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7-12-04 10:22
[MLB] 美매체 "류현진, 2017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7,089  




"어깨 수술은 농담이 아니다. 하지만 그는 기적이었다"
두 차례 타구 강타에는 '자석 같았다'고 표현하기도

[OSEN=최익래 기자] "류현진은 올 시즌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였다". 류현진(30·LA 다저스)이 보여준 감동의 재기 스토리에 현지 매체도 박수를 보냈다.

LA 매체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스토브리그 기간, 다저스 선수들을 돌아보는 '2017 리뷰 칼럼' 연재 중이다. 류현진의 차례도 돌아왔다.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2017시즌 류현진을 호평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어깨와 팔꿈치 수술로 2년을 거의 통째로 날렸다. 하지만 그는 올 시즌 최고의 컴백 스토리 중 하나였다"며 엄지를 들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5경기(24경기 선발)에 등판해 126⅔이닝을 소화하며 5승9패, 평균자책점 3.77을 기록했다. 승수가 적긴 했지만 유달리 득점지원이 안 따른 탓이다. 타구에 맞아 부상자 명단(DL)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으나 시즌 대부분 로테이션을 지키며 제 역할을 다했다.

이 활약이 감격적인 건 류현진이 연이은 부상으로 2년간 개점 휴업 상태였기 때문이다. 말썽이 생긴 건 2015년. 고질적인 어깨 부상으로 고전하던 류현진은 2015년 왼 어깨 관절 와순 수술을 받았다. 예후가 좋지 않은 수술이라 그를 향한 부정적 시선이 뒤따랐다. 류현진은 지난해 복귀했으나 1경기(4⅔이닝 6실점 패전) 등판 후 팔꿈치 통증을 느꼈다. 또 한 번의 수술. 류현진의 왼팔에는 2년 사이에 두 차례 메스가 닿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보란 듯이 일어났다. 다저스 다이제스트 역시 "어깨 수술은 농담이 아니다. 류현진이 올 시즌 126⅔이닝을 던진 건 그래서 기적이다"라고 감탄했다. 다저스 다이제스트가 꼽은 올 시즌 류현진의 무기는 변화구. 이 매체는 "류현진은 시즌 초 속구 제구에 애를 먹었다. 하지만 체인지업과 커브볼이 효과적으로 들어가면서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 1년 내내 보였다"고 호평했다.

이 매체는 올해 류현진이 자석 같았다고 평가했다. 타구에 두 차례나 강타당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5월19일 마이애미와 홈경기서 저스틴 보어의 타구에 왼 다리를 맞았다. 호투하던 류현진이 강판됐던 장면이었다. 이후에는 두 차례 부상자 명단(DL)에 오르기도 했다. 5월 1일 필라델피아와 홈경기에서 5⅓이닝을 1실점으로 시즌 처음이자 973일 만에 승리를 챙겼으나 이튿날 DL에 등재됐다. 왼 엉덩이 타박상이 이유였다. 이윽고 복귀했지만 전반기 말미인 7월 5일에도 왼 발 통증으로 DL에 올랐다. 류현진은 4주 가까이 회복 과정을 거친 뒤 복귀했다.

물론 아쉬움도 있었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명단에서 탈락하며 벤치에서 팀의 월드시리즈 준우승을 지켜봤다. 이 매체는 "마지막 네 차례 선발등판에서 15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4.20, 3피홈런을 기록하며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확신을 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매체는 "어깨 부상 탓에 루틴이 길어진 것도 포스트시즌 엔트리 탈락에 한몫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이 선사한 감동은 한국을 넘어 미 현지까지 퍼졌다. 이제 류현진이 2018시즌 본격적으로 날개를 펼 차례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별과달 17-12-04 16:06
 
이정도면 잘한거지
아무로레이 17-12-05 10:17
 
일단 감동이란 표현은 좀 오버고,  류현진 까기 바빴던 애들 조용해지면 좋겠음
"어깨수술이네 선수생활 끝났네 ㅋㅋㅋ" 이런 식의 덧글들 너무 많았는데 솔직히 내눈에는 너무 역겨운 인간들이었음
human 17-12-05 18:27
 
