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8-03-18 07:24
[MLB] 오타니, 마이너에서 시즌 시작할 것으로 전망
 글쓴이 : 수요미식신
조회 : 7,435  

[OSEN=한용섭 기자] 벌써부터 거품이 빠지는 모양새다. 비관적인 시선이 많아졌다. 

미국 언론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부진한 오타니 쇼헤이(23)가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마이너리그행이 알맞다는 시선이다. 

야후스포츠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부진한 오타니의 향후 전망에 관한 기사를 실었다. 매체는 "오타니는 이미 타자로서 빅리그 투수들의 공을 치기에는 무리라는 것을 보여줬다. 그러나 적어도 투수로서는 괜찮아 보였다. 그러나 콜로라도전 등판 이후 투수로서 능력도 의문이다"고 혹평했다. 

오타니는 17일 콜로라도 상대로 선발 등판했으나 1⅓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7실점으로 부진했다. 이로써 오타니의 시범경기 투수 성적은 8⅓이닝을 던져 18피안타(4피홈런), 17실점, 15자책점, 19탈삼진, 3볼넷이다. 평균자책점이 16.21에 이른다. 비공식 경기까지 합치면 평균자책점은 27.00이다. 타자로서는 1할 타율(20타수 2안타)이다. 

매체는 "23세의 어린 투수라면 때때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가 일본에서 건너온 스타 선수이거나, 마이너리그 유망주로 성장해온 선수이거나 마찬가지다. 만약 오타니가 23살의 다른 에인절스 루키라면, 우리는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 지 잘 안다. 그는 트리플A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어 매체는 "이미 에인절스가 오타니를 마이너리그로 보냈다면 놀랄 일이다. 하지만 콜로라도전이 끝나고 내려보내면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냉정하게 밝혔다. 

장기적인 관점에서도 오타니의 마이너행이 낫다고 봤다. 매체는 "오타니가 트리플A에서 시작한다고 해도 에인절스 구단이 체면을 구기는 것도 아니고, 오타니에게 부끄러움도 아니다. 오타니가 좋은 스터프를 보여주기도 하지만, 빅리그 타자들을 상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적응에 시간이 필요하다.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한 도움되는 일이라면 오타니가 충격을 받지도 않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일본 언론 풀카운트도 미국 매체를 인용해 "오타니의 마이너행이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스카우트들이 오타니의 공은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통용된다고 믿고 있다. 소질은 있지만, 적응 단계로 시간이 필요하다. 타격도 마찬가지다. 문제는 개막까지 2주 남았는데 타격 타이밍을 잡고 안정된 투구를 하는 것이 가능하는지"라며 "한 내셔널리그 스카우트는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기 어렵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타니가 마이너리그에서 시작하면, 메이저리그 서비스 타임을 1년 더 연장될 수도 있다. 등록일수를 채우지 못하면 FA 자격(6시즌)이 1년 늦춰지는 것을 말한다. 오타니가 4월 13일 이후 메이저리그에 콜업되면 올해는 등록일수(172일)를 채우지 못한다.  

/orange@osen.co.kr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318044018751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포메니아 18-03-18 07:33
   
오타니의 시범경기 성적

투수 : 8⅓이닝, 18피안타(4피홈런), 17실점, 15자책점, 19탈삼진, 3볼넷.
        평균자책점 16.21 (비공식 경기까지 합치면 평균자책점은 27.00)

타자 : 1할 타율 (20타수 2안타)

너무 심하네 ...
뙤약볕 18-03-18 12:39
   
시범 경기 성적만 놓고 보면 핵폐기물인데ㅋㅋ
일지매 18-03-18 13:53
   
워낙 공들여 영입한 선수라서 마이너에서 시즌을 시작하는 일은 없을 것 같은데
문제는 메이저에서 과연 지금처럼 부진한 오타니가 얼마나 버틸지...

시범경기의 부진을 씻고 정규시즌에서 걸출한 기량을 선보인다면 모를까
현재로서는 박병호처럼 시즌 도중에 마이너로 강등당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아라미스 18-03-18 14:05
   
아마 에인절스에선 그냥 한달은 밀어볼거 같네여..
그래서 성적이 나쁘면 설득이라도 할수있지.. 바로 내리진 못할듯.. 프리젠테이션에 활용방안까지 다 했는데 ㅋㅋ
쪼남 18-03-18 15:59
   
마이너리거 영입하려고 커쇼 터너등한테 아부 떨라고 시켰네
토미에 18-03-18 17:08
   
메이쟈 대표 커쇼에게 저런거 비벼달라 했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로서 일리그는 더블A 행 확정이군요.
컬링 18-03-18 19:51
   
지금쯤 집에서 이불킥 하고 있을듯 ㅋ
무겁 18-03-19 00:51
   
뭔 ~ 개망신이여 !!  ㅋ
유수8 18-03-19 01:48
   
자신있게 프리젠테이션 하라고 할때는 언제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업앤다운 18-03-19 12:34
   
