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6-10-05 15:17
[NPB] 일본 언론 "한신 30차례 역전패..오승환 공백 컸다"
 글쓴이 : 무겁
조회 : 4,848  

http://sports.media.daum.net/sports/worldbaseball/newsview?newsId=20161005143144787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돌부처가 떠난 자리는 허전했다. 일본 프로 야구 한신 타이거스는 올 시즌 64승 3무 76패로 센트럴리그 4위에 머물며 2012년 이후 4년 만에 B클래스(4위 이하)로 떨어졌다.

한신은 올 시즌 팀 세이브가 31개였다. 지난해 오승환이 기록한 41세이브보다 10개나 적다. 공격력이 약해지면서 앞서는 경기가 줄었고, 그나마도 지키지 못하면서 생긴 현상이다. 역전패는 모두 30번이다.

막판 7연승이 아니었다면 4위도 어려웠을지 모른다. 신임 가네모토 도모아키 감독의 정신력을 강조하는 지도 방식이 비판의 대상이 된 가운데 경기력에서는 약한 뒷문이 지적을 받고 있다. 2년 동안 80세이브를 올린 오승환의 공백이 너무나도 컸다는 뜻이다.

▲ 세인트루이스 오승환
▲ 세인트루이스 오승환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5일 "오승환이 빠진 자리가 너무 컸다. 새 외국인 선수 2명을 불펜 투수로 영입하는 이례적인 결정을 내렸지만 시즌이 끝날 때까지 승리 공식을 세우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새 마무리 투수 마르코스 마테오의 기용 방식부터 지적했다. 한신은 마무리 마테오, 셋업맨 후쿠하라 시노부에게 뒷문을 맡기려 했으나 이 구도가 초반부터 흔들렸다. 마테오는 3월 31일 야쿠르트전에서 9회부터 11회까지 3이닝을 던진 뒤 후유증을 보였다. 5월에는 어깨 관절염을 앓았다. 한신으로 돌아온 후지카와 규지는 선발투수에서 불펜 투수로 보직을 바꿨지만 예전 같이 압도적인 공을 던지지는 못했다.

가네모토 감독은 지난달 14일 "7~9회에 뒤집히는 경기가 많았다. 확실히 막아 줄 투수가 없었다. 앞으로 고쳐야 할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한편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첫 시즌 불펜 투수에서 마무리 투수로 '승진'하며 76경기에서 19세이브 103탈삼진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리그에서 손꼽히는 안정적인 마무리 투수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수8 16-10-05 15:58
   
한신팬넘들... 오승환 역투하며 묵묵히 호투하는데도 조금만 부진할듯 하면 까대더니..
갈때는 메이저에서 실패할거라도 악담하더만... ㅋㅋ

지들이 나락으로 떨어지니 꼴보기 좋네.. ㅋ
빵빵 16-10-05 17:39
   
오승환 던질때처럼 외국인 마무리 투수 굴렸나보네요ㅋㅋ 오승환이니까 연투하고 괜찮았지ㅋㅋㅋㅋ

꼬시다ㅋㅋ
카르미네 16-10-05 17:49
   
마무리 3이닝이라니 막굴리네
쪼남 16-10-05 18:16
   
개막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마무리가 3이닝 ㅋㅋ
저긴 감독이 죄다 김성근인듯
유T 16-10-05 18:28
   
오승환 마지막 시즌도 만루홈런 한번 맞아서 방어율 엄청 올라간거죠 전체적으로 보면 90퍼 이상으로 막아줬음
토단 16-10-05 18:59
   
한신 탈출하길 잘했내 잘했어. 계속있었으면 은퇴했을듯
만수르무강 16-10-05 19:45
   
올해도 한신에 있었으면... 정말 끔찍한 일 당했을것 같네요 ㅋㅋㅋㅋ
잘해도 불안하다고 까대면서 컵스에서 벤치에도
겨우 있던 큐지랑 비교해대고 엄청 욕하더니 ㅋㅋ 

떠날때도 잘 갔다면서 너무 불안해서 보기싫었다는둥
아주 난리를 치더만  이제와서 그립다니...
만년 꼴찌나 해라 한신
미샬 16-10-05 22:05
   
역시 혹사 시키는구나 ..3이닝이라니...
나만바라바 16-10-06 09:29
   
꼴찌 쩌리 한신 아직도 오승환엮어 기사화하는 것 보소
 
 
Total 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 [NPB] 이치로에게서 내야안타를 지운다면.. (13) 국뽕대일뽕 07-24 2189
27 [NPB] 일본 야구팬 수준 ㄷㄷㄷ (8) 국뽕대일뽕 07-04 3026
26 [NPB] 추신수 4월질주만으로 악몽의 3년 넘었다[기록 분석] (10) 러키가이 04-30 1903
25 [NPB] 일본 야구 경기장 (14) 강원도인 04-04 3005
24 [NPB] 벤덴헐크 (3) iwill 11-03 2137
23 [NPB] 벤덴헐크 (1) iwill 10-28 1052
22 [NPB] [야큐 리포트] '갈라파고스'의 고교야구, 그 … (4) 캡틴홍 09-12 1396
21 [NPB] (영상) 추신수 역전승의 발판 4타수1안타1타점1볼넷 (1) 러키가이 08-17 919
20 [NPB] (영상) 통산 700타점' 4출루 2타점 활약 (1) 러키가이 08-10 3748
19 [NPB] LA 지역방송 극찬, "류현진이 실질적 다저스 2선발" 러키가이 04-23 2771
18 [NPB] 로사리오는 망했네요 (2) JJUN 04-11 2209
17 [NPB] 못보신분들을 위해 " 이승엽 VS 다르빗슈" (3) 카이져소제 06-01 1483
16 [NPB] 일본 야구장 (4) starboy 05-30 2038
15 [NPB] 열도 프로야구 명장면.gif (3) 암코양이 05-14 3433
14 [NPB] 여러분들 이런앵글 전부터 있었나요? (1) iwill 04-10 865
13 [NPB] 경기중 투수가 똥이마려워 경기 중단한사건 (4) 암코양이 03-22 2451
12 [NPB] 일본매스컴이 보도하는 이대호. 한신유력? (3) iwill 01-18 2544
11 [NPB] 일본 언론, 고쿠보 감독 WBC 준비에 의문 (3) 사랑choo 11-13 2272
10 [NPB] 일본 언론 "한신 30차례 역전패..오승환 공백 컸다" (9) 무겁 10-05 4849
9 [NPB] 오타니 쇼헤이 2016시즌 세이부전 피칭영상 (6) 블루매니아 09-29 1335
8 [NPB] 제가본 최고의 페이크 ㅋㅋ (10) 리빌링 09-27 4930
7 [NPB] 오늘 npb도 볼만한 경기 있네요 (7) 다이달 09-21 1190
6 [NPB] 오타니의 외야수로써의 자질 ... (14) 미라이나 08-30 2293
5 [NPB] 장훈씨가 틀렷네요 ㅎㅎ (6) 아흐 08-06 2810
4 [NPB] 야마다 v 쓰쯔고 기록이 대단하네여 (5) godqhr 08-04 1197
3 [NPB] 오타니는 정말 만화속 주인공 같네요. (9) 소리넋 07-15 2233
2 [NPB] 일본 시속 22km/h 짜리 마구 (12) 암코양이 07-10 3605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