사람들은 왜 이렇게 기자들의 추측성 기사들을 맹신하는지 모르겠어요
어깨 데드암이라고 선수생활 끝난것처럼 기사쓴 기자들 말 그대로 믿고 욕하기만 바빴죠
s아우토반s 17-12-07 11:44
 
저도 재기를 바라는 사람이었고 그럴수 있다고 생각 했는데...확률을 따지며 다들 까기 바쁘더라고요...
냄비 태세전환 하기 시작했죠
결과는 누구도 예단하면 안되거늘...
류현진 17-12-07 12:15
 
내년에 부활하자 이제 선수생활 중반기 들어섰는데 잘하고 돌아와라
雲雀高飛 17-12-09 03:13
 
올해 이정면 진짜 잘했죠...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 보여 줄겁니다
미쿠 18-01-23 10:49
 
인정합니다
 
 
Total 35,3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32572
35302 [MLB] 10.19 챔피언십시리즈 중계일정 (AL 5차전) 만수르무강 10-18 272
35301 [MLB] 희망사항이에요~~ (4) 보미왔니 10-18 295
35300 [MLB] 역시 다저스가 이길듯.. (2) 더러운퍼기 10-18 582
35299 [잡담] 류현진, 막판에 몰리지않아 부담감이 조금줄어든~! (5) 러키가이 10-18 928
35298 [잡담] 현진이 2차전에서 부진했던 이유와 담 경기 예상 (11) 환9191 10-18 1164
35297 [잡담] 6차전은 털린다고 봐야 (21) 곱하기 10-18 1921
35296 [MLB] 다저스 경기 보다 전 보스턴 경기 (3) 엣지있게 10-18 582
35295 [MLB] 1승남은 다저스 "현진아 6차전 잡고 WS 가자" (1) 러키가이 10-18 983
35294 [MLB] WS진출 류현진이 끝낸다/커쇼 1실점호투 5-2 승리.. (4) 러키가이 10-18 1243
35293 [잡담] 다저스 홈런없어도 승리 째이스 10-18 430
35292 [MLB] LA다저스 VS 밀워키 / 오늘경기 한줄요약 (2) 러키가이 10-18 1386
35291 [MLB] 옆동네 보스 휴스 치고박고 싸우는 중 (1) 제나스 10-18 837
35290 [MLB] 포스트시즌 중계보다가 (1) 월척이다 10-18 377
35289 [MLB] 저번 2차전에 이어 6차전도 2실점 예상합니다. (3) 왠마왕 10-18 576
35288 [MLB] 공은 류뚱한테 넘어 왔네요ㅎㅎ (10) 100렙가즈아 10-18 1677
35287 [잡담] 푸이그 졸 까부넹..ㅋㅋ 야코 10-18 928
35286 [MLB] 티X베X 광고 극혐이다 그만 좀 나왔으면 ㅠㅠ (2) 세상을바꿔 10-18 954
35285 [MLB] 밀워키 감독...위장선발 ㅋㅋㅋㅋㅋ (5) 역전의용사 10-18 2059
35284 [잡담] 류현진 정도면 fa협상때 보라스가 직접 나설까요 아… (1) 페레스 10-18 1153
35283 [잡담] 포스트시즌은 예상이 맞는게 없군요. (2) 째이스 10-18 574
35282 [MLB] 로버츠감독 "류현진까지 불펜대기 시켰다"[인터뷰] (2) 러키가이 10-18 949
35281 [MLB] 4차전불펜 등판할뻔/유리아스 다음은 류현진이었다 (1) 러키가이 10-18 309
35280 [MLB] 현진도 불펜 대기, 다급했던 다저스 (1) 러키가이 10-18 399
35279 [MLB] 류현진 몸값, 다르빗슈 넘을까? (1) 러키가이 10-18 531
35278 [MLB] 10.18 챔피언십시리즈 중계일정 (AL 4차전 / NL 5차전) 만수르무강 10-18 251
35277 [MLB] 류현진 경기 최대의 난관은 심판이네요 (3) kwindK 10-17 1035
35276 [잡담] la 다저스 후드티 (1) Republic 10-17 8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