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12-05 07:46
[MLB] 美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최고경기 NLDS1차전"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845  


美 매체 류현진 리뷰 "올해 최고 경기, NLDS 1차전"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류현진 올해 최고의 경기는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미국 매체 SB네이션에서 LA 다저스 소식을 다루는 트루 블루 LA가 5일(한국 시간) 올해 류현진 리뷰를 작성했다. 매체는 "부상으로 3개월 넘게 결장했지만,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며 리뷰를 시작했다.

매체는 "옳았던 점"부터 설명했다.

"류현진은 그의 경력 가운게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1.97로 끝냈다. 거기에 9이닝당 9.7개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 역시 커리어 최고다. 3개월 부상자 명단에서 돌아온 뒤 류현진은 시즌 끝날 때까지 등판 경기마다 최고 선발투수가 됐다. 그 기간 평균자책점 1.88로 내셔널리그에서 세 번째로 낮다. 9이닝당 0.9개 볼넷을 만들었다. 마지막 9번 선발 등판 가운데 6번이나 1실점 또는 무실점 투구를 했고 9번 가운데 6경기에서 4피안타 이하를 기록했다."

▲ 류현진

이어 "잘못된 점"을 이야기했다.

매체는 "10월 류현진은 유쾌한 항해를 하지 못했다.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는 압도적이었으나 나머지 경기는 어려웠다. 3번의 포스트시즌 등판에서 류현진은 12이닝 11실점을 기록했다. 상대는 타율 0.352, 장타율 0.537를 기록했다. 월드시리즈 2차전, 6차전에서 모두 졌다"고 설명했다.

그들은 올해 류현진 최고 경기로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를 꼽았다. "류현진은 애틀랜타와 경기에서 절대적으로 우세했다. 클레이튼 커쇼 논란이 있었던 1차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의혹을 제기한 사람들을 침묵시켰다. 7이닝 4피안타 볼넷 없이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거기에 안타를 때렸다"며 류현진의 올해를 돌아봤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8-12-05 07:46
 
 
 
Total 36,4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40328
36455 [잡담] 요즘 kt 야구가 잼나네요..ㅎ 야코 10:25 69
36454 [MLB] 숨은조력자 김용일 코치가 말하는 반전의 류현진 (1) 러키가이 09:16 264
36453 [MLB] 美 매체 "류현진, 다저스의 WS 흑역사 지울 것" (1) 러키가이 09:13 378
36452 [MLB] 포브스 "올스타전 내일 열리면 NL 선발은 류현진" (1) 러키가이 09:12 174
36451 [MLB] [코메툰] 류현진과 비교되는 매덕스 얼마나 위대했나 (2) 러키가이 01:10 791
36450 [MLB] '재치 만점' 최지만 '투수는 절레절레' (1) 러키가이 01:03 506
36449 [MLB] 류현진 반등 어디서 왔나..미국 언론이 꼽은 3대 요소 (1) 러키가이 00:59 531
36448 [MLB] 31이닝무실점 류현진 美언론 유일조명 "투수 MVP 후보" (1) 러키가이 00:58 246
36447 [잡담] 잭 데이비스 ,루이스 카스티요 둘다 망했군요. (5) 트랙터 05-23 1832
36446 [MLB] "류현진의 활약, 다저스 WS 우승 최적기?" 美 언론 (2) 러키가이 05-23 2440
36445 [MLB] 美언론 "류현진, 장기적으로 엘리트 수준 유지할 것" (4) 러키가이 05-23 1749
36444 [MLB] 류현진 미 현지 극찬 '비현실적 활약의 선수' (1) 러키가이 05-23 1117
36443 [MLB] LA 언론은 '영원한 푸른 피' 류현진을 원한다 (2) 러키가이 05-23 1032
36442 [MLB] 커쇼도 인정 류현진 뜨거운 상승세 팀에 큰 도움된다 (1) 러키가이 05-23 617
36441 [MLB] 美 BA "류, 커쇼 넘어 다저스 NO.1 급부상" 극찬 (1) 러키가이 05-23 446
36440 [MLB] 특급계보 잇는 괴물 류현진, 美 전국구 스타로! (1) 러키가이 05-23 433
36439 [MLB] MLB 투수들이 가장 만만하게 생각하는 타자는? (2) 러키가이 05-23 478
36438 [MLB] 류현진이 다저스 에이스 / 커쇼보다 후한평 美매체 (1) 러키가이 05-23 272
36437 [MLB] 당장 류현진과 연장 계약해! LAD팬심도 사로잡은 괴물 (1) 러키가이 05-23 276
36436 [MLB] 류현진 이제 MVP 후보 美 야수5명, 투수는 류현진 (1) 러키가이 05-23 196
36435 [MLB]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아야 하는 이유 [성일만] (1) 러키가이 05-23 191
36434 [MLB] 미국언론 "류현진 ERA 1.52, 현미경으로 봐야 보여" (1) 러키가이 05-23 312
36433 [MLB] 65위→27위 亞1위등극 류현진 ESPN 랭킹추월레이스 (1) 러키가이 05-23 213
36432 [MLB] 美언론 류현진, 조용히 ML 최고의 선발 투수 되다 (1) 러키가이 05-23 131
36431 [MLB] 英 류현진을 보라 강속구시대 스피드가 성공열쇠 아… (1) 러키가이 05-23 270
36430 [MLB]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재복귀가 점차 다가오고 있다. (2) 신비은비 05-22 701
36429 [MLB] [야구는 구라다] 글러브 속에 감춘 수정구슬 (2) 러키가이 05-22 11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