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5-23 01:47
[MLB] 英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시대 스피드가 성공열쇠 아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344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 시대 스피드가 성공 열쇠는 아니다" (英 가디언지)


[OSEN=신시내티(미국),박준형 기자]5회말 류현진이 보토를 삼진아웃 잡으며 이닝을 종료 시키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피츠버그(미국 펜실베니아주), 이종서 기자] “스피드 만으로는 훌륭한 투수가 되지 않는다.”

영국 ‘가디언지’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야구의 106마일(170.5km) 장벽 : 투수들의 속도 한계에 도달했나?”라는 글을 실었다.

이 매체는 “과거 100마일(160.9km)의 빠른 공은 희귀했다. 그러나 아롤디스 채프먼이 신시내티 레즈, 시카고 컵스, 뉴욕 양키스에서 100마일 공을 일상적으로 던지기 전까지다. 다른 선수들은 두 자릿 수 마일의 공에서 왔다갔다 했지만, 채프먼은 투수, 경기, 시즌 마다 100마일의 장벽을 무너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최근 100마일 이상을 던지는 선수는 두 배정도 증가했다. 평균 구속이 2마일 정도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가디언지’는 동시에 류현진을 예시로 들며 속도가 전부가 아님을 지적했다. “스피드 만으로는 훌륭한 투수가 되지 않는다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 올 시즌 최고의 투수인 류현진은 90마일 중반이 최고 구속”이라고 조명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에 나와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하고 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1위이며, 승리는 내셔널리그 공동 1위다. 특히 5월 나선 4경기에서 32이닝을 던지면서 1실점만 하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28으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매체는 “강속구는 여러 형태의 신체과 다양한 방법으로 찾아온다”라며 “애틀란타 마크 월러스는 ‘마이너리그에 도달하기 전에는 평균 이상이었고, 애틀란타의 투수 코치 및 시스템으로 좀 더 구속이 올랐다’고 밝혔고, “캔자스시티의 그린은 ‘고등학교 1학년 때 60마일, 주니어 시절에는 70마일, 마이너리그에서는 90마일을 던졌다. 가능성을 믿었을 때 2017년 103마일을 기록했다”고 이야기했다.

‘가디언지’는 노아 신더가드와 애런 힉스 등을 비교하며 “야구는 다른 종목과 달리 다른 몸집에도 성공할 수 있다”라며 “그 투수들의 공통점은 훌륭한 유전학과 좋은 매커니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린 역시 “그린은 체형과 관계없이 강력하고 역동적인 동작으로 폭발적으로 속도를 내는 능력이 힉스처럼 강속투 투수를 만든다고 믿는다. 최고의 투수는 키가 크거나 몸집이 크지 않더라도 폭발성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가디언지’는 하버드 연구원 닐 로치의 분석을 인용해 “팔의 독특한 적응이 어깨의 탄성 에너지를 새총처럼 힘을 모았다가 나갈 수 있게 한다”라며 “이에 관여하는 인대가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에 속도의 한계에 도달했다. 높은 스피드의 공을 던지는 선수는 증가했지만, 최고 속도가 정체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속도의 한계에 다달은 만큼, '가디언지'는 유지에 초점을 뒀다. 이 매체는 “속도가 더 올라갈 수 있는지에 대한 물음은 가능하지만, 가능성이 낮다”라며 “투수이 더 빠른 공을 던지기 위한 진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그들은 100마일 이상의 직구를 던질 때 건강을 유지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23 01:47
 
 
 
Total 36,8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1409
36856 [MLB] 류현진이 소환한 레전드, 놀란 라이언은 누구인가 (2) 러키가이 06-15 1693
36855 [MLB] 외신 "최지만 투런포 덕에 에인절스에 이겼다" (2) 러키가이 06-15 1168
36854 [MLB]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 결혼후 많은 변화 (1) 러키가이 06-15 824
36853 [잡담] 타자오타니가 이정도 해낼줄은 몰랐네요 (9) miilk 06-15 1201
36852 [MLB] S로봇 커쇼 2.0 美언론 사이영상후보 류현진 집중조명 (1) 러키가이 06-15 648
36851 [MLB] MLB.com 최지만 8호 홈런 영상 (10) 진빠 06-15 1688
36850 [MLB] 美 매체 "류현진은 어떻게 커쇼 2.0이 됐나" (2) 러키가이 06-15 2115
36849 [MLB] S던지는로봇 ESPN 사이영 도전자 류, 안티 놀란라이언 (1) 러키가이 06-15 1199
36848 [MLB] 노모 기록 정조준 류현진 亞전반기 신기록 보인다 (1) 러키가이 06-15 786
36847 [MLB] Hot사우나-No불펜피칭 류현진 루틴 SI도 동료도 놀라다 (1) 러키가이 06-15 423
36846 [MLB] 류현진에 돈 거세요! 도박사들 류현진 사이영에 올인 (2) 러키가이 06-14 1742
36845 [잡담] 아 진짜. 롯데가 야구 지금 못하는 건 맞는데 (3) 비안테스 06-14 546
36844 [잡담] 오타니는 왜 이렇게 보여주는지 모르겠음..ㅎ (16) llllllllll 06-14 2323
36843 [MLB] 추신수 진기한경험 생애최초 '안타없이5출루' (2) 러키가이 06-14 1926
36842 [MLB] (19금?) 류+다르빗슈~훈훈함 뒤에 오는 짜증 ㅋㅋ 댓글 (3) 러키가이 06-14 2503
36841 [MLB] 일본계 미국인 조던 야마모토 7이닝 0자책 눈부신 데… (1) 비전 06-14 1477
36840 [MLB] [야구는 구라다] 이런 당돌한 기교파 투수를 봤나 (1) 러키가이 06-14 901
36839 [MLB] 믿기 힘든 류현진 루틴..뷸러 "난 따라 하면 다칠걸" (1) 러키가이 06-14 1215
36838 [MLB] 미SI "류현진 성공보다 훈련루틴이 더이해힘들어" (8) 러키가이 06-14 2304
36837 [MLB] (※놀람주의) 숫자로 보면 더 위대한 류현진!!! 러키가이 06-14 1218
36836 [MLB] 美언론 류현진 vs 다나카 비교 '결정구 차이' (3) 러키가이 06-13 2495
36835 [MLB] [MLB코메툰] 사이영 모드 류현진 최대경쟁자는 누구? (4) 러키가이 06-13 1160
36834 [MLB] 10승도전 류현진 17일 퀸타나와 대결=전국중계= 탄다 (1) 러키가이 06-13 782
36833 [MLB] ESPN "류 제구력 역대 MLB TOP5 사이영 최유력후보" (1) 러키가이 06-13 814
36832 [MLB] 시카고 언론 "류현진, 다저스타디움에서 ERA 1.01" 경계 (1) 러키가이 06-13 958
36831 [MLB] 류뚱은 옛말 탄산도 끊은 ~ 깜짝놀란 한용덕 (1) 러키가이 06-13 519
36830 [MLB] "미친 기록" 류현진 잔루율 '94.7%'..MLB 역대 1위 (3) 러키가이 06-13 8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