방어율 27.00
타율 0.083
크보용병성적이었어도 바로 방출
칼까마귀 18-03-19 14:35
   
저러한 선수는 아닌데 정말 저러한 선수는 아닌데
기분은 좋네요.
깁스 18-03-19 15:21
   
애초에 허세라도 안부렸음 그나마 에휴 모자란 놈
     
NAFTA 18-03-22 22:27
   
?? 허세라기엔 오타니에게 한국 타선이 박살난것도 아니고 아예 붕괴된게 사실인데요;
우리가 직접 보고 느꼈는데 모자란놈이라눀ㅋㅋㅋㅋ
수염촤 18-03-19 15:40
   
자! 이제 마이너에서 메이저로 올라와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프리젠테이션 하세요
만수길 18-03-19 16:00
   
저아래 시범경기는 시범 경기일뿐이라는 글이 생각나네요
개막을 앞둔 시범 경기는 실전 경기력을 실전처럼인 상태에서
마지막 테스트 하는경기입니다
시범 경기로 자신의 위치와 입지 명암이 걸리는 중요한 테스트이지요
특이나 뉴페이스에게는 모든것을 평가할수 있는 잣대인건데요
오타니의 시범 경기를 두고 시범 경기는 시범 경기일 뿐이라는 글이 이해가 안가네요
메이저에서 꾸준한 성적을 거둔 존재 가치가 입증된 선수의 시범 경기라면 또 모를까
오타니의 시범 경기는 시범 경기일뿐이라는 말은 이해하기가 어렵네요
오타니의 위치가 결정나는 정말 중요한 경기인데요
     
순대천하 18-03-19 18:09
   
모의고사는 모의고사일 뿐 실시험은 다를거라는 수많은 불합격 확정 고시생들의 바람같은 논리였죠.
 
군대의 각종 훈련 평가나 한미합동훈련도 무의미로 만들어버리는 논리.

아직 앞으로 성장 가능성 있다는 의미였다면 공감이 갔을텐데 시범경기를 무의미로 만들어버리는..

항상 느끼는거지만 밑에글 보고 일뽕이 이래서 무섭구나 생각했음.
수치 데이터를 보고도 이성적 사고가 안됨.
ㅣㅏㅏ 18-03-23 11:25
   
확실히 우리나라는 시범경기 자체를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데. 미국은 좀 다른거 같더군요.
 
 
Total 38,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3920
38284 [잡담] 김성근은 한화보다는 기아를 선택할겁니다. (8) 민코프스키 05-20 7745
38283 [KBO] 지금 현지미국인 KBO 생중계중 (1) 야놉스 05-08 7734
38282 [MLB] 2014 메이저리그 타격 방어율 순위~ (6) 알마니폴테 03-23 7730
38281 [MLB] 신시내티 해설.아나운서 (17) 에일리 05-08 7714
38280 [MLB] 김현수 2회 시즌 5호 홈런! 현지중계 영상 (4) 무겁 09-26 7702
38279 [MLB] 추신수 안타 + 2루타 현지해설 한글자막 (4) 암코양이 06-16 7697
38278 [MLB] (자막+풀영상) 오승환 17세이브 (13) 러키가이 09-10 7671
38277 [기타] '빨갱재인' 논란으로 한화서 방출된 야구 선… (27) 수요미식신 03-03 7660
38276 [잡담] 옛날 사직 야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축구, 고교축구 (1) 슈퍼달콩이 01-27 7634
38275 [잡담] 롯데시절 임작가 작품들 괜찮아유 08-31 7614
38274 [NPB] 야쿠르트 임창용 시즌 17세이브(2011.07.10) (9) 투레주루 07-10 7607
38273 [잡담] 정인영아나운서 물맞은 직후 사진 (31) 사오정 05-28 7605
38272 [MLB] 박병호 3호홈런영상 (7) 별하늘 03-12 7602
38271 [국내야구] 야구장 여성 MC 노출 패션, '이건 너무 심하잖아... (41) skeinlove 05-30 7601
38270 [기타] 텍사스에서 박찬호의 위엄...T T (19) 천일의약속 06-28 7589
38269 [KBO] 야구장 커플들.gif (6) 암코양이 01-25 7583
38268 [MLB] (자막) 현지 언론의 확신, 154km 오승환이 증명 (2) 러키가이 07-28 7579
38267 [MLB] 160703 추신수 시즌5호 대형홈런 현지해설 한글자막 (7) 암코양이 07-03 7570
38266 [국내야구] (영상)정찬헌빈볼영상 (27) 백전백패 04-21 7567
38265 [잡담] 강정호 미국에서 까네. ㅋㅋㅋ (13) 오라클 02-26 7550
38264 [NPB] 이승엽 시즌 14호 쓰리런 홈런 (12) 바람난홍삼 10-04 7549
38263 [MLB] 160820 필라델피아전 오승환 시즌 3승 2이닝 2K 무실점 (4) 암코양이 08-20 7527
38262 [MLB] 콜로라도 투수 류현진에게 물었다 커브볼 정체는? (2) 러키가이 08-12 7509
38261 [NPB] 일본팬들 사이에서도 CS (일본시리즈 전까지) MVP 로는… (14) 갑론을박 10-18 7491
38260 [MLB] [현지코멘트] "킹캉이 타석에 들어서면 도루가 필요… (1) 러키가이 09-17 7478
38259 [NPB] [6/01] 임창용 "11세이브" (9) 악마는구라 06-01 7470
38258 [MLB] 160919 오승환 선수의 장점은.. 9회말 현지 코멘터리 (4) 암코양이 09-19 7449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