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10-25 01:00
[국내야구] 투수 투구폼은 뭐가좋나요?
 글쓴이 : 아스트라페
조회 : 4,879  

뭐 기본적으로 오버핸드나 쓰리쿼터 사이드암 언더스로가 있다고 알고있는데요

각 투구폼에대해 장단점 잘알고계시는분있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랜디 10-10-25 01:10
   
일반적으로 오버핸드가 구속이 가장 빠르게 나온다고 알려져 있지만서도, 랜디존슨(사이드암)을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도 않구요...

오버핸드 - 정통파로 스피드가 가장 빠르고, 종으로 꺾이는 변화구를 쉽게 구사할 수 있기에 좌-우타자의 영향을 가장 덜 받는다고 할 수 있죠. 거의 지면과 수직으로 내리 꽂는 폼입니다.

쓰리쿼터 - 오버핸드에서 45도 내려서 던지는 폼입니다. 몸에 가장 무리가 덜 간다고 알려져 있고 또한 가장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투구폼입니다.

사이드암 - (허리를 굽히지 않고) 팔을 횡으로 휘둘러 던집니다. 우투수면 우타자에게, 좌투수면 좌타자에게 아주 효과적으로, 등 뒤에서 공이 날아오는 것처럼 보인다고 합니다.

언더스로 - 허리를 굽혀 팔을 횡으로 혹은 지면에 가깝게 하여 던집니다. 싱커같이 가라앉는 볼을 쉽게 던질 수 있지만, 허리에 많은 부담이 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스트라페 10-10-25 01:16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
     
랜디 10-10-25 01:17
   
일률적으로 이 폼이 좋으니까 이렇게 해라 - 이런 것은 말이 안 되구요, 제구력와 공끝의 파워를 조율하여 수정해 나가시면 됩니다. 가령 공을 놓는 지점이 높을 수록 공이 묵직해지는 경향이 있고, 공을 낮게 던지면 제구가 점점 잘 되는 경향이 있다 치면, 그 중간을 계발하는 편이 발전가능성이 높습니다. 제 경우 쓰리쿼터로 던지는데요, 예전에 언더로 던졌을 때보다 제구력이 못하지만 한번 긁히기 시작하면 속도도 제구력도 쓸만해집니다.
박지송송송 10-10-25 01:14
   
대부분의 선발같은경우는 오버핸드죠
통상적으로 오버핸드가 구속이 많이나오기때문이죠 또 릴리스포인트가 위에서 형성되기때문에
포크볼,슬라이더같은 위에서 아래로떨어지는구종이 효과적이죠

쓰리쿼터나 사이드암 언더스로 그냥 묶어서 설명드리면
구속으로 승부를 본다기 보단 익숙치않은 투구폼으로 타자 타이밍뺏기에 유용하죠
그래서 위 3개 투구폼은 선발보다는 계투진에많죠.
또 싱커같은 구종이 효과적으로 들어갈수도있구요.
뭐 예외도있죠 임창용선수는 직구로 승부보는 스타일이니까요

그리구 어떤투구폼이든 좌완이 조금더 유리한면이있죠?

여튼 전부다 장점이 있습니다~
     
아스트라페 10-10-25 01:17
   
임창용선수는 언더인가요 사이드인가요?
          
박지송송송 10-10-25 01:47
   
사이드암이죠 임창용선수는
정통언더핸드는 정대현선수스타일
둘다 좋은 마무리 투수죠
               
천년여우 10-10-25 02:19
   
그렇군요 ㅋ
삼성라이온… 10-11-02 22:24
   
박지송송송님도 맞지만 약간 제가 수정할게 있어서 글을 씁니다
임창용 선수는 언더를 맨첨에 던졌습니다 (해태시절때)
하지만 삼성에 트레이드로 온후 언더로 던지던 변화구 구속들이 안나오기 시작하자
사이드암으로 변형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에서 잘하다가 다시 예전처럼 슬럼프가 찾아오죠
결국 2군에서 열심히 폼변경도 하고 그러다가 야쿠르트로 가는 기회를 잡은것입니다
그때 스리쿼터로 던져서 160KM가 나와서 일본야구계에서도 한바탕 난리가 난적이 있죠
그래서 임창용선수는 한가지 폼에만 구속된다기 보단 사이드암과 스리쿼터를 섞어서 쓴다는게 적당하겠죠
거의 직구는 쓰리쿼터 변화구는 언더,사이드암으로 던집니다^^
시간여행 12-02-16 00:33
   
잘보구 가여~
 
 
Total 38,4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787
338 [MLB] 박찬호 일본진출 기분 많이 나쁘네요. (7) 박찬호 12-22 3148
337 [NPB] 그래도 오릭스가 성적에 부담없는 팀이라 확실히 부… 오로나잉 12-22 2173
336 [NPB] 박찬호 선수가 야구뿐만 아니라 국내전반에 끼친 영… (38) 유캔세이 12-21 3174
335 폴란드선수들은 승리하여 (11) 111 12-21 2599
334 박찬호가 한국야구를 위해서 뭘 해줬다고 그렇게 떠… (24) 33 12-21 3149
333 [국내야구] 모든근원은 부인의 영향이죠 (14) ㄱㄱ 12-21 3177
332 [기타] 박찬호선수 별명 바꿔야죠? (21) 야금야금 12-21 3366
331 [기타] 일본가는거야 별수없다치고, 텍사스 12-21 2357
330 [MLB] ★박찬호의 일본오릭스 입단 과연 잘 한 선택일까★ (38) 12-21 3119
329 박찬호선수 항상 응원합니다. (3) 찬호박 12-21 1887
328 박찬호가 오릭스에 갔다니? (2) 12-20 2218
327 [MLB] 노모와 비교되는 박찬호 선수 (8) 파르스 12-20 3583
326 [기타] 오릭스가 내년 사채업에 뛰어듬. (3) 33 12-20 2820
325 [NPB] 박찬호 선수에 대해 논의해봅시다. (25) 네루네코 12-20 2655
324 [국내야구] 넥센, 롯데와 고원준 포함 1 대 2 트레이드 (5) 조조맹덕 12-20 2587
323 박찬호 일본가네요.. (3) 총맞은개고… 12-20 2316
322 [기타] 영화 "글러브" 조조맹덕 12-20 2460
321 [국내야구] “홈런목표 7개” 이용규는 왜? (1) 달토 12-19 2548
320 [MLB] 추신수, LA 다저스 유니폼 입는다? (5) 달토 12-18 3759
319 [국내야구] 이범호 동생의글 (7) 조조맹덕 12-17 3534
318 [국내야구] 롯데 이대호, 황금 어장 '무릎팍 도사' 출연 (5) 조조맹덕 12-17 3138
317 [국내야구] 프로야구 중계권, 지상파3사 4년 독점 (2) ooo 12-16 2563
316 [국내야구] KBO-창원시, 26일 `제9구단' 유치 업무협약 (4) ㅇㅇㅇ 12-16 2467
315 [국내야구] [Miss 베이스볼] 각 구단 팬 미스베이스볼 8명의 빛나… ccc 12-16 3234
314 [국내야구] [Miss 베이스볼] 8개구단 미스베이스볼 “우리팀 최고… ccc 12-16 2158
313 [국내야구] 500억 통큰 투자 KIA, 스토브리그 태풍의 눈 (9) ㅇㅇㅇ 12-15 2933
312 천무야구단 꿈의구장 말그대로 꿈속으로<기사> (8) ㅇㅇ 12-14 3327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