푸이그 겸손해진 이유 (1) 러키가이 08-22 762
37773 [MLB] 현역비교실례 커쇼는 커쇼다 MLB 역사에 남을 대기록 (1) 러키가이 08-22 541
37772 [MLB] 예비FA 류 양키스 영입후보 "양키스가 탐내는 좌완" (1) 러키가이 08-22 629
37771 [MLB] 몸값 폭등 조짐! MLB.com "류현진이 FA 시장 흔든다" (1) 러키가이 08-22 453
37770 [MLB] [야구는 구라다] 류현진의 글러브 (1) 러키가이 08-20 1870
37769 [MLB] MLB.com 추신수 20호 홈런 영상 (9) 진빠 08-19 2440
37768 [MLB] '통산 200승 달성' 그레인키, 명예의 전당행 청… MLB하이랏 08-19 1125
37767 [MLB] 오늘은 최지만의 날 9회말 역전 끝내기 적시타 (6) 러키가이 08-19 2446
37766 [잡담] 이번 류현진 실점에서 가장 위험했다고 여겨진 점~! (3) 러키가이 08-19 25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